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여성 일왕’ 탄생할까… 딸만 있는 나루히토, 즉위식 후 논의 나선다
3,917 51
2019.10.22 10:01
3,917 51
일본에서는 오는 22일 역대 최대 규모의 일왕 즉위예식이 열린다. 지난 5월 부친 아키히토 뒤를 이어 왕위에 오른 나루히토 일왕 존재를 국내외에 대대적으로 알리는 전통의식 및 축하행사다. 각국 정상 등 200여 국가·국제기구 대표들이 초청되는 가운데 일왕 부부의 도심 카퍼레이드 등이 펼쳐진다. 약 30년 전 아키히토 일왕 즉위예식 때와는 사뭇 다른 축제 분위기다. 1989년 1월 부친(히로히토) 사망에 따라 왕위를 계승했던 아키히토는 당시 국상 분위기 속에 즉위예식을 왕위에 오른 지 거의 2년이 다 돼서야 치렀다.

그러나 성대한 축제가 끝나고 나면 일본 정부와 왕실은 ‘뜨거운 감자’를 하나 해결해야 한다. 안정적인 왕위 계승을 위한 논의에 착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왕이 새롭게 즉위한 그해에 곧바로 다음 왕위 계승 문제를 논의해야 하는 상황에까지 내몰리게 된 것은 일본 왕실 구성원 수가 크게 줄어든 가운데 남자 왕족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다.

13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7년 6월 왕실전범특례법을 마련하면서 10월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예식이 끝나는 대로 왕위 계승 관련 논의에 착수하기로 했다. 핵심은 ‘왕의 지위는 남계(男系·아버지 쪽) 남성이 계승한다’고 명시하고 있는 왕실전범 규정을 어떻게 할 것인가다.

https://img.theqoo.net/IYnSC

나루히토(59) 일왕은 마사코(56) 왕비와의 사이에 아들이 없이 딸(아이코 공주·18)만 있기 때문에 남성 승계를 정한 현행 규범대로라면 직계로 왕위를 이을 수가 없다. 현재 일본 왕실 전체로 왕이 될 수 있는 사람은 3명뿐이다. 나루히토 즉위와 동시에 왕세제가 된 동생 후미히토(54·1순위)와 그의 외아들 히사히토(13·2순위), 아키히토 동생으로 나루히토 삼촌인 마사히토(84·3순위)가 전부다. 1순위는 나루히토 일왕과 다섯살밖에 차이가 안 나고 3순위는 이미 고령에 접어든 점을 감안하면 실질적인 계승 1순위는 히사히토다.

이렇게 불안한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그동안 왕위 계승 자격을 부계의 여성 왕족(통상 선왕의 딸)이나 모계의 왕족으로 넓히는 방안 등이 거론돼 왔다. 그러나 보수적 가치를 기반으로 하는 집권 자민당 내에는 승계 자격과 관련해 현행 ‘선왕의 아들’에서 물러설 기미가 없다. 당장 3명의 남성 왕족이 존재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러 분란을 일으킬 것은 없다는 기류가 강하다.

아베 신조 총리는 지금까지 “예외 없이 부계 남성이 계승해 온 그동안의 역사를 따르지 않으면 안 된다”며 여성 일왕에 대놓고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해 왔다.

일본의 한 중견 언론인은 “정부가 여성 일왕에 대한 논의를 부담스러워하는 것은 자칫 왕족의 실명을 둘러싼 격론이 일면서 왕실의 품위가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논의의 흐름에 따라 ‘(여왕을 인정할 경우) 아이코 공주냐, (현행대로 갈 경우) 히사히토 왕자냐’의 찬반 대립이 불가피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동안 여성 일왕에 대한 정권 차원의 전향적 논의는 몇 차례 있었다. 2005년 당시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 자문단은 여성 일왕을 용인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만들었다. 2012년 민주당 정권 때에는 여성 왕족이 결혼을 하더라도 왕실에 그대로 남아 독자적인 왕실가문을 형성하도록 하자는 구상이 추진되기도 했다. 지금은 여성 왕족의 경우 평민과 결혼하면 일반인으로 신분이 바뀌어 왕실에서 나가야 한다.

야당은 여성 일왕에 대해 좀더 열린 자세를 보이고 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왕위 계승 자격을 남성으로 제한하는 것은 재고해야 한다는 당론을 채택하고 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81/0003035501

실질적으로 논의는 도쿄 올림픽 이후에 시작될 듯...그리고 아이코 공주는 경호 문제, 아버지의 길을 따르자는 어머니의 건의 때문에 도쿄대 말고 가쿠슈인 대학교로 내부 진학할 예정임. 이미 친하게 지내는 친구들(있는 집 자식들)도 그 대학 국제사회과학부로 많이 지원했다더라...
댓글 5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역대급 스케일 속편! 드웨인 존슨x잭 블랙 《쥬만지: 넥스트 레벨》 ➖예매권➖ 증정 546 11.21 8869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33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191120 - 이모지(emoji) 모두 사용가능하게 적용] 05.21 18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4 16.06.07 489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4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7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8.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12484 올해 드라마신인작가 입봉작중 젤 재밌게본드라마 7 02:55 2165
1412483 JYP 아이돌 응원봉.jpg 33 02:55 1987
1412482 프듀2 출신 섹션티비 인터뷰 내용 40 02:53 2054
1412481 이거 실화? - 흥민이 EPL에서 제일 비싼 차 운전 26 02:45 2255
1412480 분식집 6천원어치.jpg 23 02:42 2899
1412479 룸메 애착 이불 65 02:39 3510
1412478 [KBO] 올해 투수, 포수, 1루수, 외야 전포지션 출전한 강백호.gif 8 02:38 284
1412477 브릿지 맛집인 테일러 스위프트 노래 모음 16 02:36 386
1412476 현재 하루만에 11만명 돌파한 국민청원 ㄷㄷㄷㄷ 17 02:34 4325
1412475 사투리쓰는 아이린.twt 13 02:31 853
1412474 '예쁘다'라는 말이 어울리지않는 우리나라 탑미녀배우.jpgif 43 02:31 2971
1412473 테러당한 보겸 대구 자택 근황 25 02:26 4320
1412472 이재현 CJ 문화사업에 '프로듀스' 오점, CJENM 허민회 재신임 받을까 11 02:18 719
1412471 장사하는 사람들이 늘 한결같이 하는말 25 02:12 3640
1412470 청룡영화상 주연상 후보 배우들의 차기작들 15 02:11 1483
1412469 8년 전 오늘 발매된, 에이핑크의 미니2집 타이틀 "MY MY" 2 02:11 184
1412468 당시 반응 엄청 핫했던 러블리즈 수정이의 허리라인 사진탄생 뒷이야기.jpg 37 02:09 3234
1412467 프듀2 김남형, 조작 논란에 “이미 느끼고 있었다” 10 02:08 1876
1412466 음원 사이트 별 UI 디자인 비교.jpg 50 02:07 1912
1412465 혼자 잘 노는 사람 특징 35 02:04 2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