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3억에도 온다는 의사 없어" 성남시의료원 인력난 호소
27,240 113
2022.08.14 16:18
27,240 113
https://m.hankookilbo.com/News/Read/A2022081212000002727

입력 2022.08.14 10:00

두 차례 공모 냈으나 지원 의사 없어 무산
연봉 4억으로 올린 재공고에도 지원자 1명
"급여 인상으론 한계… 근무 환경 개선해야"

지역 공공의료기관인 경기 성남시의료원이 의사 구인난에 허덕이고 있다. 연봉으로 3억 원을 넘게 지급하는 파격 조건을 제시했지만, 업무 과중 등 이유로 의사들이 지원을 기피하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한국일보 취재에 따르면, 성남시의료원은 4월 26일과 5월 19일 두 차례 의사직 5명(순환기내과 3명, 안과 2명) 채용 모집 공모를 냈지만, 의사 면허 소지자가 한 명도 지원하지 않았다. 해당 과목 전문의 자격증 소지자라는 조건과 함께 2억 5,000만~3억 5,000만 원(세전)의 보수를 제시했으나 응시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연봉은 순환기내과 3억~3억5,000만 원, 안과 2억5,000만~2억7,000만 원이었다.

시의료원이 제시한 보수는 전국 의사 연평균 소득인 2억3,000만 원(보건복지부 보건의료인력 실태조사)보다 높고, 대형 대학병원 의사와 견줘도 적지 않다는 게 시의료원 측 설명이다.


이처럼 높은 연봉을 제시하고도 의사를 구하지 못하자, 시의료원은 지난달 20일 의사 4명을 임용하는 공고를 다시 냈다. 특히 두 차례 공모를 통해 의사를 뽑지 못한 순환기내과의 경우, 채용인원을 1명으로 줄이면서 연봉을 4억 원까지 올리는 등 파격적인 조건을 내놨다. 하지만 이 같은 조건에도 지원자는 단 1명으로 알려졌다. 연봉을 5,000만 원 올리는 당근책을 제시했지만, 인기가 없었던 셈이다.

비인기 진료 분야의 의사 구인난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시의료원은 전체 24개 진료과(의사 69명) 중 순환기내과와 안과, 한의과, 직업환경의학과 등 6개 과에서 전문의를 뽑지 못해 운영 자체를 못하고 있다.

의사들이 시의료원 지원을 기피하는 데는 업무 과중 문제가 결정적이다. 시의료원은 개원(2020년 7월)한 지 2년밖에 안 돼, 아직 전공의(수련의사) 수련 병원으로 지정받지 못했다. 수술과 진료를 보조하는 전공의도 없이 전문의 혼자 응급실 당직부터 진료와 수술까지 도맡아 처리하고 있다. 시의료원 관계자는 "의사들이 높은 보수보다 근무 환경에 더 많이 주안점을 두고 있어 임용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시의료원 노조도 급여 인상만이 능사가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노조 관계자는 “인건비 증가로만으로는 우수한 의료진을 채용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근무 환경 개선이 더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하중략)
댓글 1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90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20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2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333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2 15.02.16 498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85 21.08.23 8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022 20.05.17 6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95 20.04.30 123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1 18.08.31 44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70304 방탄 정국이 쿠키런 킹덤에서 그린 아이템.jpg 00:52 47
2270303 최근 빙그레나라 인스타에 등장한 캐릭터 1 00:51 274
2270302 에르메스 입점에 북적이는 현대百 판교점, 최단기간 매출 2조 기대감↑ 3 00:48 279
2270301 어떻게 한건지 모르겠는 릴댄 도입부;;; 3 00:44 1343
2270300 노래 들을때 은근히 많은 경우.jpg 20 00:44 1090
2270299 다시 뛰어오른 환율, 외환보유고 급감 괜찮나?? 5 00:44 520
2270298 ㄹㅇ 재능충 그 자체인 전현무 그림실력 24 00:44 1864
2270297 19년 전 오늘 발매♬ 소닌 <合コン後のファミレスにて> 2 00:41 99
2270296 인터넷에 올라오는 고양이들과 내 고양이의 차이 15 00:37 1971
2270295 다음 주 토요일 첫방송인 tvN 드라마 <슈룹> 5분 하이라이트 영상 3 00:35 583
2270294 일프듀 데뷔그룹 JO1의 두번째 스튜디오 춤.ytb 5 00:35 349
2270293 [kbo] 이대호 은퇴식 d-day 23 00:32 1406
2270292 한림예고 남녀혼성으로 커버하는 뉴진스 하입보이.ytb 5 00:29 1007
2270291 많이 이뻐진 김남길 3 00:27 1346
2270290 태국에서도 여전히 잘생긴 김재중 1 00:26 788
2270289 시간이 빨리 지나간다는걸 느끼게 되는 벌써 한달전 사건.jpg 221 00:26 1.4만
2270288 환승연애에서 사람들이 은근히 아쉬워하는 조합 24 00:26 3325
2270287 8년 전 오늘 발매♬ 노기자카46 <何度目の青空か?> 1 00:26 170
2270286 화장 찐하게 해놓고 담배물리는거 아니고 순수한 이미지로 세팅해놓고 담배물린거 도대체 어떤 개변태의 아이디어 인거냐.twt 3 00:26 3604
2270285 라면도 귀엽게 먹는 베리베리 강민 1 00:26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