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조국, 검찰개혁 발표 예고…논란엔 ˝청문회서 말 할 것˝
890 29
2019.08.23 01:18
890 29
[경상매일신문=김영호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과 딸 조모(28)씨를 둘러싼 연이은 의혹 제기에 "나 몰라라 하지 않겠다"며 저자세로 우회했다. 다만 구체적인 의혹은 "청문회에서 답하겠다"며 기본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검찰개혁과 관련한 정책을 발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22일 오전 9시40분께 서울 종로구 적선동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만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저에 대해 실망한 국민들이 많아졌다는 점 잘 알고 있다"며 "주변을 꼼꼼히 돌아보지 않고 직진만 해오다 이번 기회에 전체 인생을 돌이켜볼 수밖에 없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와 가족들이 사회로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가족 모두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며 "가장으로, 아이 아버지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당시 제도가 그랬다'거나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하며 나 몰라라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 더 많이 회초리를 들어달라"고 했다.

이와 함께 "향후 더욱 겸허한 마음과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면서 "모든 건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다.

조 후보자는 다만 개별 의혹은 강하게 부인했다.

조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유급한 뒤 열린 2015년 부산대병원 행사에서 딸 지도교수와 만났다는 의혹에 대해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며 장학금 부탁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나 몰라라 하지 않겠다'는 의미를 묻자 "모든 진실을 청문회에서 밝히겠다는 취지"라며 "전체적으로 이런 일이 벌어진 저와 가족 관련 사안에 대해 외면하지 않고 성찰하겠다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퇴 여론이 일고 있다는 점) 충분히 알고 있다. 성찰하면서 계속 앞으로 삶에 임하겠다"면서 사퇴 의사는 없다는 점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청와대와 의견은 나누지 않고 있다"고 선 그었다.

조씨의 '금수저 스펙' 논란에 허탈감을 느낀다는 여론에 대해 "변명하지 않겠다. 저 역시 그 점에 있어서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딸 입시와 사모펀드 의혹에) 여러 오해가 있다.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히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 문제가 두 번째 정책 발표"라며 "조만간 발표 예정이니 기다려달라"고 했다.
댓글 2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724 5-3)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1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9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29 15.02.16 266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40 05.17 5.3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50 04.30 1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5 18.08.31 21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35553 입짧은 햇님이 엄청 좋아하는 케이크 가게 35 08.01 5980
1635552 '놀면뭐하니' 싹쓰리, 홍콩 차트 올킬→음악방송 최초기록[별별TV] 1 08.01 622
1635551 어느 애니캐가 커뮤에서 욕먹은 이유.jpg 8 08.01 1768
1635550 임수정 공식 스케줄 코디 모음.jpg 6 08.01 1616
1635549 일본의 디스패치인 주간문춘 사진 특징 16 08.01 3585
1635548 가짜사나이 이근 대위 유튜브채널 만들어짐 14 08.01 1459
1635547 순간 불법 다운로드의 유혹을 받은 작가.jpg 18 08.01 3449
1635546 아이유 : 제가 그렇게 큰 인기를 누릴 수 있는 게 그때 끝일 거라고 생각한 거죠. 16 08.01 2734
1635545 허리 통증이 있고 오래 살려면 유산소 운동을 해라 705 08.01 2.6만
1635544 트위터 해킹 주모자는 17세의 플로리다 고등학교 졸업생 8 08.01 1382
1635543 자수성가 어려운 요즘세대.JPG 12 08.01 2059
1635542 북한이 우리나라에 지랄하는것도 어느정도 이해가된다 18 08.01 2101
1635541 은근히 설득력있는 불법 계곡점거 식당 사장의 논리 24 08.01 2064
1635540 '불후' 채연 "태사자 멤버들과 혼성그룹으로 데뷔할 뻔" 08.01 301
1635539 27년만에 귀 처음 뚫는 혜리.gif 7 08.01 1740
1635538 작사가 김이나가 극찬한 랩 가사.jpg 32 08.01 4730
1635537 요즘 외국인이 쓸어간다는 부동산, 직접 현장에 가봤습니다 14 08.01 1455
1635536 집주인이 문을 열기까지 택배 배달원에게 생긴 일.gif 13 08.01 2851
1635535 중드 최악의 여주로 회자되는 캐릭터 17 08.01 2686
1635534 어른이들 공감 트윗 모음.twt 7 08.01 1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