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유머 지브리의 리즈와 흑역사에 모두 관여한 인물
4,627 26
2020.01.22 21:24
4,627 26

UswwF.jpg


미야자키 하야오(앞)와 스즈키 토시오(뒤)


이 사람이 어떤 일을 했냐면..







qVRgd.jpg


미야자키 감독이 나우시카를 애니로 만들고 싶어했는데 윗선에서 자꾸 허락을 안 해줌


지켜보던 스즈키 曰 "만화로 먼저 연재하면 원작이 생기는거니까 허락해줄지도?"


스즈키 말에 따라 미야자키는 나우시카를 만화로 연재하기 시작함





EtGFp.jpg

결국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극장애니화 성공


그리고 극장애니에서 받은 비판을 만화판에 보완시켜 희대의 걸작이 탄생됨





KCczv.jpg
OXDyB.jpg

한편 스즈키가 지브리로 입사했을 당시 회사의 상황은 좋지 못했음


<천공의 성 라퓨타><이웃집 토토로>의 흥행수입이 11억엔 정도 됐는데


이것만으로는 회사 경영이 불투명했던 것


스즈키가 입사한 후 한창 상영되고 있던게 <마녀배달부 키키>


스즈키는 이것마저 망하면 끝장이라는 생각을 하게 됨





CuXeZ.jpg

-우리 이거 엄청 열심히 만들었는데 홍보 좀 합시다





XyhPR.jpg

-ㄴㄴ 작품이 좋으면 사람들이 알아서 보게 돼 있어





sDEOr.jpg

-라퓨타랑 토토로 겪고도 그런 말씀이 나오심?





Nzzfl.jpg

-그래도 작품만 열심히 잘 만들면.....





lyxYU.jpg

-지금 극장에 사람 빈 거 안 보이심?





ytkwb.jpg

-....................





영화 홍보에 소극적이었던 미야자키 감독을 대신해


스즈키가 발 벗고 나서기 시작함


니혼테레비와 손 잡고 영화 홍보를 적극적으로 함


그 결과...





nIbNJ.jpg


11억엔에 그친 전작에 비해 <마녀배달부 키키>의 흥행수입은 43억엔!!!!!


홍보 효과 ㅆㅅㅌㅊ





그리고 몇 년 후


지브리는 16년의 구상, 3년의 제작기간이라는 엄청난 노력이 들어간 야심작을 제작함





PuLOZ.jpg

-제목은 <아시타카 전기>로 한다





GgKKm.jpg

-음...... 좀 별론데......





IqTMq.jpg

-<아시타카 전기>로 결정이다





bFloH.jpg


-아.... 별론데......





제목이 영 맘에 안들었던 스즈키는


미야자키 감독 몰래 영화 제목을 바꿔서 홍보 영상을 송출해버림






그게 바로 이 영상


영화 제목은 <모노노케 히메>





MHFuF.jpg


-..........................





그래도 강렬한 홍보 영상과 제목의 임팩트로 인해


<모노노케 히메>는 흥행수입 193억엔을 달성하며


그 해 일본영화관객수 1위를 달성함





wVMqp.jpg


뒤이어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은 무려 308억엔의 흥행수입을 벌어들이고


각종 영화상을 싹쓸이


역대 일본극장애니영화 관객수 1위


가히 넘사벽급의 커리어를 갱신하게 됨





gTaLq.jpg

-역시 작품은 홍보를 해야 돼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지브리의 흥행을 이끈 스즈키


그러나..





WHaXr.jpg


-이봐 미야자키 아들씨. 박물관 만든거 보니까 보통 재능이 아니구먼?





UTprE.jpg

-? 그야 전 건축 쪽 종사자니깐여..





lVBTk.jpg


-애니 한번 만들어보지 않겠나





zwrpy.jpg

-넹??????




그리하여 탄생된 희대의 괴작





gKaEl.jpg


원작자도 "이건 내 작품 아니다"라고 부정한 지브리의 망작, 흑역사


<게드전기>





HFjuV.jpg

아들의 첫 작품을 관람하는 미야자키 감독















QbUTb.jpg

이런 ㅅㅂ.........................
댓글 2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4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5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2 15.02.16 28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473 05.17 9.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13 04.30 3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9 18.08.31 24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10296 코디가 안티라고 말 많았던 그룹 최신 근황.jpg 33 18:51 4903
1710295 “'~적령기'라는 게 꼭 있는 건가요?" 3 18:49 866
1710294 화면에 갇혔다는 세븐틴 정한......twt 71 18:48 2433
1710293 잠은 죽어서나 잔다는 이윤지 남편과 라이프스타일이 맞아보이는 이윤지의 대학생활 14 18:48 4001
1710292 (여자)아이들 미연 셀카 업로드 (feat. 웹드라마 촬영) 6 18:46 801
1710291 댕댕이의 경보 능력.gif 26 18:45 2082
1710290 야샤히메 :)팬이 만든 눈뜬 엄청이쁜 링 8 18:45 2109
1710289 국내 시즌1호 아이폰12 사망 75 18:44 7111
1710288 신용대출 '30대·1등급'이 제일 많이 받았다 13 18:42 1528
1710287 도전 골든벨 우승자들은 어느 대학에 갔을까 15 18:42 2349
1710286 이달의 소녀 컴백주 엔딩요정 모음 13 18:41 744
1710285 관공 어찌하여 머리만 오셨소 10 18:41 2234
1710284 이윤지 결혼식날 일반인 남편을 비공개하기 위해 포토월에 대신 선 사람.jpg 19 18:40 7672
1710283 오늘 인스타 폭풍 업뎃한 블랙핑크 제니.jpg 46 18:40 3531
1710282 임시완님의 피땀눈물길을 응원합니다 13 18:39 739
1710281 정샘물이모가 좋은 벤틀리👶gif 26 18:39 3161
1710280 [K리그1] 위닝 멘탈리티 0의 끝을 보여주는 올시즌 울산 8 18:38 438
1710279 문제가 생겼을 때 대처법.mbti 28 18:38 1836
1710278 낮에는 따뜻했던 10월 마지막주 일요일인 오늘 지역별 최고기온 18:37 414
1710277 처음보는 사람들은 신인배우인줄 아는 사람이 많은 아이돌 52 18:37 44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