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서른 셋, 스물 아홉의 모태 솔로 남녀 (영상 추가)
12,547 15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51425274
2018.06.15 02:27
12,547 156


남자(상사)와 여자(비서)가 함께 개관 전인 도서관을 둘러보다가 건물이 정전됨.
그래서 다시 불이 들어오기를 기다리는 상황.






1.jpg

"이 책, 제가 정말 좋아하는 책인데."






2.jpg

"여기에 제 연애로망이 다 들어있거든요."

좋아서 방글방글 웃는 여자.






3.jpg

그런 여자를 물끄러미 보는 남자.






4.jpg
5.jpg

한 손에 핸드폰을 들고 불빛 비춰가며 책을 읽으려던 여자.
그게 신경 쓰였던 남자는 슬며시 여자의 핸드폰을 들어주었다.






6.jpg

뜻밖의 배려가 고마운 여자.






7.jpg

(모른척 츤츤)






8.jpg

그러다 다시 물끄러미 여자를 보는 남자.






9.jpg

oh   oh
조녜
oh   oh






10.jpg






11.jpg






12.jpg






13.jpg






14.jpg

"특히 이 구절.. 너무 좋아요."






15.jpg

"이런 연애가 하고 싶다.
늘, 1분 1초가 모두 설레지는 않더라도,






16.jpg

한 번 안아보는 것만으로도






17.jpg

하루의 힘듦이 모두 씻겨 나가는듯한 기분이 드는 연애.."






18.jpg






19.jpg

"좋죠?"






20.jpg

저를 보며 웃는 여자가 예쁘다고 생각하는 남자.






21.jpg






22.jpg

"유치하군."

마주친 시선에 당황한 남자.






23.jpg
24.jpg

남자의 대답에 샐쭉해진 여자.






25.jpg

"하루의 힘듦을 씻겨주는 건 음이온과 비타민,






26.jpg

살균 효과까지 갖춘 내 최고급 샤워기로도 충분하지."






27.jpg

"그런 씻김이 아니잖아요."






28.jpg

자기 감정에 아직 서투른 남자.






29.jpg

"유치하다고 생각하실 순 있지만,
제가 생각하는 사랑은 이런 거예요."






30.jpg

사랑에 빠진 남자.






31.jpg

사랑을 꿈꾸는 여자.






32.jpg



























며칠 후,

36.jpg

힘든 일을 겪고 심란해진 마음의 남자.






37.jpg
38.jpg
41.jpg

여자의 집 앞.
들어가진 못하고 그저 창 밖의 불빛만 물끄러미 바라보는.






40.jpg
42.jpg

그대로 돌아서던 남자,






43.jpg
44.jpg
45.jpg

그런 그의 앞에 나타난 여자.






47.jpg

보고 싶던 사람,






46.jpg

금새 웃음이 나는 남자.






48.jpg

자신을 알아채지도 못한 채
그저 지나치려던 여자를 붙잡은 남자.






50.jpg

"아니 무슨 생각을 그렇게 하길래 바로 앞에 있는 사람 얼굴도 못보나?"






49.jpg

"부회장님이 여긴 어쩐 일이세요?"






51.jpg

"아~ 계란 하나 빼고 다 깨졌다ㅠㅠ"




















52.jpg

입술에 난 상처때문에 여자의 집에 들어오게 된 남자.

(남자의 상처를 본 여자가 약을 발라줌)






53.jpg

"저.. 라면, 먹고 가실래요?"






54.jpg

"라면?"






55.jpg
56.jpg

"이렇게 기분 안 좋을 때
매운 라면 하나 얼큰하게 끓여먹으면
진짜 기분 좋아지거든요. 최고!"






57.jpg






58.jpg

"아~ 아까 그, 깨지지 않고 살아남은 계란 하나
그거, 부회장님 그릇에 넣어드릴게요."

남자의 기분을 풀어주고 싶은 여자.






59.jpg
60.jpg






61.jpg






62.jpg

그런 여자가 귀여워 웃는 남자.






63.jpg
64.jpg
65.jpg

"이 유치한 책은 여기에도 있군."






66.jpg

"부회장님이 뭘 아시겠어요?






67.jpg

사랑도 모르시면서?"






68.jpg

(깐족깐족)






69.jpg

(안 한 척)






70.jpg

"그러는 김비서는 사랑을 아나?






71.jpg

모태솔로면서."






72.jpg
73.jpg

(동 공 지 진)






74.jpg

"전 책으로 많이 읽었거든요?"






75.jpg
76.jpg

"대단하군."






77.jpg
78.jpg

"......."






79.jpg

"아 물 끓겠다! 하~"






80.jpg

여자가 귀여운 남자.






81.jpg
82.jpg

"이 녀석은 왜 코를 박고 있는 거야?"

자신이 여자에게 선물했던 인형을 발견한 남자.

(사실 여자는 갑자기 들이닥친 남자 때문에 급하게 집을 정리하느라
속옷들을 인형 바로 밑에 두었음)






83.jpg
84.jpg






85.jpg






86.jpg






87.jpg
88.jpg

다시 마주친 시선.






89.jpg

당황해 일어서려던 여자,






90.jpg
91.jpg

껴안은 남자.






92.jpg

"조금만.. 조금만 이러고 있을게.






93.jpg

이제부터 너무 사랑해보려고.
내가, 너를."



























.

.

.

.

.






book.jpg


「모든 순간이 너였다, 하태완.」
















+)




















댓글 15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9.9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2 16.06.07 266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58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7 15.02.16 138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66 06.14 4.9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61 05.30 4.2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3 05.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67 08.31 8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38605 중고나라에 올라온 갤럭시 S8 작업장 에디션 10:13 52
1038604 기묘한 이야기 - 미래동창회 10:13 36
1038603 수호랑 활약상 올려준 평창 공식 인스타 7 10:11 204
1038602 北,노동당 간부용 10월 교재 읽어보니…제재지속에 '자력갱생' 독려 1 10:10 23
1038601 우리개는 절대 안 물어요 2 10:09 299
1038600 [별에서온한세계] 한세계와 천송이가 만난다면? 별그대X뷰티인사이드 4 10:08 147
1038599 뮤직스테이션 새로운 여자MC 발표 - 나미키 마리나 아나운서 24 10:08 473
1038598 BTS 정국 '유포리아', 美 애플뮤직의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글로벌 팝' 44곡에 포함 7 10:07 153
1038597 '더꼰대라이브' 오마이걸, 꼰대 멤버 고발.."우리 때는 말이야" 잔소리 폭로 2 10:06 210
1038596 저는 2019년 8월 5일 보복살해 당할 예정입니다 25 10:06 830
1038595 고등어 선별작업.gif 4 10:06 246
1038594 [단독]배우 겸 방송인 권혁수 ‘더 꼰대 라이브’ 출격…오는 26일 5회 방송 2 10:04 229
1038593 기재부, 농협銀에 태양광 대출보증 요구…"직권남용"  1 10:02 62
1038592 노인과 바다로 보는 번역스타일.jpg 9 10:02 407
1038591 전화통화 안될때 주변 사람 생각 11 10:01 734
1038590 떡집 사장님의 공개 구혼 33 10:00 1419
1038589 울던 아이도 먹으면 울음 뚝 그치는 과자썰 13 09:59 785
1038588 너무 달달해서 돌아버리는 뷰티인사이드 메이킹 21 09:59 481
1038587 '얘들아 집중하자!!!' 민국이 근황 5 09:58 605
1038586 한국에 팬미팅 하러 올 예정인 av 배우 16 09:57 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