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멜로가 체질' 천우희X전여빈X한지은X이주빈, 한자리에 모였다…안재홍 "사랑의 가해자가 되볼까"(종합)
1,386 8
2019.09.21 00:25
1,386 8
https://img.theqoo.net/UNlCg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이주빈이 드라마 미팅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2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는 임진주(천우희 분)와 손범수(안재홍 분)가 방귀를 트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임진주는 손범수에게 "출퇴근 시간을 정해놓는게 어때요? 출근해서 퇴근할때까지 정확하게 일을하고 최근해서 출근할때까지 달달하게 뭐든 하고 싶다. 확실하게 선을 긋는게 좋을거 같다"라고 말했다.

임진주는 3인방에게 "다만 지금은 그져 시기에 맞게 달달한것만 하고 싶은데 의도치 않은 사고가 생겼다"라고 말했다. 아침에 출근하며 손범수와 통화를 한 임진주는 손범수에게 "작업실에서 보자"고 했고 임진주가 작업실에서 숨어있던 손범수에게 방귀를 뀌는 모습을 들켰다. 임진주는 "네가 거기서 왜 나와. 거짓말 하지마 옆집에서도 다 들렸겠다"라고 말했다. 손범수는 "나도 작가님 앞에서 뀐적 있잖아. 냄새도 안나"라고 했다. 하지만 손범수는 갑자기 작동하는 공기청정기에 당황했다. 그리고 임진주는 3인방에게 "저녁하고 산책하는길에 기억을 지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추재훈(공명 분)이 황한주(한지은 분)의 고민을 해결해 줄 수 없다며 "연락와라"라며 핸드폰에 주문을 걸었다. 그리고 황한주에게 천이슬쪽에서 감독과 작가를 만나고 싶다고 연락이 왔다. 손범수는 동기(허준석 분)에게 "야 우리 천이슬 캐스팅 될거 같다. 불안해 드라마 한편 만드는데 위기가 여러번 와야 하는데 너무 순탄한거 같은 기분이 든다"라고 말했다.

임진주가 손범수에게 수정된 대본을 건내며 "하루키 처럼 규칙적인 생활을 해봤다. 근데 얼마안가 바로 깨졌다. 맥주를 너무 많이 마신 바람에 그래서 다짐했다. 어느정도까지만 하자. 어느정도까지만 한 대본이다 최고를 바라지 말아라"라고 말했다. 대본을 다 읽은 손범수는 "그거 알아요? 대본이 좋으면 어떻게 찍어도 재밌는거? 어떻게 찍어도 재밌겠다. 두통이 사라졌다"라고 말해 임진주가 안심했다.

저녁식사를 위해 임진주의 집으로 찾아온 손범수에 임진주의 아빠(서상원 분)는 "다시 한번 생각해보지?"라고 했다. 손범수는 "제가 지금 같은 일을 하고 있지만 지장 없도록 잘 처신하겠다"라고 답했다.

임진주가 "우리 어때보여?"라고 질문하자 동생 임지영(백수희 분)은 "가해자와 피해자로 보인다"라고 답했다. 이에 손범수는 "제가 할게요 가해자 제가 한번 사랑의 가해자가 되보겠다"고 말해 임진주가 부끄러워했다.

진주의 엄마(강애심 분)는 임진주가 방귀를 뀌어보라고 했던 것에 "열심히 방귀를 뀌었다. 그렇게 며칠을 뀌어대다가 술도 못마시는 양반이 술먹고 건강검진을 예약했다. 친구 마누라가 암으로 죽었는데 방귀 냄새가 심했는데 그것도 모르고 잔소리만 했었다더라 방귀 몇 번 뀌었다가 죽음을 논하게 될 줄이야"라고 말했다. 이에 임진주는 손범수와 공원을 거닐며 방귀를 텄다.

한편 대학교 동창인 임진주, 이은정(전여빈 분), 황한주, 이소민(이주빈 분)이 드라마 미팅으로 만난 모습으로 극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1017 update+ 4번 항목 확인요망】 (필독) 10월 23일부터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8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1 16.06.07 474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2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5549 한국 야구 역사상 최고의 좌완 용병 이신분 27 10.17 1708
1395548 메뉴판으로 사진으로 사기 치는 식당 38 10.17 6539
1395547 짤로만 접했던 사람들은 몰랐던 이누야샤 가영이 퇴사짤의 진실 18 10.17 3743
1395546 20살에 결혼하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361 10.17 2.5만
1395545 [원덬 추천곡] Loote - are you sure? 3 10.17 190
1395544 '어쩌다 발견한 하루' 남자 배우들 평균 키 46 10.17 3817
1395543 찰떡이었던 이니스프리 한예리 29 10.17 3869
1395542 야구 우리팀 아니면 한번쯤 우리팀으로 욕심내봤을 선수 48 10.17 2628
1395541 샤이니 키가 그린 멤버들 입술모양 33 10.17 3493
1395540 일본야구 드래프트 1순위로 지바롯데에 지명된 괴물투수 사사키 로우키의 표정이 화제.twt 61 10.17 2367
1395539 민낯이 드러나고 있는 미국 사회 48 10.17 6110
1395538 AKB48-ハイテンション(하이텐션) 11 10.17 837
1395537 키움 히어로즈 입장에서 이번 플레이오프가 중요한 이유 17 10.17 1663
1395536 ㅠㅠㅠㅠㅠㅠㅠㅠㅠ근1년동안 들었던 말중에 젤웃김ㅠㅠㅠㅠㅠ 회사에서 이악물고 웃고잇어ㅠㅠㅠㅠ 276 10.17 3.8만
1395535 "기존 먹방과 달라"..'편스토랑', 4D '미각 만족' 프로젝트 시작 1 10.17 442
1395534 (3회말) SK 0 : 3 키움 (이정후 2타점 2루타 + 박병호 1타점 적시타) 23 10.17 885
1395533 요 며칠 기레기들 어이없는거 37 10.17 4372
1395532 지역맛집이 궁금하신분들 먹계를 꾸려보세요 3 10.17 1665
1395531 서민체험 이벤트.jpg 14 10.17 2945
1395530 셀럽들 만나기가 취미인것같은 댕댕이 ㅋㅋ.jpgif 12 10.17 3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