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다시보는 현아 던 터지고 펜타곤 팬이 쓴 글
23,261 148
2019.11.14 01:37
23,261 148
https://img.theqoo.net/PLvMF

현아 이던 터지고 펜타곤 팬이 쓴 글

팬이 아이돌을 생각하는 마음은 매우 복잡하다 연애감정 조금, 동료의식 조금, 한없이 돌봐주고 싶은 감정(통용되는 의미로서의 모성애 비슷한) 조금에다 동경 조금 내가 못 이룬 주목받고 화려한 삶에 대한 자아의탁도 조금 들었고 아무런 대가 없이 줘도 안아까운 스스로에 대한 고양감도 조금 있을지 모르지 분명한 건 아이돌을 대하는 팬의 마음은 '유사연애' '육아' 머 이런 쉬운 단어들로 종결을 지어버릴 수 없는 복잡한 감정인데... 그래서 덕질을 해 본, 그 감정이 마음에 뿌리내려본 사람은 계속해서 누군갈 덕질할 수 있지만 그게 안되는 사람은 절대로 이해를 못하기도 한다
대체 어떻게 좋다는 거야? 이성적으로? 아님 그냥 순수한 응원? 덕심은 순수하지만 욕망이 결부되어 있다 성적욕망이 아니라 내 아이돌이 '더 잘 되는 거' 에 대한 욕망... 내가 얠 시간과 돈 갈아서 좋아하는 게 실력이든 작품성이든 대중성이든 갖춰서 타인의 입에 오르내리고 좋은 평가를 받으며 한 단계 한 단계 오를 때의 그 희열 내가 틀리지 않았다는 확신 그리고 그걸 반드시 나의 아이돌도 원하고 있고 같은 목표를 향해 가고 있다는 동질감 앞에서 동료 의식이라고 표현한 그 감정땜에 밤새서 스밍하고 공방가서 추위에 떨고 더위에 괴롭고 콘서트 매진시키고 앨범 이백장 사는거임.
그래서 팬들이 아이돌에게 와장창하는 순간은 그 동료의식, 동질감을 내 아이돌이 지 손으로 깨부실 때이다 지금 나를비롯 유니들이 개빡친원인은 아이돌의 연애이지만 그게 단순히 연애라는 표상으로 나타났을 뿐이지 본질은 우리가 형성한(했다고 생각한) 라포가 깨졌기 때문이다 죤나리 와장창
내가 왜 개고생을 했냐? 쟤랑 난 같은 팀이었거든. 내가 왜 쌩돈을 존나 썼던가? 쟤가 잘되는게 내가 잘 되는 거거든. 근데 난데없이 내 멱살 잡고 내 면전에다 대고 '우린 같은 팀이 아니야' 눈똑바로 뜨고 말해버린 상황인거지
팬들에겐 미안하지만 솔직하고 싶었어요였나 기억도 안나는데 아마 그 멘트 치신 분은 누군가의 덕후였던 적이 한번도 없었을 거다. 덕후의 마음이 그토록 다채롭고 복잡한 줄 몰랐을 거야. 나랑 사귀자면 싫지만(나따위랑 어떻게) 연애감정이 아닌건 아니고, 끝까지 사랑한다 했지만 조건도 있다는거
영원히 좋아한다고 말한건 우리가 같은 팀일 때를 전제로 하는 거야. 그래 유사연애 감정때메 상처받은 사람 있을 수도 있다 그래서 어쩔건데 그러면 안되냐? 나 아닌 다른 여자 만나다니 질투ㅠㅠ 이 수준이면 깨춤을 추지 시발. 너 내거잖아 ㅠ 이딴 유치한 독점욕이 아니다. 내 아이돌이 내 뺨 후려치고 '너랑 나는 한 번도 생각이 같은 적이 없었어' 하는 꼴이다. 지금 이 순간만 다른 것도 아니고. 잠깐 한 일주일정도 달라진 것도 아니고. 우리가 만난 이후로 매일매일이 너는 너대로 나는 나대로 다른 생각을 하고 있었음에도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다고 착각했다는 걸 깨달았을 때의 허탈함
그건 몇백년이 흘러도 보상이 안된다. 연애 왜못해 할수도 있지. 다만 그게 나와 내 아이돌 목적추구에 똥물 퍼붓는 일이 되어서는 안되지. 어? 어떻게 이런 식으로 똥을 바르지? 실수인가? 근데 어떻게 이런 실수를 하지? 그럼 얘의 목표는 이게 아니었던 건가? 그럼 나는 뭐지? 왜 달렸지?
이런 회한같은거 시발ㅠ 그게 얼마나 사람 좆같이 만드는지 알아요? 예? 하나도 빠짐없이 그지같았다. 밝혀진 방식, 사귀었던 기간, 후속 대처, 터지고 난 뒤 무대에서의 태도, 그 후로 일어난 짜잘한 사고들(사진찍힌거 닉넴바꾼거...) 모두가 고래고래 외치는 격이다 너랑 나는 생각이 달라!!!
난 너랑 한번도 같은 편인 적이 없었어!!!! 본인이 아이돌이 뭔 역사적 사명(ㅋ)을 띈 직업인지 알았건 몰랐건 솔직히 내 알 바 아닌데 다른 하고자하는 멤버들한테 이딴 식으로 똥주는 거는 그릇되다 못해 세상의 정의는 과연 존재하는가 철학적 의문을 던지게 한다
솔직한게 좋겠지 미안하다고 사과하면 되겠지 단순하게 생각했겠지만 그의 행동은 되돌리기 힘든 범주였고 당일 여친 어깨에 손을 올리면서 팬들의 행복회로 돌릴 기회마저 차단하며 원자폭탄 터뜨리듯 초토화 시켜버렸다 뭐 그걸 좋은 무대로 갚아? ㅋㅋ 그 무대 봐줄 사람 다 뒤졌다
덕심이란게 존나게 델리케-뜨 해서 a넣는다고 b나오지 않는건데 아 연애한다고 이렇게까지? 넘하네ㅠ 좋아하면 내가 진심으로 하는 사랑 응원해줘야 하는 거 아냐? 생각한다면 캘리포니아주 오산이다 이거예요... 소재가 연애라서 그렇지 그가 한 행동의 주제는 동질감을 찾을 여지마저 차단하는 이질성의 전시였다. 너랑 닮은 사람이랑 행복하게 잘 사시고, 이제 우리가 우리 팀을 꾸릴 수 있게 이쯤에서 빠져 주세요.
댓글 14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시동》 최초 무대인사 시사회 당첨자 발표 53 12.06 1.9만
전체공지 [행사이벤트] AGF KOREA 2019 초대권 증정 이벤트! 256 12.03 3.2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0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0 16.06.07 49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1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9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22297 US뉴스에서 발표한 2019년 세계 10대 강국 36 00:27 1920
1422296 오늘 실검 2위까지 올랐던 아형 첸 35 00:27 2145
1422295 이동진 평론가 최근 개봉영화 한줄평 및 별점 11 00:27 1445
1422294 [토트넘] 오늘은 범퍼카가 되버린 흥민이.gif 6 00:27 1524
1422293 8년 전 오늘 발매된, 임재범 ver "사랑 그 놈" 00:27 80
1422292 성장 짜릿한 nct 해찬.jpg 19 00:25 881
1422291 약간 미국인들 개그 취향 저격한듯한 개그우먼.jpg 25 00:25 5422
1422290 무대에서 기념품 몰래 챙겨오는 아이돌...ㄷㄷ.jpg 10 00:24 3478
1422289 2년 전 오늘 발매된, 스타쉽 캐롤 "Christmas Day" 6 00:24 169
1422288 자전거용 하트 후미등.jpgif 31 00:24 2267
1422287 파바 직원 웃음참기 챌린지 ㅋㅋㅋㅋㅋㅋㅋ 4 00:22 2176
1422286 CJ ENM, 115억 투자해 日최대 엔터사와 합작법인 설립 60 00:21 2233
1422285 민트초코는 치약 얼려놓은거 같아서 도저히 못먹겠다고 말하는 러블리즈 케이.twt 15 00:20 739
1422284 당신이 선호하는 아디다스 로고는?.jpg 48 00:20 2379
1422283 겨울왕국2 병맛 갑 13 00:17 1968
1422282 5년 전 오늘 발매된, 윤미래(T)의 "Angel (Feat. Tiger JK, Bizzy)" 00:17 85
1422281 2019 미스 유니버스, 베트남 전통의상 (National Costume).jpg 58 00:15 4169
1422280 담배 '뫼비우스' 만드는 일본 회사, 한국 시장에서 발 빼기 시작했다 8 00:15 1062
1422279 재앙이 일어날수도 있다는 수의사의 경고 30 00:15 5003
1422278 의외로 많은사람들이 잘 모르는 뇌절의 유래 12 00:13 25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