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이곳이 올림픽"…이동욱, 10개국 1000명과 만난 사연
1,003 4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90791334
2018.03.14 06:52
1,003 4
0004055716_001_20180314061138543.jpg?typ
사진=한국관광공사
[강릉(강원)=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여기가 바로 올림픽이네요. 이렇게 다양한 나라에서 온 팬들과 함께 하는 자리는 처음이에요.”

배우 이동욱이 밝은 미소로 다국적 팬들을 환영했다. 국내를 포함해 중국, 일본, 대만, 홍콩, 싱가포르 등 10여 국에서 온 팬 1000여명은 이동욱으로 하나 돼 뜨거운 함성을 내질렀다. 따뜻한 봄기운이 객석을 채웠다. 

이동욱은 13일 오후 강원 강릉시 강원아트센터에서 열린 팬미팅 ‘GO 평창 2018 with 이동욱’으로 국내외 1000여명 팬과 만났다. 오케스트라 연주 후 “Wook is coming”이란 문구와 함께 이동욱이 등장했다. “강릉으로 오는 길 차가 고장나는 황당한 경험을 했다”는 그는 송화봉송 소감과 강원도 관광 홍보대사,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서 각오로 인사말을 대신했다.

이날의 백미는 팬들과 유쾌한 호흡이었다. 친구들과 함께 대만 가오슝에서 왔다는 아주머니, “오빠 사랑해요”를 반복한 소녀, 추첨으로 뽑혀 무대에 오른 중년 남성 등 각기 다른 이유로 강릉을 찾은 팬들은 무대에 올라 이동욱과 함께 게임을 즐겼다. MC 없이 홀로 120분을 홀로 채운 이동욱은 재치있는 말솜씨로 이벤트를 주도했다. 오는 7월 방영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라이프’를 차기작으로 택한 그는 다음을 기약하며 “모두 건강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원본보기0004055716_002_20180314061138584.jpg?typ
사진=한국관광공사
팬미팅 이후에는 이동욱과 1000여명의 팬들이 함께 일본 대 체코 아이스하키 경기를 함께 관람했다. 이동욱은 직접 구매한 티켓으로 의미를 더했다. 

이날 관객 중 절반 이상이 해외 팬이었다. 다수가 이날 오전 ‘도깨비 열차’(청량리~강릉 KTX)를 이용했다. 한국관광공사가 강원도와 함께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홍보차 준비한 ‘3월의 스노우 페스티벌’ 이벤트 중 하나로, 지난해 1월 종영한 tvN 드라마 ‘도깨비’를 모티브로 삼았다. 드라마 포스터와 스틸로 장식된 열차는 400명의 팬을 싣고 달렸다. 극중 이동욱 캐릭터처럼 페도라와 블랙 코트를 입은 진행요원이 곳곳에 배치돼 재미를 더했다. 

한국에서 한글을 배운 지 한 달됐다는 홍콩 출신 주디(38)씨는 “강원도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한류에 관심이 많아 드라마 ‘도깨비’ 등 한국 드라마를 즐겨봤다. 올림픽도 관심이 있어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미지 원본보기0004055716_003_20180314061138623.jpg?typ
사진=한국관광공사
물론 대부분이 이동욱의 오랜 팬들이었다. 50대인 카노우 히데요씨는 이동욱 일본 팬클럽에서 만난 친구들과 함께 왔다. 그는 “‘도깨비 열차’의 K팝 댄스 무대가 기억에 남는다”고 만족을 드러내면서 바다가 아름다운 강릉에 다시 오겠다고 덧붙였다. 

대만에서 온 30대 여성은 주최 측이 제공한 빨간 목도리를 목에 둘렀다. ‘도깨비’ 속 김고은을 상징하는 소품이었다. 그는 “마치 드라마 주인공이 된 기분”이라며 “‘마이걸’부터 이동욱의 팬이었다. 이번 기회로 올림픽까지 흥미가 생겼다”고 웃었다. 

한국관광공사 민민홍 국제관광본부장은 “이번 ‘3월의 스노우 페스티벌’ 주간을 계기로 올림픽 자산을 활용하여, 관광 비수기를 극복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올림픽 레거시 상품을 개발하는데 마케팅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올림픽 이후를 겨냥한 지역 관광활성화 포부를 밝혔다.

김윤지 (jay@edaily.co.kr)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BBQxSBS 슈퍼콘서트 with 더쿠 ②탄】 비비큐 치킨 상품권 2차 당첨자 발표!! (9/20 木 연락 마감) 60 09.18 9104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6.6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6.7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3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3 06.14 4.7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3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6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3524 겨울이 되면 뒤바뀌는 포식자관계.jpg 2 02:04 136
1003523 역대 멜론 24시간 최대 이용자수 순위 (2018.09.20) - 로이킴 진입 6 02:00 217
1003522 현 게임계에 대한 비판 5 01:59 268
1003521 흥 쩔던 조상님들의 익스트림 유흥.jpg 15 01:59 353
1003520 2019 슈퍼볼 하프타임 퍼포머 마룬파이브 예정 5 01:57 199
1003519 수화아저씨 최대위기 8 01:57 380
1003518 2, 2.5세대 아이돌팬들이 기억하는 추억의 방송들 (지금은 없는 14 01:56 309
1003517 열도의 미친 모에화 13 01:54 516
1003516 장난감 합체 甲 1 01:54 193
1003515 특이점이 온 축구만화... 15 01:52 364
1003514 강하늘의 키링 성규 22 01:51 720
1003513 사육사 양반..내가 안마해주께 6 01:51 412
1003512 반전드라마 레전드 '심장이 두근두근' 01:50 143
1003511 한국이 알콜성 치매 1위인 이유.jpg 4 01:49 852
1003510 물괴 흥행참패 11 01:48 551
1003509 미용실가는게 트라우마인 만화가 1 01:48 421
1003508 엄마한테 성인용품 걸린 딸...그리고.. 32 01:47 1573
1003507 홍준표 귀국 만평.jpg 1 01:45 290
1003506 크레인이 다가온다..gif 7 01:41 236
1003505 영국이 축구에서 지면? 01:40 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