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의료과잉 대한민국..."인구 대비 요양병상 수 OECD 7배"
1,684 18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90788601
2018.03.14 05:55
1,684 18
경남 남해군에 사는 배모(82·여)씨는 몇년 전 허리 수술을 받은 뒤 홀로 거동하기 불편해졌다. 지난해 배 할머니는 함께 살던 아들 부부에게 “요양병원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입원할 만큼 아픈 곳은 없었지만, 맞벌이하는 아들 부부가 자신을 돌볼 수 없어 병원을 택했다. 혼자 집에 남은 어머니를 챙기지 못해 마음 쓰이던 아들도 따를 수 밖에 없었다. 배씨는 요양병원 입원ㆍ퇴원을 반복하고 있다. 소위 요양병원에 만연하는 '사회적 입원'이다. 배씨는 “때 되면 밥 챙겨주고, 물리치료도 해주니 병원이 낫다. 아들ㆍ며느리에게 짐이 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한국의 인구 대비 요양병원의 병상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7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뿐 아니라 병원 이용이나 검사도 월등히 많아 '의료 과잉' 현상이 심해 건강보험 재정이 견디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보건 의료 실태조사 결과(2011~2016년)를 13일 공개했다. 복지부는 보건의료기본법에 따라 2001년부터 5년 주기로 조사하고 있다. 건강보험ㆍ의료급여ㆍ보훈ㆍ자동차보험ㆍ산재보험 등의 자료를 통합해 분석했다.

국내 의료는 공급과 이용 모두 과잉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인구 1000명당 병상 수는 13개로 OECD 국가 평균(4.7)의 2.8배 수준이다. 1인당 연간 평균 입원 일수(한국 14.5, OECD 8.1), 1인당 연간 외래진료 횟수(한국 14.6, OECD 6.9)가 월등히 많다. 고가의료 장비의 대명사인 자기공명영상촬영(MRI) 장비도 인구 100만명당 한국은 27.2대나 있다. OECD 15.5대의 1.8배다. MRI 검사비용의 대부분이 건강보헝이 안 돼 환자 부담을 초래한다. 장비가 넘치니까 병원들이 검사를 남발한다. 수술·처치 등의 수가가 낮아 이를 벌충하려는 목적도 있다.

최모(87·부산광역시)씨는 한달에 서너번은 집 주변 병ㆍ의원을 찾아간다. 평소 건강에 관심이 많은 최씨는 몸이 안 좋다 싶으면 수액 주사를 맞거나 관절염을 앓는 무릎에 주사를 맞는다. 그는 “주변 노인들이 MRI, CT 찍는 게 좋다고 이야기하는데다 의사도 한 번 찍어보라고 권유할 때가 많다”고 말했다.
원본보기
65세 이상 10명 중 3명은 소혈관 질환이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고혈압 유병 기간이 길고 나이가 많다면 2~3년에 한 번은 뇌 MRI를 찍는 게 좋다.

요양병원 증가는 더 문제다. 한국의 고령화 속도가 세계 최고라는 점을 감안해도 쏠림 현상이 심각하다. 2016년 기준 전국 의료기관의 입원 병상 수는 67만1818개다. 이 가운데 요양병원의 병상이 38%(25만5490개)를 차지한다. 2011~2016년 전국 의료기관은 연평균 1.9% 증가했지만 요양병원은 988곳에서 1428곳으로 연평균 7.6% 늘었다. 30~99병상 소규모 요양병원은 8.1% 줄어들었지만 300병상이 넘는 큰 데는 31.5% 급증했다.

원본보기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렇게 무분별하게 병원이 늘고 의료 이용이 증가하는 이유는 지역 별 의료 수요에 맞게 병상·장비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기 때문이다. 수요를 충족하면 병원 개설이나 병상 증설, 신규 장비 도입 등을 통제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 병상과 장비는 거의 자유시장에 맡겨져 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김윤 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교실 교수는 “집에서 통원 치료를 해도 충분한 노인이 입원한다. 요양병원에 걸어 들어갔다가 폐렴ㆍ욕창 등으로 번지면서 사망한다. 건강보험 재정을 위협하는 일종의 ‘사회적 고려장’"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지역마다 노인 주간보호센터ㆍ방문 돌봄 등을 늘려 집에서 지내면 환자와 의료 재정에 이롭다”고 말했다.

정형선 연세대 보건행정학과 교수는 “일본은 지역별 의료 이용 시스템이 잘 돼 있는 반면 우리는 별 관리 없이 병원 인허가 등이 이뤄지고 있다. 앞으로 영상이나 병상 관련 수가를 조절해 과잉 의료에 따른 건보 재정 악화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1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2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8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2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6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7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8424 호두과자, 휴게소별로 중량 천차만별…2배 가량 차이나 2 10:16 65
1008423 1분만에 7만뷰가 뻥튀기 해버리는 브이앱.gif 10 10:15 626
1008422 혹세무민해서 나라를 병들게 하는 매국노 새끼들=기레기 4 10:12 147
1008421 전 남친 어머니의 김치가 너무너무 먹고 싶은 여자 18 10:10 825
1008420 탈북자가 그린 북한의 추석풍경 만화.JPG 17 10:07 807
1008419 OPEC “석유증산 없다”…11월 이란 제재 앞두고 유가 상승세 이어질 듯 2 10:05 61
1008418 해외 투어에서 찍덕 과잉대응으로 논란중인 빅히트 78 10:01 1318
1008417 올해 SM 기획력중에 제일 신박했던거 39 10:01 1816
1008416 지코 스타일리스트 "지코 센스가 만든 '북지코'" 16 09:59 1378
1008415 갓세븐 유겸 동창이 밝힌 유겸 과거썰.jpg 19 09:58 686
1008414 오늘자 방탄 콘서트..정국이 망치춤 12 09:58 366
1008413 쓸데없이 노래 존나 잘해서 당황스러운 승헌쓰 ;;;;; 2 09:49 488
1008412 어느날 바지가 당신을 보고 인사 했습니다. 24 09:45 1846
1008411 방탄 진보다 더 진처럼 생긴 주학년 졸업사진.jpg 79 09:41 2864
1008410 대학생들 50%가 틀리는 맞춤법들.jpg 73 09:30 2136
1008409 세계 어디에서도 못한걸 우리나라가 해냄.jpg 14 09:29 2955
1008408 전남친 어머니의 김치가 먹고싶은 여자.jpg 68 09:26 4003
1008407 군대가는 신지를 위해 선물을 챙겨준 김종민.jpg 28 09:25 2677
1008406 미국식 병맛 코미디 영화 10편 .jpg 43 09:24 991
1008405 이만기 강호동 종아리비교 11 09:23 1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