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조국, 검찰개혁 발표 예고…논란엔 ˝청문회서 말 할 것˝
911 29
2019.08.23 01:18
911 29
[경상매일신문=김영호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과 딸 조모(28)씨를 둘러싼 연이은 의혹 제기에 "나 몰라라 하지 않겠다"며 저자세로 우회했다. 다만 구체적인 의혹은 "청문회에서 답하겠다"며 기본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검찰개혁과 관련한 정책을 발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22일 오전 9시40분께 서울 종로구 적선동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만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저에 대해 실망한 국민들이 많아졌다는 점 잘 알고 있다"며 "주변을 꼼꼼히 돌아보지 않고 직진만 해오다 이번 기회에 전체 인생을 돌이켜볼 수밖에 없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와 가족들이 사회로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가족 모두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며 "가장으로, 아이 아버지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당시 제도가 그랬다'거나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하며 나 몰라라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 더 많이 회초리를 들어달라"고 했다.

이와 함께 "향후 더욱 겸허한 마음과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면서 "모든 건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다.

조 후보자는 다만 개별 의혹은 강하게 부인했다.

조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유급한 뒤 열린 2015년 부산대병원 행사에서 딸 지도교수와 만났다는 의혹에 대해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며 장학금 부탁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나 몰라라 하지 않겠다'는 의미를 묻자 "모든 진실을 청문회에서 밝히겠다는 취지"라며 "전체적으로 이런 일이 벌어진 저와 가족 관련 사안에 대해 외면하지 않고 성찰하겠다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퇴 여론이 일고 있다는 점) 충분히 알고 있다. 성찰하면서 계속 앞으로 삶에 임하겠다"면서 사퇴 의사는 없다는 점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청와대와 의견은 나누지 않고 있다"고 선 그었다.

조씨의 '금수저 스펙' 논란에 허탈감을 느낀다는 여론에 대해 "변명하지 않겠다. 저 역시 그 점에 있어서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딸 입시와 사모펀드 의혹에) 여러 오해가 있다.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히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 문제가 두 번째 정책 발표"라며 "조만간 발표 예정이니 기다려달라"고 했다.
댓글 2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금일 접속 장애 문제 관련 사과문 및 추가 공지 사항 당부 알림 01.13 14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21.01.10📢, 추천인 코드/아이디 공유 금지 유의] 20.04.29 33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2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6 15.02.16 303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784 20.05.17 1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649 20.04.30 4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211 18.08.31 26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80425 손흥민이 김종국 연락두절한 이유 18 01.17 6715
1780424 이루다가 서비스 종료전 살려준 한 사람 756 01.17 6.3만
1780423 예의 바르게 차선 변경하는 법.gif 18 01.17 2669
1780422 미스트롯2 떨어졌지만 이미 여러 기획사한테 연락왔다는 참가자 73 01.17 9018
1780421 욜로 금지 4 01.17 1930
1780420 싱어게인 9화 예고 기사 (30호, 63호 두명) 14 01.17 2796
1780419 헤메코 찰떡인거같은 최근 전소연.gif 22 01.17 3806
1780418 내가 술김에 키스하려고 했더니 걔는.... 57 01.17 6489
1780417 쌍팔년도가 1988년인줄 알았던 1인.jpg 50 01.17 8920
1780416 마피아게임 최고의빌런... 6 01.17 1942
1780415 “어머니가 위독해요” 네티즌 도움으로 한국가족 찾았다 19 01.17 5332
1780414 주식에 '100조' 쏟아부은 개미들, 가장 많이 산 종목은? 14 01.17 3048
1780413 개봉당시 전세계 100개 한정판으로 출시했던 겨울왕국 엘사 안나 인형 6 01.17 2683
1780412 의외로 60대이상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주전부리 421 01.17 3.6만
1780411 대학교 의자 대참사.gif 15 01.17 4886
1780410 무난한 1인분이다 vs 아니다 좀 많다 663 01.17 3.4만
1780409 [편스토랑] 맛있어 보이는 이영자 붕어묵 60 01.17 6992
1780408 약혐) 무묭이들이 한번도 못 봤을 짤.gif 17 01.17 2810
1780407 엄마아빠 킹 받는 상황 29 01.17 4957
1780406 고양이에게 들려주면 반응 격하게 오는 영상 59 01.17 3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