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유재석 "그냥 오는 비는 맞아야"…'무한도전' 부적응 하하 뼈 때린 조언(그늘집)
2,845 13
2021.09.17 16:04
2,845 13

YLPAX.jpg


ggcEM.jpg

하하는 공익 근무 후 ‘무한도전’에 복귀했을 때 힘들었던 상황을 공개했다. 당시 악플에 숨기만 했다는 하하는 “그랬더니 재석이 형이 ‘동훈아 아무것도 안 하면 널 도와줄 수 없어. 욕 먹는 거 두려워하지 마. 그냥 오는 비는 맞아야 한다. 네가 액션을 해야 형이 뭐라도 할 거 아니냐. 너를 까든지 보호를 해주든지. 아무것도 안 하면 나는 너를 도와줄 수가 없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하하는 “녹화 전날 잠이 안 왔다. 목요일 녹화면 화요일 밤부터 두근두근 뛴다. 그럼 울면서 종민이한테 ‘언제 이 고통이 끝나냐’라면서 전화했다”고 회상했다.


공익 근무와 ‘1박 2일’ 복귀 과정에서 같은 아픔을 겪은 김종민은 “너무 힘들었다 둘이. 솔직히 나는 하하를 부러워했다. 난 ‘1박 2일’ 갔을 때 말을 잘 못 했는데 하하는 말을 잘 하더라”고 칭찬했다.


하하는 “종민이가 대상 받았을 때 울었다. 내 친구가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서 사람들이 인정해주고 보상 받는게 기쁘더라. 진짜 큰 축복이다”라면서도 “진짜 뻔뻔하게 얜 주면 받더라”고 지적해 절친다운 호흡을 자랑했다. 


https://m.newsen.com/news_view.php?uid=202109171237320010



댓글 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4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7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5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1 08.23 1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15 20.05.17 2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5 20.04.30 89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3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34920 최근 6개월간 미라클 모닝 해본 후기 18 11:24 3946
2034919 눈썹문신을 한 결과 13 11:24 4043
2034918 이제 곧 대거출몰할 코리안 초능력자 3인방 41 11:23 4302
2034917 오마이걸 글씨체 1 11:23 522
2034916 은하: 여자친구...! 아니 뭐래 비비지가 부릅니다!!!!! 12 11:23 2197
2034915 고라니가 되어버린 사람.jpg 4 11:22 1016
2034914 동화약품&휠라 콜라보 ‘활명수’ 124주년 기념판 출시 4 11:22 867
2034913 강남(나메카와 야스오) 롤 접은썰.jpg 9 11:22 1906
2034912 닭고기 전문 하림이 출시한 라면 17 11:20 2573
2034911 오징어 게임 영희 밈이 핫하길래 몇 개 추가해봤다.twt 29 11:19 3332
2034910 이목구비 뚜렷했던 라잇썸 한초원 어린시절 사진.jpg 6 11:19 1258
2034909 미 석탄화력, 7년만에 첫 증가…에너지 위기가 불러온 '퇴보' 4 11:19 314
2034908 제로웨이스트를 위해 또 소비를 하는 사람들.jpg 515 11:17 5.7만
2034907 영화표 변천사.jpg 4 11:17 860
2034906 '이터널스' 마동석, "안젤리나 졸리와 친구 이상 관계 연기" 18 11:16 3281
2034905 주식 망해본 사람의 조언 13 11:15 3329
2034904 배구장에 생기가 돈다…V리그 모든 구단 관중 입장 결정 8 11:15 1073
2034903 오늘자 라디오 출근길 김준수.jpg 89 11:14 2933
2034902 삼국지 BL러 침착맨 46 11:13 2368
2034901 “물맛 이상하다” 사무실서 생수병 들이킨 후 의식 잃은 직원들 433 11:13 7.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