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윤 대통령 "동맹 훼손" 발언에, 언론단체들 "본인 입부터 단속하라"
6,133 50
2022.09.27 13:43
6,133 50
https://img.theqoo.net/uFIAo


https://img.theqoo.net/QSEkV
▲ 방송기자연합회, 전국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등 관계자들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비속어 논란' 책임 전가 규탄 현업언론단체 긴급 공동기자회견에서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기 전에 본인 입부터 단속하기를 바랍니다."(김동훈 한국기자협회 회장)



방송기자연합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등 5개 언론단체들은 2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첫 번째로 마이크를 잡은 나준영 한국영상기자협회장은 당시 대통령 발언 영상을 취재할 당시 상황을 소상히 설명하면서, 보도 영상은 정상적으로 취재된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나 협회장은 "갑작스럽게 미국 글로벌펀드 회의 참석 일정이 잡히면서, 영상기자단이 개별적으로 하고 싶은 취재를 할 상황이 절대 아니었다"면서 "그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행사를 마치고 퇴장하는 가운데 대통령 모습을 취재했다. 그렇게 취재한 영상은 한국 방송사들에게 일제히 송출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 영상기자단 사무실로 대통령실 대외협력실 공무원이 찾아왔다"며 "문제가 된 영상이 있으니까 모니터 해볼 수 있나, 영상이 문제가 있으니 방송 안 하거나 할 수 없겠냐는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나 협회장은 "우리는 영상 취재한 것을 취재원에 의해서 그들 요구에 의해 지우거나 보도하지 않는 행위를 결코 하지 않는다"며 "(요구를) 단호히 거부했고 각 방송사 자체 판단에 의해 보도하는 것으로 정리가 된 것"이라고 했다.

윤창현 전국언론노조 위원장은 "대한민국 공화국이 만들어진 이래 최고 권력자인 대통령이 이렇게 사고를 쳐 놓고 그 책임을 전가하는 예는 군사독재 시절에도 듣도 보도 못한 일"이라며 "대통령실에서 문제 삼는 표현대로 영상을 내보내거나 기사를 작성한 언론사가 무려 140여개다. 140여개 언론이 작당을 해서 동맹 훼손을 시도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위원장은 "언론인들에게 맞서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권력의 입맛대로 언론을 통제하려 했던 모든 권력은 비참한 말로를 맞았다"면서 "윤석열 정부가 굳이 그 길을 가겠다면 얼마든지 맞서 싸워드리겠다. 알량한 권력의 처참한 말로를 반드시 가슴 속에 되새기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동훈 한국기자협회 회장은 "사과 한마디면 될 일을 왜 사과하지 않을까, 이 정권이 국민을 우습게 보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언론을 장악의 대상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라며 "진상규명이라는 발언 한마디가 나오자 어제 국민의힘 측에서 MBC를 고발했다, 뒤집어 씌우기가 시작된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또 "윤 대통령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지 건에 본인 입부터 단속하기를 바란다"며 "대통령실은 진작 사과 한마디 하면 될 것을 (논란을 더 키워서) 자신들의 잘못된 판단을 자책하게 될 것이다. 우리가 반드시 자책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공동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이번 비속어 발언 파문에 대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의 대응 방식을 비판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은 특정 방송사가 특정 정당과 담합해 영상을 사전에 유출하고 자극적 자막을 내보냈다며, 무리한 공격을 펼치고 있으나 아직까지 아무런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당시 각자의 판단에 따라 동일한 자막을 방송한 보수 종편과 여타 지상파 방송사에 대해서는 아무런 문제제기도 못하면서 특정 방송사만 반복적으로 공격하는 것은 그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실책과 치부를 언론탓으로 돌려 언론탄압과 방송장악의 불쏘시개로 삼아보려는 얕은 계산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라며 "국익을 해치는 것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못하고 럭비공처럼 튀어나오는 대통령의 거친 언사이지 이를 보도하는 언론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끝으로 "물가와 환율, 금리폭등 속에 도탄에 빠진 민생을 뒷전에 내팽개친 채 한가한 말장난으로 잘못을 덮으려는 권력의 처신은 더 큰 화를 자초할 뿐"이라며 "사태를 수습하는 유일한 방책은 대통령이 직접 나서 진솔하게 국민들에게 사과부터 하는 일이다. 이를 외면한 채 언론을 문제의 화근으로 좌표 찍고 무분별한 탄압과 장악의 역사를 재연한다면 윤석열 정권의 앞길은 이미 정해진 것이나 다름없다"고 경고했다.


https://naver.me/5Ywt32lM
댓글 5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303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3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1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1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21 15.02.16 533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633 21.08.23 11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081 20.05.17 83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05 20.04.30 141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3 18.08.31 47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10993 쉬매려.jpg 4 12.06 2118
2310992 새벽 4시에 축구보려면 자야하는데 잠이 안오는 사람들 48 12.06 6343
2310991 합성이라고 오해 받는 전설의 골 세레머니 234 12.06 6.7만
2310990 이제껏 봤던 그 어떤 이유보다 간절한, 한국이 8강 가야하는 이유.jpg 13 12.06 6516
2310989 근데 일본 축구 지금 이대로 가면 28 12.06 8826
2310988 떨고 있는 여의도 증권가…"수천 명 떠나야 할지도" 3 12.06 6452
2310987 크로아티아 1 : 1 일본 무승부 - 연장전으로 승부 53 12.06 5165
2310986 김민주x안유진x장원영 레전드 얼굴합 13 12.06 4225
2310985 원덬이 (혼자) 발견한 갤럭시 새로운 기능. 79 12.06 6961
2310984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방탄소년단의 2020년 2월 25일 31 12.06 3950
2310983 이강인 얼굴은 슛돌이지만 몸은 슛돌이가 아닌 13 12.06 5443
2310982 진짜로 언니들이 키우던 시절의 카라 강지영ㅋㅋ 20 12.06 5079
2310981 걔가 니이름 한번이라도 불러줬냐 ㅋㅋ 의 하드카운터 6 12.06 3446
2310980 고양이가 너무 귀찮은 고양이.gif 17 12.06 5049
2310979 방탄소년단 진 “The Astronaut”, '미국 롤링스톤지 선정 2022년 올해 최고의 노래 100' 아시아 솔로 중 최고 순위 47 12.06 1666
2310978 유상철 감독님 생전 이강인 관련 인터뷰 + 부탁 30 12.06 6193
2310977 길 건너는 카피바라 가족.twt 24 12.06 4623
2310976 얼마 벌어들일지 궁금한 테일러 스위프트 내년 투어일정.jpg 18 12.06 2561
2310975 8강 가라고 레드벨벳의.twt 21 12.06 4507
2310974 아무래도 글 하나 썼다가 잘못 걸린 것 같은데.twt 18 12.06 59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