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네이버 실검에 페북픽까지 받아버린 더쿠 최고의 아웃풋.metronome
6,220 41
2019.11.18 21:30
6,220 41

2018년 10월 26일에 일어난 메트로놈 사건 (부제: 덬은숙)



마지막에 6줄요약있음


1. 사건의 발단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다름 아닌, 회사 신입 직원이 상사 부장님의 머리를 숟가락으로 때린 후 출근을 하지 않는다는 일화였는데요.

익명의 글쓴이는 “우리 부장은 정말 술을 좋아한다. 회식 자리에서 밑잔을 깔거나 원샷을 안하면 술을 다 마실 때까지 숟가락으로 테이블을 때린다. 회사 사람들이 회식을 싫어하는 이유 90%가 다 저 행위 때문이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지난 25일 저녁 또한 회식이 있었다고 하는데요. 막내 신입 직원에게는 이날이 3번째 회식이었다고 합니다. 숟가락 소리에 결국 화를 참지 못하고(?) 일을 벌인 것이었는데요.

글쓴이는 “막내가 갑자기 술 취해서 숟가락을 들고 부장님에게 달려들어 머리를 때렸다. ‘시끄러워 죽겠다. 내가 부장님이랑 술을 먹는지, 메트로놈이랑 술을 먹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고 설명했는데요.
그러고 다음 날인 금일(26일). 신입이 출근을 안했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이에 네티즌들 또한 웃음을 참지 못했는데요. “영영 안오는 거 아니냐“, “웃긴데 신입한테는 아찔할 듯“ 등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이후 후기(?)까지 올라왔는데요. 오전 10시쯤, 신입이 출근했다는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카페 근처에서 사람인을 보고 있다더라. 달래서 출근시켰다. 자기도 부장님 이마가 빨개질 정도로 때릴 줄은 몰랐다더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부장님은 화 많이 안나셨을까”, “역대급 신입 이야기다“, “그래도 다들 성격이 좋은 듯”, “귀엽다 진짜” 등 반응을 보였다네요.

출처: 디스패치 뉴스



↑ 이 커뮤니티가 더쿠였고, 직장방에서 있던 일을 한 무묭이가 캡처하여 스퀘어에 올리면서 핫게감.

헌데 이 글이 페북픽, 트윗픽을 받음. → 재밌닼ㅋㅋㅋㅋ 반응터짐. 근데 메트로놈이 뭐야? → 이때다 건수잡은 기자들이 기사씀  오늘 아침 메트로놈 네이버실검행




2. 글 속 글쓴이인 사람(메트로놈덬이라 칭하겠음)이


오후에 와서 직장에서 직원들 사이에서 '우리 직장인데'하면서 소문나고, 사장에게까지 '글을 썼더라'는 이유로 면담불려간다는 글을 씀.

sCQcl



3. 그리하여 더쿠 여러방에서 나온 의견들이 있었는데,

'솔직히 근데 아무 글이나 허락도 없이 스퀘어 퍼가는 거 심하지 않았냐?'

'직장방이나 후기방은 이래저래 퍼질 수도 있을텐데, 비공개/퍼가기 금지해달라'

'따지고 보면 유머든 고민이든 다 사생활인데 뭐든 다 퍼가서 욕하자, 웃기자 올리는 건 아니다.'

'아무 정황 바꿔쓴 거 없이 그대로 다 드러내서 쓴 글쓴이가 제일 문제다. 처음부터 조심하듯이 썼어야지'

'그런 글 퍼가든 말든 고나리하는 규정이 있지는 않는데, 새로 바꿔줘야될 이유는 뭐냐?'

'내가 부장이었으면 그래도 기분나빴을 거 같다. 글쓴이가 조심하는 게 맞음.'

'글쓴 사람도 운없다, 모든 일이 다 저렇게 크게 퍼지지는 않잖아'


물론 글쓴 사람이 조심했어야지, 모두가 운이 없던 일 등의 반응도 많았지만 
모든 글이든 퍼가는 사람이 문제다, 퍼가기를 금지해달라, 웃긴 글 캡처해서 슼에 올리는 거 허락없으면 금지해줘 등 공지 자체를 바꿔달라는 식으로.. 더쿠의 공지 자체를 지적하는 글들이 많았음.





4. 결국 왕덬이 등판하여 (원글이 있던) 직장방에 올린 공지.

https://theqoo.net/job/902828436

메트로놈 원덬 관련,

직장인방에서 8월부터 현재까지 전부 앞 뒤 안맞는 주작 관종짓이 심해서 차단 처리했으니 회사 잘릴까봐 걱정 안해줘도 될거 같고 고나리 논의 그만하길 바람

-OO덬, OO덬 별칭 갖게 된 직장인방 일부 유명 웃긴글들도 거의 다 혼자 쓴 소설이고 다 메트로놈덬이 쓴 글이 대부분
-앞뒤가 안맞는 주작글들이 한가득이나 글 쓴 목록을 공개하면 회원 관련 문제가 될 수 있으니 간략하게 설명함 

본인글 스퀘어에 중계되면 본인글 아닌척 재밌다고 댓글 덧붙이는 회원이라
다들 재밌어 하니 관종짓 심해도 내비뒀었는데 직장인방 비공개니 뭐니 고나리 심해질 기세라 해당 회원 차단했음
그러니 더이상 이 사안에 관한 논의는 길어지지 않았으면 좋겠음



5. 모두가 경악하던 와중에, 직장방에 쓴 상당수의 글들이 (공지가 올라온 직후에) 나란히 접근금지가 뜨는 걸 여러유저들이 발견.
(접근금지가 뜬 건, 글쓴사람의 삭제가 아닌 왕덬 하에 처리된 글이란 뜻)
→ 이 뜻은 메트로놈덬이 상당한 글을 주작썰로 직장방에 풀었다는 뜻으로 풀이될 수 있음.

메트로놈덬이 올린 글들 (양재샤넬체 사건, 대답안하는 신입 사건, 춤추는회사 사건)
https://theqoo.net/square/902855257

추가로 발견된, 직장방에서 소소하게 댓글달린 글들
https://img.theqoo.net/qATZd

https://img.theqoo.net/NIMzE

https://img.theqoo.net/VObrz

https://img.theqoo.net/omHhb




6. 뎡배덬들은 시트콤 작가로 영입해야 한다, 직장인덬들은 근데 2절 3절풀면 노잼끼가 보이더라... 단막극만 해야 돼 등의 반응을 보이면서 더쿠 모든방을 흔들어놓음.

+) 페북에 뜬금포로 '저 글 속 신입이 나야'라는 황당한 뒷북관종까지 등장했으나 몇시간 후 댓글은 삭제됨



요약

1. 어떤 사람이 재밌는 썰을 올렸는데, 그게 슼핫게진출. -> 페북픽, 트윗픽까지 받았는데
2. 생소한 단어인 '메트로놈'이 있어서 그게 뭐지? 해서 메트로놈이 네이버 실검까지 감. 기자들이 건수잡아서 썰 내용 기사씀.
3. 퍼짐
4. 썰올린 사람이 자기썰 퍼져서 사장이랑 면담간다니 하면서 글씀.
5. 슼방에 일톸이나 여러게시판 글 사소한 거라도 웃긴 거 가져와서 캡처하는 거 원글쓴 사람들에게 너무 곤란하다, 하지 말라고 공지 좀 주면 안되나 식으로 공지수정을 바라는 의견들이 스물스물 올라옴.
6. 공지수정을 바라는 여론들이 커지면서 (그동안 저 사람이 썰 주작하던 걸 알던) 왕덬은 쟤가 주작하던 애라고 공지를 올려주고 차단시킴.
7. 공지 올라온 시간대 직후로 직장방 여러글들이 접근권한으로 막히면서, 저 글쓴이가 상당수 글들을 주작해왔던 정황이 발견됨.




106. 무명의 더쿠 2018-10-26 15:24:57
뭐 이제와서 주작티났다느니 직장생활 안해봤다는거 티난다느니 궁시렁대봐야 팩트는 네이버 실검까지 올라감 ㅋㅋㅋㅋ
경험 없는데 많은 사람들한테 먹힌 것도 능력이라면 능력임

108. 무명의 더쿠 2018-10-26 15:25:08
그 능력으로 작가해라 ㅋㅋㅋㅋ 약간 드라마나 웹드라마형식으로 쓰면 되겠닼ㅋㅋㅋㅋ

109. 무명의 더쿠 2018-10-26 15:25:15
상상력 봐라ㅋㅋㅋㅋㅋㅋㅋㅋㅋ

112. 무명의 더쿠 2018-10-26 15:26:21
이런 인생을 살고싶었나봄ㅠ거침없이 무례한 사람들 처단하지만 인기있고 유쾌한 인생.....

132. 무명의 더쿠 2018-10-26 15:37:56
이 능력을 살려서 시트콤 대본을 써보는 게 ㅋㅋㅋㅋㅋㅋ

137. 무명의 더쿠 2018-10-26 15:43:02
더쿠유저들이 이렇게나 착하다 통수맞았는데 진로 제안해주고 있음

9. 무명의 더쿠 2018-11-24 14:27:03
저 관종은 실검까지 타봤으니 차단당했어도 개이득일듯ㅋㅋㅋㅋㅋ
관종 인생 최고 아웃풋ㅋㅋㅋ
댓글 4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시동》 최초 무대인사 시사회 당첨자 발표 53 12.06 2만
전체공지 [행사이벤트] AGF KOREA 2019 초대권 증정 이벤트! 259 12.03 3.3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0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1 16.06.07 49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21362 추울까 굶을까…한파 속 길냥이 걱정 앞서는 '쪽방촌 천사다옹~' 8 12.07 4313
1421361 누굴 만나겠어 이미 너를 겪었는데 마음에 니 이름을 진하게 적었는데 7 12.07 3590
1421360 대통령 취재 뺨치는 아이돌 파파라치 '홈마' 30 12.07 1.4만
1421359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큐브 엔터 연습실 분위기 (feat. 아이들 소연 연습 영상) 5 12.07 3361
1421358 미국에서 16살이 된다는 것,,, 55 12.07 1.8만
1421357 미중 합의 가까워졌다 2 12.07 1606
1421356 [단독] 노소영 '이혼 맞소송' 수수료만 22억.. 청구금액 1조3900억원 기준 계산 25 12.07 6472
1421355 그린피스 똑이의 '그린피스' 분노의 4행시 17 12.07 3769
1421354 전여친이 나랑 사귄 이유 41 12.07 1.8만
1421353 유투브 2천 5백만 뷰인 아리아나 그란데의 '브리트니 스피어스, 샤키라, 리한나, 셀린디옹, 휘트니 휴스톤' 모창 19 12.07 2704
1421352 당신을 쭉 바라봤으니까 사소한 변화에도 조금 더 빨리 알아채는 것 뿐이에요. 당신은 분명 사랑을 하고있어요. 19 12.07 4071
1421351 원덬이가 좋아하는 화장기 1도 없는 방탄소년단 진 쌩얼 분위기 216 12.07 2.6만
1421350 크라운 신제품 빅쿠키 35 12.07 1.3만
1421349 [나 혼자 산다] 뮤지컬 배우들의 돌발상황 임기응변jpg 21 12.07 1.2만
1421348 저세상 고양이.gif 68 12.07 8551
1421347 아이유가 부르는 태연 그대라는 시 45 12.07 6048
1421346 '키디비 모욕 혐의' 블랙넛, 12일 대법원 선고 27 12.07 5221
1421345 컴공과친구와 곱창먹기 26 12.07 9160
1421344 현실적인 오마이걸 지호 다꾸ㅋㅋㅋㅋ.jpg 18 12.07 1만
1421343 드레이크도 감명 받은 사탕 퍼포먼스.gif 29 12.07 8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