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밀착카메라] 달랑 2칸에 승객 '밀물'…'지옥철' 김포도시철도
1,162 14
2021.01.25 23:46
1,162 14


[앵커]

김포 신도시의 퇴근길 사진입니다. 출근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출퇴근 시간이 어떤지가 삶의 질에 매우 중요하다고들 하는데 출근길에 만난 한 시민은 "이제 출근인데 퇴근하고 싶을 정도로 힘들다"고 했습니다. 시민들은 승강장과 열차가 너무 작다고 얘기합니다.

뭐가 문제인지, 밀착카메라 서효정 기자가 가봤습니다.

[기자]

얼마 전 저희한테 제보와 함께 도착한 사진입니다.

사진을 보시면 에스컬레이터까지 사람이 빽빽하게 차 있는 모습인데요.

대형사고가 날 것 같다며 취재를 해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이제 곧 퇴근 시간인데, 과연 정말 그런지 한번 내려가 보겠습니다.

서울 지하철 5호선과 9호선에서 밀려 나오는 수많은 승객들, 모두 김포로 가는 사람들입니다.

[환승입니다.]

황급히 뛰어가는 사람들,

[(왜 이렇게 급하게 가시는 거예요?) 전철 타려고…]

지하철을 타려고 뛰는 거라 합니다.

승강장으로 내려오니 빽빽한 인파가 취재진을 맞이합니다.

얼마 안 있어 도착하는 지하철, 사람들이 떠밀리듯 열차에 오릅니다.

노약자는 한 발 물러섭니다.

[음난현/경기 김포시 운양동 : 너무 많아. 못 타서. 사람이 너무 많아서.]

언제 열차가 지나갔느냐는듯 승강장은 또 금세 북적입니다.

사람들은 끊임없이 밀려들어 옵니다.

6시를 넘어서자 본격적으로 인파가 몰리기 시작합니다.

에스컬레이터 코앞까지 사람들이 들어찼습니다.

[이철수/경기 김포시 장기동 : 많아요. 출퇴근 말도 못 해요. 출퇴근 시간에는 지옥철이에요, 지옥철.]

열차가 또 사람들을 싣고 떠나지만 승강장은 아직도 만원입니다.

[민지호/경기 김포시 고촌읍 : 발을 밟히거나 가방에 치였을 때 기분 안 좋죠. 저도 실수로 밟은 적도 있고…]

퇴근길만 이런 것일까.

김포 시민들의 출근은 더 빡빡하다고 하는데요.

시민 한 분을 만나서 출근길을 동행해 보겠습니다.

김포 풍무동에서 안양까지 전철로 출퇴근하는 홍석연 씨,

[홍석연/경기 김포시 풍무동 : 원래는 제가 한 6시 조금 넘어서 나옵니다. 훨씬 더 일찍 나올 때도 있고요.]

역에 도착해 카드를 찍을 때까지만 해도 괜찮습니다.

승강장으로 내려왔습니다.

[홍석연/경기 김포시 풍무동 : (탈 수 있어요?) 이 차를 보내고 타야 됩니다. 보통 두세 번은 보내고 타야…]

차 문에 손가락을 짚어 몸을 고정시키는 사람이 보입니다.

역시 안 타길 잘했습니다.

[다음…다음 차를 타야겠다.]

다음 지하철이 도착합니다.

이번 것은 타야 지각을 면합니다.

하지만 도저히 밀고 들어갈 수 없는 인파.

[저는 못 탈 것 같은데…]

결국 기자는 못 탔습니다.

홍씨만 가방이 끼인 채로 출발합니다.

[홍석연/경기 김포시 풍무동 : 아, 가방이 끼였고요. 움직이질 못하고요.]

기자도 다음 열차에 겨우 탑승합니다.

정말로 가까운 거리 휴대전화를 같이 볼 수 있을 정도입니다.

[홍석연/경기 김포시 풍무동 : 고촌(다음 역)에서 사람들이 또 왕창 타거든요. 못 탈 것 같은데 고촌에서 사람들이 또 많이 탑니다.]

다음역인 고촌역에 도착하고, 기다리는 사람은 또 한 무리입니다.

못 탈 것 같지만 사람들이 쭉쭉 밀려 들어옵니다.

이렇게 10분 정도를 달려 김포공항에 도착했지만, 오늘은 나은 편입니다.

[홍석연/경기 김포시 풍무동 : 그나마 조금 수월하게 타신 거예요. 이제 출근인데 퇴근하고 싶습니다. 너무 힘들어요.]

김포도시철도의 출퇴근길 혼잡도는 150%를 웃돕니다.

김포시가 내놓은 해답은 차를 더 만들어 배차 간격을 줄이겠다는 겁니다.

전체 23대 중 이렇게 안에서 정비를 받거나 대기를 하는 차량을 제외하면 최대 20대 정도가 돌아다닐 수 있는 상황입니다.

김포시에서는 차 다섯 대를 더 만들기로 했는데, 앞으로 3년 정도가 남아있습니다.

[열차 설계회사 관계자 : 중간에 열차를 끼워넣는 사업이 아니고 차량을 증편하는 거래요. 설계부터 다시 다 해야 되는 거예요. 김포에서 다니는 차량은 두 칸짜리거든요. 세 칸이 될 수는 없어서.]

승강장이 짧아 차를 더 길게 붙일 수 없고 새로 만드느라 오래 걸린다는 이야기입니다.

시민들 사이에선 원래 승강장 규모가 더 컸다는 얘기가 돕니다.

[유훈근/경기 김포시 장기동 : 제가 알기론 두 량 편성이 아니었던 걸로 알고 있어요. 근데 나중에 정책적인 변화 때문에 두 량씩 편성하다 보니까…]

실제 공사가 추진 중이던 지난 2011년 김포시의회 회의록을 살펴봤습니다.

당시 유영록 전 김포시장도 3칸 열차가 다닐 수 있는 승강장에 대해 얘기를 합니다.

3칸 열차가 다닐 수 있는 승강장으로 국토부와 경기도와 합의를 했다고 하며, 오히려 더 늘리겠다고 합니다.

하지만 정작 도에서 승인받을 땐 2칸 열차만 다닐 수 있는 33m 승강장으로 했습니다.

김포시는 당시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하기 위해 승강장 크기를 33미터로 했다며, 유 전 시장의 발언이 어떻게 나왔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상철/공공교통네트워크 정책위원장 : 빨리 (건설)해야 한다는 목적 때문에 비용을 줄이는 방식으로 맞춘 거죠.]

신도시를 만들어놓고 교통 문제가 제대로 해결되지 않는다면

이걸 믿었던 시민들은 황당할 수밖에 없습니다.

눈앞만 보는 행정으로 또다시 긴 시간과 많은 돈이 들어가게 됐습니다.

댓글 1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8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6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8 15.02.16 31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998 20.05.17 17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682 20.04.30 5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212 18.08.31 27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09675 나인인원 강하가 HATER들에게 경고한 사연은?! (더쿠언급있음) 18 03.06 969
1809674 (펜트하우스2) 오늘 진짜 사이코같았던 인간들 77 03.06 7000
1809673 실시간으로 보다 놀랐다던 공중파 시트콤 노출 장면ㅋㅋㅋ 45 03.06 8494
1809672 펜트로 천서진때문에 과몰입한 덬들을 위한 김소연 과몰입 방지영상 7 03.06 1549
1809671 '토지몰수법' 나와도…이미 투기한 LH직원은 5000만원 내면 끝 26 03.06 1052
1809670 펜트하우스 보는 사람들 공감.twt 22 03.06 3579
1809669 사라져버린 일본 전통음식 소바우동 16 03.06 5279
1809668 천서진과 매칭이 안되는 김소연이 팬카페에서 쓰는 말투 14 03.06 2479
1809667 펜트하우스 민설아 사건과 배로나 사건의 공통점.jpg 34 03.06 5620
1809666 남자손님 특징.jpg 19 03.06 2177
1809665 펜하( 스포 )11112222 67 03.06 4117
1809664 80년대 군대 식단.gif 4 03.06 1303
1809663 펜트하우스 보는 한 야구팬.twt 18 03.06 3475
1809662 펜트하우스 천서진 오늘 한 쓸데없는 짓 26 03.06 5409
1809661 [단독공개] 매드몬스터 X CQ 영상화보 및 인터뷰 5 03.06 167
1809660 "처음보는 남자 주먹 휘둘러" 경찰, 용의자 추척 중 2 03.06 465
1809659 펜하끝나고 스퀘어 상황 9 03.06 3027
1809658 펜트하우스 역대급 무능갑인 캐릭터들 53 03.06 5053
1809657 펜트하우스 처절하게 망하는게 기대되는 캐릭터.gif 6 03.06 2700
1809656 테드 사란도스가 지금 빨리 해야하는 일 2 03.06 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