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택배 훔쳐간 사람 반드시 잡을 겁니다. 체포 전에 자수해서 광명 찾읍시다'
4,090 55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85184477
2018.07.13 09:30
4,090 55
'택배 훔쳐간 사람 반드시 잡을 겁니다. 체포 전에 자수해서 광명 찾읍시다'

지난달 말 전북 전주시 덕진구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이러한 내용이 적힌 전단이 붙었다.

주민들은 '누가 남의 택배를 가지고 간 거야', '우리 아파트에 도둑이 있어?'라며 수군거렸다.

며칠 뒤 이 아파트 13층 복도에는 포장을 뜯은 택배 상자에 담긴 제습기와 슬리퍼가 얌전히 놓였다.

택배를 가져간 절도범이 복도에 버린 게 분명했다.

이후 엘리베이터에는 다른 내용의 전단이 붙었다.

'택배를 되돌려 준다고 용서되는 게 아닙니다. 지문 감식을 해서라도 반드시 범인을 잡을 겁니다. 얼른 자수하세요.'

과학수사에 압박을 느낀 A(34·여)씨는 지난 12일 경찰서를 찾아와 "제가 택배를 훔쳤습니다"라고 범행을 시인했다.

그는 지난달 28일 오후 4시께 이 아파트 9층 복도에 있던 B(41·여) 택배를 훔쳐 다른 층에 있는 자택으로 가져갔다.

경찰은 피해자 신고로 수사에 나섰지만, 범행 장소에 폐쇄회로(CC)TV가 없어 용의자 특정에 애를 먹었다.

아파트 입구와 엘리베이터 CCTV에도 범인 모습은 촬영되지 않았다.

경찰은 '택배가 외부로 나가지 않은 점으로 미뤄 이웃 범행일 것'이라고 결론짓고 주민 모두가 타는 엘리베이터에 전단을 붙였다.

'아파트에 택배 절도범이 있다'는 소문은 삽시간에 퍼졌고 얼마 지나지 않아 13층 복도에서 택배 상자가 발견됐다.

경찰은 이때부터 범행 장소와 택배 상자가 발견된 층 사이인 10층과 11층, 12층 주민을 유력한 용의자로 점찍었다.

엘리베이터에 지문 감식을 예고하는 두 번째 전단이 붙자 예상대로 11층 주민 A씨가 제 발로 경찰에 찾아와 조사를 받았다.

A씨는 "9층에 택배 상자가 놓여 있어서 호기심에 가져왔다"며 "전단이 붙은 것을 보고 경찰에 자수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황상 택배를 가져간 범인이 이웃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엘리베이터에 전단을 붙였다"며 "심리적 압박을 느낀 용의자가 분명 자수할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전주 덕진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댓글 5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3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8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2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6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7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8802 인피니트 엘 인스타 업데이트 1 18:14 75
1008801 일본 관광장관이 한국와서 애국가 부른 이유 5 18:12 406
1008800 나덬이 차은우 영상 찾아보다가 발견한 청량한 사이다곡.youtube 9 18:08 177
1008799 마츠이 쥬리나 선발 탈락 (미호미유미우 선발입성) 46 18:08 1940
1008798 일본의 수상한 자살 사건 10 18:07 1092
1008797 현재 AKB 쇼룸 중대발표 58 18:06 1921
1008796 지금발표) 사쿠라, 나코, 히토미 아이즈원 전임. 38 18:05 1619
1008795 개신기한 아이유 헤드셋 지우는 영상 ㄷㄷ 20 18:04 1035
1008794 통일되면 위험해질 것 같은 번역팀.jpg 18:04 668
1008793 더보이즈 선우의 멤버 꼽주기 42 18:02 787
1008792 PC방 알바의 즐거움 5 18:01 478
1008791 파리에서 인스타 폭풍업뎃중인 카이 feat.찬열 7 18:01 535
1008790 에어프라이어 레시피 99 18:01 1643
1008789 당신들의 게임을 꼭 교육에 활용하고 싶습니다.jpg 11 18:01 464
1008788 나는가수다1 꼴등했던 노래중 인터넷상 반응 좋았던 투탑 12 18:00 567
1008787 오늘은 먹방대신 방청소 방송합니다.gif 3 17:58 744
1008786 조상님도 마카롱 맛 좀 보시라고 27 17:58 1831
1008785 미야와키 사쿠라, 야부키 나코, 혼다 히토미 AKB 활동 중단 2년반동안 아이즈원 전임 106 17:57 2537
1008784 이 정도면 레알 예술 수준의 교차편집.avi 14 17:57 560
1008783 물집을 터트린후 제대로 소독하지 않았을때 발생할수 있는 질병 3 17:53 1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