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친구가 비혼식 하면 축의금 낼 의향 있으신가요?
51,111 784
2022.08.05 11:11
51,111 784

‘비혼주의’가 더는 낯선 용어가 아니게 되고, 1인 가구가 급증하는 등 우리 사회가 빠르게 변화하면서 ‘비혼식 축의금’을 고민하는 사람들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온라인에서는 이 문제를 둘러싸고 최근 또 한 번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지난 1일 ‘네이트판’에는 ‘비혼식 할 테니 축의금 달라는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36세라고 밝힌 글쓴이는 고등학교 동창 무리 13명이 있는데 자칭 비혼주의인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결혼했고, 결혼할 때마다 12명이 30만원씩 모아 가전제품을 사고 남은 금액은 한 봉투에 넣어 축의금으로 줬다고 배경 설명을 했다.

문제는 비혼인 친구가 집들이 일정을 잡더니 ‘비혼식 모바일 청첩장’을 돌린 데서 시작됐다. 글쓴이는 “청첩장 하단에 계좌번호를 적어놨더라. 처음엔 농담인 줄 알고 (단톡방에서) ‘1원 보내면 되는 거냐’고 장난치니까 ‘자기 아직 워시타워 안 샀다’면서 무슨 색깔이 마음이 드는지 알려주더라”고 말했다.

이어 “읽음 확인 숫자는 줄어드는데 단톡방 전체가 조용했다. 보다 못한 제가 ‘진심으로 하는 말이야’고 물었더니 돌아온 대답이 ‘그럼 너네 나는 결혼 안 하니까 아무것도 안 해줄 생각이었던 거야? 서운하다’였다”고 덧붙였다.

이에 글쓴이는 ‘그럼 너도 (현재 남자친구와) 결혼하면 되지 않냐. 결혼할 때 축의금을 하는 이유는 결혼 과정에 나가는 돈이 워낙 많으니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라고 주는 거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친구는 ‘결혼 비용에 보태라는 생각으로 낸 돈이 아니라 인생의 새로운 시작점을 맞는 친구를 응원하는 의미로 낸 돈’이었다며 자신도 36년 만에 부모로부터 독립하고 새 출발이므로 축하받고 싶다고 답했다.

글쓴이는 “솔직히 그냥 나간 돈 회수하겠다는 심보잖냐. 저희 12명은 다들 당황스러운 상황”이라고 글을 마쳤다.

네이트판에 올라온 이 글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며 뜨거운 관심과 갑론을박의 대상이 됐다. 해당 글의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미혼율이 해마다 급증하고 결혼을 더 이상 필수가 아닌 선택 사항으로 보는 인식이 확산되는 요즘 비혼식 축의금은 한 번쯤 생각해볼 만한 문제로 읽힌다.

글쓴이는 공감을 구하는 듯한 마무리에도 네이트판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글쓴이에 대한 비난 목소리가 컸다.

“받은 30만원 돌려주는 것도 아까울 정도의 경제력인 인간들이 결혼은 왜 하고 애는 왜 낳았냐”, “친구 말이 맞다. 축의금은 밥값+축하 의미로 주는 돈인데 비혼인 친구가 홀로서기 한다고 하면 응원의 의미로 해줄 수 있잖냐”, “그럼 친구가 장소 대관해서 비혼식 하면 되겠다. 글쓴이 기준에서는 ‘식’ 자체가 중요하니까” 등 비판 의견들이 각각 수백개의 공감을 얻었다.


글쓴이는 이후 해당 글을 삭제했지만 다른 이용자가 해당 글을 캡처해 다시 올리면서 네이트판에서는 비혼식 축의금 논쟁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네이트판 이용자들은 “친구라고 있는 것들이 받을 생각만 하고 ‘너는 결혼 안 하냐’ 구박만 해대니 최후의 수단으로 원금 회수라도 하겠다는 건데 오죽하면 저랬겠냐”, “애초에 품앗이 개념이고 받은 만큼 베풀 줄도 알아야 하는데 애가 뭘 배울지 심히 걱정임” 등 댓글이 많았다.

글쓴이를 비난하는 의견만 있는 건 아니었다. 성별이 남성으로 표시된 한 이용자는 “글쓴이 옹호가 많을 줄 알았는데 비혼 옹호가 대세? 고작 36살에 돈 달라는 사람이 이상한 거 아닌가. 40살 넘어 생각 바뀌고 결혼하면 어쩔 거냐”고 적었다. 또 다른 남성 이용자들도 “비혼식이라고? 360만원 받고 친구들한테 손절당하겠다”, “13명 중에 혼자 튀는 거면 그 1명이 이상하다고 의심해야 하는 거 아닌가” 등 댓글을 달았다.

비혼식 축의금 논쟁은 커뮤니티별로 다수 의견이 달랐다. 대체로 여초 커뮤니티에서는 ‘비혼식 축의금을 요구하면 줘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인 반면, 남초 커뮤니티에서는 의견이 분분했다.

남초 커뮤니티인 ‘에펨코리아’(펨코)에서는 관련 글에 “결혼을 축하해서 축의금 주는 건데 결혼 안 하는데 돈을 왜 줘”라는 의견과 “축의금보다는 계에 가깝다고 보여진다. 나만 못 먹게 생겼으니 달라는 거 아닌가”라는 의견이 맞섰다.

“그럼 돌잔치에서 나간 돈은 내 강아지 돌잔치 때 달라고 해도 되냐”는 비판에 “아이 안 낳고 딩크로 살면 그래도 되겠죠”라는 반박이 달리기도 했다.

여초 커뮤니티의 분위기는 달랐다. 다음 카페 ‘여성시대’에는 관련 글에 댓글이 400개 넘게 달린 가운데 “독립해도 가구·가전 다 새로 사면 돈 많이 드는 건 똑같다”, “12명이 입 싹 닫았다는 게 소름이다”, “비혼 친구는 360만원 쓰고 욕먹는 사람 됐다”, “비혼인 사람한테 결혼하라니 무시도 정도껏 해야지” 등 의견이 쏟아졌고 글쓴이 옹호 의견은 찾아볼 수 없었다.


서울신문 이정수 기자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1/0003291923?sid=103

댓글 78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02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5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6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4 15.02.16 473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37 21.08.23 71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96 20.05.17 5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94 20.04.30 114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1 18.08.31 42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30108 데이터로 보는 2022 상반기 자동차 판매량... 남성은 쏘렌토, 여성은? 19 08.15 3449
2230107 시험관 시술로 낳아 26년 키웠는데 '친아들'이 아니었습니다 33 08.15 8370
2230106 전세대출·마이너스통장 금리 직격탄.. 2030 학원 끊고, 월세 '기웃' 9 08.15 3071
2230105 버츄얼 유튜버들의 슈퍼챗(도네) 수익을 알아보자 31 08.15 4634
2230104 유재석 : 츄 씨를 실제로 보는 건 오늘 처음이에요.jpg 33 08.15 9746
2230103 콘서트에서 우리집 준호가 부른 우리집 14 08.15 2581
2230102 "다음은 너"...이슬람 신성모독 논란 '악마의 시' 작가 피습 걱정한 조앤 롤링, 살해 협박 받아 16 08.15 3102
2230101 산책 전과 후의 댕댕들 31 08.15 7218
2230100 한국사람들 BL 지랄수 좋아한다는거 다 거짓말임시발.jpg 67 08.15 1.1만
2230099 정세운- I Go ( 원곡: 럼블피쉬 ) 4 08.15 449
2230098 이걸 써버리면.... 유명한 아저씨 원샷 원킬 아님!? 6 08.15 2683
2230097 ??? : 불닭볶음면에 치즈올려봤자 매워요.jpg 12 08.15 9045
2230096 진주만으로 개빡쳐 있던 미국이 일본을 석기시대로 만들어 버리겠다며 실행한 작전 27 08.15 4687
2230095 '수록곡파' 라는 신인 여돌의 플레이리스트🎧🎵.ytb 5 08.15 1467
2230094 음악방송st 정우성 남찍사와 우리아빠st 이정재 남찍사 6 08.15 3630
2230093 [단독] "공기업들 자산 팔아라" 누가 샀나 봤더니 모피아의 그림자가‥ 389 08.15 4만
2230092 아들 때문에 경찰서를 다녀왔습니다. (+후기) 437 08.15 9만
2230091 퀄리티가 보장된 동인지 2 08.15 3758
2230090 NCT 드림의 180cm 바퀴벌레 한 마리랑 살기 vs 바퀴벌레 180마리랑 살기 토론 48 08.15 4727
2230089 비행기 타는 걸 좋아하는 골댕.gif 29 08.15 6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