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펌) 원더걸스 유빈 루리웹 회원의 곡 표절 논란으로 발매중단
20,193 278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45259371
2018.06.06 11:24
20,193 278

OtGDf



오늘의 피해자는

"퓨쳐 펑크" 라는 장르의 음악으로

 

국내외 활발한 활동을 하고있는

프로듀서/DJ이자 루리웹 회원

 

"Night Tempo"

 


 

 

사건개요

 

JYP가 원더걸스 유빈 솔로앨범을 Night Tempo 와 함께 작업하기로 함

 갑자기 JYP측이 이유없이 연락두절, 작업이 무산됨

 

 

NVuWu




 

 

그리고 시간이 흘러 얼마전 공개된 유빈 솔로 티저가 

Night Tempo가 무료공개했던 리믹스 트랙과 유사함

 

 

 

 

 

 

 

원곡 (1984년 발표)

 

2010년대에 들어 서구권에서

Japanese Funk / Disco로 분류하는 곡 중에서

가장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곡이며

 

현재는 밈(meme)화 되어

Knowyourmemes에도 등록되어 있는 유명한 곡임

 

http://knowyourmeme.com/memes/plastic-love

 



 

Night Tempo의 Plastic Love 리믹스

(유튜브 420만 뷰의 위엄)



 

유빈의 솔로앨범 수록곡 "도시애" 티저

 (공식 계정의 티저는 비공개상태이고 이건 다른 계정이 퍼가서 남아있음)

 

 

 

수록곡 "도시애" 는

유빈이 직접 작사한 곡으로 홍보되었는데

(작사 : 유빈, 밤하늘)

 

 

공개된 15초의 가사가

"잠시 머물다 가는 금방 식어버리는 사랑이어도 난 괜찮아"

 

원곡인 Plastic Love의 가사는

"나를 결코 진심으로 사랑하지 않고 사랑 따위 그냥 게임으로 즐겨도 괜찮아"

 

 

 

 

유빈은

드라이브하면서 반짝이는 도시의 야경을 보며

쓸쓸한 느낌을 받아 가사를 썼다고 한다.

 

 

 

 

 

 

 

 

 

 

 

KmJal

 

 

그의 말에 의하면

 

공개된 수록곡 "도시애" 는

 그가 작업한 리믹스 트랙의 이펙트, 베이스, 드럼, 코드를 카피했으며

클랩(박수소리)에 입힌 리버브 효과까지 따라했다고 한다


 

TRHud




작고 힘없는 인디펜던트 아티스트인 Night Tempo는

거대기업 JYP의 앞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을 호소..

 


 

BDIFe

 

 

그러나 Night Tempo에게도 기회는 있었으니

원곡의 프로듀서인 "야마시타 타츠로" 를 만나는 스케쥴이 생겼다!

 

* 야마시타 타츠로

 일본 시티팝 계의 명실상부한 1인자이며

 한국으로 따지면 조용필 이상의 입지를 가진 전설적인 가수

 원곡자 타케우치 마리야의 남편

 


Night Tempo의 곡은 원곡을 샘플링하여 무료공개한 곡이므로

저작권은 당연히 원작자에게 있으며 

Night Tempo는 원작자의 권리를 위해 그와 직접 만나서 얘기하기로 함

 

 

 

 

 

 이 소식을 들었던 것일까

JYP는 발매를 하루 앞두고 돌연



jcyXF

 


 두 곡이 들어가는 미니앨범에서

문제가 된 한 곡의 발매 연기를 결정

오피셜 계정에서 논란이 된 "도시애" 관련 모든 컨텐츠를 내림


eFBjR

 


현재 유빈의 솔로앨범 수록곡

"도시애" 는 발매연기중인 상태로

 

원작자와의 저작권 협의 여부에 따라 

발매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한다.

 

 

 

 

참고로 논란이 있는 곡의 작곡가는

박진영이 아닌 JYP 프로덕션 소속 작곡가임

 

2. 도시애(愛) 

작사 : 유빈, 밤하늘 

작곡 : Junichi Hoshino, HIROMI , TOYO 

편곡 : TOYO  

 

 

이하 Plastic Love 크레딧 정보

 

Co-producer - Nobumasa Uchida 

Executive Producer - Ryuzo "Junior" Kosugi 

Mixed By - Yasuo Satoh 

Producer - Tatsuro Yamashita 

Written By - Mariya Takeuchi 

 

 

"도시애" 에서는

Plastic Love와 관련된 인물의 정보를 찾을 수 없다.

 

 

 

 

박진영은 해당 곡에 대해서 전혀 몰랐을까??


 

▶준비는 언제부터 했나요. 

"6개월 가까이 준비했어요. 박진영 PD님과 의논을 많이 했고요. 

PD님은 그동안 경험해온 것도 있고 겪은 것도 있으니 차분히 준비한 것들을 잘 보여주라는 조언을 해주셨어요"


▶박진영 프로듀서는 곡을 안 줬나요?

"PD님도 주셨어요. 전 너무 좋았는데, 회사 자체 투표에서 통과가 안 됐어요. 

시티팝과 신스팝 사이에 있는 댄서블한 곡이라 퍼포먼스 하면 멋질 것 같았는데 아쉬워요" 

심지어 본인 곡과 경합까지 해서 논란이 있는 곡을 통과시켜 버렸다!



원글 : http://bbs.ruliweb.com/best/board/300143/read/37862231?search_type=subject&search_key=%EC%9C%A0%EB%B9%88

댓글 27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713 16.06.07 26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9 15.02.16 13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2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4343 [백일의 낭군님] 로설 대사 같은 14화 명대사 퍼레이드 1 11:41 44
1044342 모기 닮은 큰 벌레 각다귀 사진이랑 각다귀 종류 이름 1 11:41 45
1044341 [단독] 아이즈원 데뷔 쇼콘 전세계 생중계, 이례적 파격 편성 2 11:40 72
1044340 코트 뽐뿌오는 은지원 뭉쳐야뜬다2 출국짤 2 11:40 109
1044339 GTX-A, 파주보다 동탄에 열차 30여회 적게 다닌다 1 11:40 42
1044338 시애틀 필수코스 연어버거.jpg 16 11:38 525
1044337 야구) 월시 1차전 다저스 3: 5 보스턴 (6회초) 2 11:38 100
1044336 수학여행 갈 때 무조건 지켜야 하는 국룰.jpg 5 11:37 309
1044335 공원소녀 레나 서울 패션위크 비하인드 4 11:34 276
1044334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 '이낙연-황교안-이재명'순 37 11:32 321
1044333 "모든 앨범을 성공시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에요" (feat.보아) 6 11:31 486
1044332 "이재명 경기지사,다음주 경찰 포토라인에 선다" 수사해야 할 고소·고발 건수 20여건 달해 3 11:30 132
1044331 방탄소년단 퍼플 캠페인으로 인한 오늘자 한산한 공항 사진.jpg 62 11:30 1583
1044330 가을 커쇼 월드시리즈 1차전 4이닝 7피안타 5실점 18 11:29 354
1044329 최악의 고문 7 11:28 524
1044328 [백일의 낭군님] 어제도 개안운동에 힘쓰신 율 세자저하 도경수 비주얼.gif 29 11:26 663
1044327 팬에게 팬티보인다며 성희롱한 아이돌 148 11:25 4133
1044326 아이즈원 코엑스 광고.JPG 25 11:25 1077
1044325 아이돌 응원봉 모음 최신 버전.jpg 18 11:25 751
1044324 지방아파트도 양극화..광주 봉선동 '2배↑' VS 거제 고현동 '반값 뚝' 6 11:24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