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이보람 "'사랑의 인사' 차트 역주행 감사..씨야 많이 기다리셨나요" [직격인터뷰]
1,704 17
2020.02.22 17:51
1,704 17
https://img.theqoo.net/MloKi

[OSEN=박소영 기자] 3인조 여성 보컬그룹 씨야가 JTBC ‘슈가맨3’를 통해 완벽하게 소환됐다. 2011년 해체 후 10년여 만의 완전체 무대에 팬들의 반응은 뜨겁다. 이들의 복귀를 간절히 바라는 이들도 많다.

씨야는 21일 방송된 ‘슈가맨3’에 정인호와 함께 슈가맨으로 출연했다. 2007년 발표한 ‘사랑의 인사’를 부르며 오랜만에 팬들에게 인사했는데 남규리, 김연지, 이보람은 노래하는 내내 울컥하며 크게 감동했다.

제작진은 씨야 섭외에 몇 년을 공들였다고. 멤버들은 “사실 노래 안 한 지도 오래됐고 출연을 많이 망설였는데 예전에 방청객 분들이 씨야를 보고 싶다고 인터뷰 하신 방송을 보고 용기를 냈다”며 팬들 때문에 무대에 선 속내를 털어놨다.

2006년 3인조로 데뷔한 씨야는 ‘여인의 향기’, ‘사랑의 인사’, ‘구두’ 등을 발표하며 여자 SG워너비로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2009년 남규리가 탈퇴하며 배우로 전향했고 두 멤버는 새 멤버 이수미를 영입해 ‘그놈 목소리’를 발표했다.

그러나 씨야는 결국 2011년 해체 수순을 밟았다. 멤버들은 해체 이유를 묻는 말에 “다른 외부적인 요인도 많았다. 바쁘고 힘들어서 대화를 나눈 적이 별로 없었다. 서로 이해할 수 있었을 텐데”라며 안타까워했다.

특히 이보람은 “제가 너무 부족한 사람이었던 것 같다. 남규리 언니에 대한 오해를 진실로 믿게 됐다”며 “씨야로 활동하면서 제 개인적인 자존감은 바닥이었다. 전 예쁜 애(남규리), 노래 잘하는 애(김연지), 그리고 나머지 한 명이었다”고 털어놔 팬들을 울컥하게 했다.

https://img.theqoo.net/sdJiR

22일 방송 이후 이보람은 OSEN을 통해 “녹화 들어갈 때까지도 실감이 안 났다. 무대 뒤에서 너무 긴장하고 멤버들 다 이미 노래하기전부터 눈물이 나서 서로 눈도 피하고 눈물 참느라 혼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사람들 앞에 씨야로 거의 10년 만에 서는 거라서 저희를 어떤 모습으로 기억하고 계실지 궁금하기도 하고 실망하실까 걱정도 됐다. 또 그냥 우리 함께 했던 추억들이 필름처럼 지나가면서 만감이 교차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방송 후 멤버들과 나눈 얘기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는 “단톡방에서 다들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했다. 다들 멍한 상태다. 그저 고맙다. 미안하고 사랑한다. 그 말만 서로 계속 했다”고 밝혔다.

‘슈가맨3’ 방송 이후 ‘사랑의 인사’는 멜론 실시간 차트 톱100 안에 드는 역주행 신화를 쓰고 있다. 이에 이보람은 “음악이라는 게 엄청난 힘이 있다는 걸 또 한번 느꼈다. 많은 분들이 씨야 음악을 사랑해주셨고 기다려주셨다는 게 느껴져서 너무 감사하다. 걱정 많이 했는데 반가워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거듭 인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10대들은 ‘사랑의 인사’가 다시 발표되면 바로 뜬다고 올불을 켰다. 씨야의 재결합을 바라는 목소리도 점차 커지고 있다. 이보람은 팬들에게 “사실 지금 아무런 계획이 없는데 방송에서 얘기했던 것처럼 많은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 잊지 않고 좋은 기회가 있다면 again 이 always가 될 수 있게 노력해보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멤버들에게는 “미안하다는 말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 어렵게 용기 내줘서 너무 고맙고 앞으로 살아가면서 그동안 미안했던 마음 다 갚으면서 살겠다. 이제는 좋은 동생, 좋은 친구가 될게! 정말 많이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한다”며 넘치는 애정을 전했다.

https://img.theqoo.net/paVrD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09/0004170489
댓글 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스퀘어 정치글 및 코로나19글 전면 금지 & 코로나19 게시판 신설 & 대통방/정치토크방 폐쇄 02.27 37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10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9 16.06.07 542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16.05.21 50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51 15.02.16 22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9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14820 머글도 다 아는 응원법 308 04.08 8425
1514819 육아방송 떠나더니…셀럽 자녀들의 ‘유튜브 데뷔’ 나만 불편해? 12 04.08 2341
1514818 개표방송 역사상 가장 소름과 전율이 끼치게 잘 만든 카운트다운 영상. 27 04.08 1712
1514817 연습이지만 풀파워로 본무대처럼 연습하는 방탄 정국 4 04.08 954
1514816 세종대왕이 아무리 고기를 좋아해도 치킨맛은 못봤겠지ㅋㅋㅋㅋㅋ 16 04.08 3054
1514815 오늘 새벽의 제주 은하수.gif 52 04.08 4004
1514814 좌파 VS 우파 9 04.08 630
1514813 오도바이 아밀라아제 에디션 04.08 241
1514812 밥 없는 저탄고지 키토 김밥 .jpg 18 04.08 3446
1514811 하트시그널3 서민재 미스코리아 시절 28 04.08 3529
1514810 은근 많은 여자들이 다 먹을수 있는것 61 04.08 3938
1514809 사람을 싫어하지는 않는 것 같지만 만지는건 싫어하는 것 같은 고양이 9 04.08 1264
1514808 핱시보는 사람은 공감할 볼때마다 핱시 메기 재질의 연예인...jpg 38 04.08 4514
1514807 9일 전국 낮 기온 15도 내외로 포근…미세먼지도 '보통' 5 04.08 614
1514806 응답하라2002가 못나오는 이유.JPG 174 04.08 1.9만
1514805 한국에서 열린 이시국 온라인 결혼식.jpg (형이 왜 거기서 나와) 18 04.08 3361
1514804 ???: 저에게 온 이년들이... 7 04.08 952
1514803 남자아이돌들 수록곡추천 04.08 527
1514802 [그 남자의 기억법] 오늘 자 연기 미친 것 같은 김동욱.twt 29 04.08 2290
1514801 판테라를 아시나요 2 04.08 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