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법 기술자' 한동훈의 "시행령 쿠데타"..삼권분립 근간 흔드나
3,332 51
2022.08.12 17:12
3,332 51
https://img.theqoo.net/Ddbra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2일 검찰 수사권을 법으로 축소한 국회를 향해 “정부에게 법 개정 의도와 속마음까지 따라달라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했다. 지난 5월 검찰 반발 속에 국회 본회의와 국무회의를 통과해 오는 9월 시행되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의 ‘개정 취지’를 따를 생각이 없다는 것이다. 검찰의 직접수사 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의 법무부 시행령 개정안이 ‘시행령 통치’라는 정치권과 법조계 비판을 반박한 것인데, 행정부 정무직 장관이 입법부 역할과 권한을 정면으로 부정한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한 장관은 전날 직접 발표했던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추가 설명”이라며 법무부를 통해 7가지 항목의 입장을 내놓았다. 법리적 설명이 아닌 국회, 특히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한 정치적 격문 성격이다. 한 장관은 “법무부 시행령은 국회에서 만든 법률의 위임 범위를 한치도 벗어나지 않는다. ‘시행령 정치’나 ‘국회 무시’ 같은 감정적인 정치 구호 말고, 어느 부분이 벗어난 것인지 구체적으로 지적해 주면 좋겠다”고 했다. 한 장관이 “국회에서 만든 법을 그대로 따랐다”는 근거는 개정 검찰청법에서 수사 범위를 규정한 ‘부패·경제범죄 등 대통령령에서 정한 중요범죄’ 대목이다. 법무부 시행령은 ‘~등’을 최대한 활용해 검찰 직접수사 대상인 부패·경제범죄 이외에 공직자범죄·선거범죄·일반 형사사건까지 ‘등’에 포함시켜 검찰 수사 범위를 키웠다. 이를 두고 국회가 만든 상위법을 또다시 시행령으로 무력화하며 법치주의 근간을 흔든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등’을 그대로 시행한 것인데 어떻게 국회 무시냐”며 개정된 법의 ‘허점’을 이용했을 뿐 법을 위반하거나 국회를 무시한 것이 아니라는 취지의 주장을 거듭 폈다. 그는 “다수의 힘으로 헌법상 절차를 무시하고 소위 검수완박 법안을 통과시키려 할 때 ‘중요범죄 수사를 못하게 하려는 의도와 속마음이’었다는 것은 국민들도 잘 알고 있다. 정작 개정 법률은 그런 의도와 속마음조차 관철하지 못하게 돼 있다. 정부는 그 법이 정한 대로 시행령을 만든 것일 뿐”이라고 했다. 민주당이 검찰개혁 명분을 내세워 전 정권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막으려는 의도로 검찰 수사권을 축소했지만, 그렇게 만들어진 법의 허술한 부분을 그대로 따랐을 뿐이라는 취지다.

그는 “국민의 뜻에 정면으로 반하는 의도와 속마음을 정부에게 따라달라는 것은 상식과 법에 맞지 않는다. 정부가 범죄대응에 손을 놓고 있으면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한 가지 묻고 싶다. 서민 괴롭히는 깡패 수사, 마약 밀매 수사, 보이스피싱 수사, 공직을 이용한 갑질 수사 등을 왜 하지 말아야 하느냐”고 했다. 대부분 경찰이 오래 전 부터 수사 역량을 쌓아온 범죄들인데, 법무부는 조폭·마약·보이스피싱은 경제적 목적의 범죄라며 검찰 직접수사 대상인 ‘경제범죄’에 포함시키려 하고 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한 장관의 기고만장한 폭주가 끝을 모르고 있다. 법을 수호해야 할 장본인이 헌법이 보장한 국회 입법권을 정면 부정하며 ‘시행령 쿠데타’를 일으킨 행위는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참여연대는 “법무부는 법상 허점을 노골적으로 악용하고 있다. 법 기술적 꼼수로 검찰 권력을 유지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일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팀장은 “장관도 입법부 결정에 충분히 이견을 가질 수는 있지만, 단순히 반대 차원을 넘어서 노골적으로 취지를 무력화하는 수준까지 나아가고 있다. 삼권분립 차원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장유식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법센터 소장은 “(‘~등’이라는) 검찰청법 문언을 그대로 따랐을 뿐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이 법이 만들어지게 된 과정이나 사회적 갈등을 전면 무시하는 것이자, 자신들이 해당 검찰청법을 반대했다는 사실조차 망각하는 발언”이라고 했다.


https://news.v.daum.net/v/20220812155515271
댓글 5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84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20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1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32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2 15.02.16 496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81 21.08.23 87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020 20.05.17 64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95 20.04.30 123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1 18.08.31 44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66291 “서양 함대 파견해달라” 백서 보낸 ‘황사영’ 시복 요청 27 10.03 2885
2266290 티저공개될때마다 존잼일거 같은 수목드라마 49 10.03 8942
2266289 캐시워크 롯데온 11 10.03 1315
2266288 정겨운 어르신들 맞춤법.jpg 28 10.03 4475
2266287 대치동 은마도 6억 넘게 뚝 “집값 하락 2년 넘게 간다” 46 10.03 5586
2266286 애니 오프닝 특징.twt 30 10.03 2697
2266285 엔믹스 해원이 말하는 자기를 웃겨주는 사람 vs 자기 말에 웃어주는 사람 6 10.03 3242
2266284 실눈뜨면 똑같음... 개싱기 .twt 31 10.03 5291
2266283 재밌자고 시작했는데 갑자기 눈물울컥분위기됨 12 10.03 6203
2266282 [두 번째 세계] 드라이브 하면서 이거 들으실래요? 문별의 달달한 플리│인생 플레이리스트 4 10.03 677
2266281 작은아씨들 정서경작가 mbti 53 10.03 8729
2266280 아이폰14 pro 자동 워터마크 기능 69 10.03 6962
2266279 축 늘어진 큰돔잡고 사진찍은 남자.jpg 67 10.03 1.3만
2266278 2주차 활동 지나고 멜론 일간 6n위까지 올라온 엔믹스 다이스 24 10.03 1964
2266277 라떼의 예의범절 5 10.03 2452
2266276 🐶5000원의 행복 9 10.03 4439
2266275 부산사람도 잘 모르는 부산 음식 44 10.03 7659
2266274 한 때 인기 엄청 많았던 컨버스 신발 36 10.03 1.3만
2266273 트와 사나 인스타 업뎃 4 10.03 2329
2266272 오늘 결혼하는 레인보우 고우리.jpg 17 10.03 91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