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경찰의 총격으로 숨진 시위 여성 시신 도굴한 미얀마 군부
2,129 16
2021.03.06 14:27
2,129 16


장례식 다음 날 묘지 봉쇄하고 시신 훔쳐..사건 조작 의도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반대 시위 현장에서 경찰의 총격으로 숨진 19세 여성의 사건을 조작하기 위해 시신까지 도굴하는 파렴치한 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위 현장에서 총격으로 숨진 미얀마 19세 소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6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께(현지시간) 미얀마 제2 도시 만달레이의 한 공동묘지에 군인들이 들이닥쳐 지난 3일 쿠데타 반대 시위 때 경찰이 쏜 실탄에 머리를 맞아 숨진 치알 신의 시신을 도굴해갔다.

군인들이 트럭을 타고 와 공동묘지 입구를 봉쇄한 뒤 직원에게 총을 겨누며 이 같은 행각을 벌였다.

대규모로 거행된 치알 신의 장례식 다음 날 벌어진 일이다.

이날 오전 군사정부가 운영하는 신문들은 "치알 신이 실탄을 맞았으면 머리가 망가졌을 것"이라며 "경찰의 무기에 의해 부상했을 개연성이 낮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관련 당국이 치알 신 사망의 근본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인절'(Angel)로도 알려진 치알 신은 '다 잘 될 거야'(Everything will be OK)라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시위에 참여했다가 변을 당해 이 문구가 쿠데타에 저항하고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상징으로 떠올랐다.

피살 10대 시위 여성 장례식 참석한 미얀마 시민 [만달레이 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태권도를 배우며 댄서로 활동하기도 했던 치알 신은 시위 참여에 앞서 죽음까지 각오한 듯 자신의 페이스북에 혈액형, 비상 연락처와 함께 '시신을 기증해달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숙연하게 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동료 시위대는 물론 해외 언론인이나 인권단체 관계자들의 추모 글이 쇄도했다. '미얀마의 전사'라는 표현도 나왔다.





https://news.v.daum.net/v/20210306115507325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43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03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89 15.02.16 323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096 20.05.17 1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24 20.04.30 5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214 18.08.31 28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54485 [포토] K리그1 심판을 비판하는 플래카드 5 18:02 575
1854484 메이플과 로스트아크의 결정적 차이 8 18:02 1669
1854483 땡땡의 모험 흑역사 시절 6 18:01 650
1854482 '런닝맨' 유재석X하하X조세호, 오랜만에 외친 '무한도전' 4 18:01 773
1854481 샤이니 리패키지앨범 '아틀란티스' 앨범 사양 47 18:01 1715
1854480 '단독 1위 복귀' LG 류지현 감독 "수아레즈 최고..선수들 집중력 고맙다" 10 18:01 303
1854479 고양이와 당신의 공통점 7 18:00 1223
1854478 내일 전국 봄비…아침 6~13도, 낮 14~19도 4 18:00 1045
1854477 NCT 도영 인스타 웬디 댓글의 답글 14 18:00 2307
1854476 문수진 MOON SUJIN [저 달 (Feat. NCT 태일)] Live Clip 12 18:00 282
1854475 “늘려라” “줄여라” 매년 봄 반복되는 변시 합격자 논쟁 2 17:59 463
1854474 부산 하천서 오토바이 난간 충돌 배달원 추락 5 17:57 1445
1854473 조이 인스타 업뎃 25 17:57 2548
1854472 '당나귀 귀' 양치승, '잡지 모델' 위해 체지방율 40%→6% 도전[별별TV] 8 17:57 1485
1854471 폭발적이라는 은행 오프라인 지점 축소 현황.jpg 480 17:56 4.7만
1854470 실시간 런닝맨 초성퀴즈 오랜만에 외친 그 단어.GIF 19 17:56 2324
1854469 [단독] '시간' 스태프 "'시간'이 장르물? 애초 멜로였다..술자리無"(인터뷰) 42 17:56 2647
1854468 김재중 최근 노래 목소리 9 17:55 417
1854467 군인들 월급 적정선은? 62 17:55 1173
1854466 우주소녀 엑시 설아 보나 인스타업뎃 13 17:54 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