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2019 MMA 방탄소년단 무대 기획 비하인드 (기획 자체만 3개월 소요)
7,042 71
2019.12.03 16:40
7,042 71

‘MMA 2019 Imagine by Kia(멜론뮤직어워드, 이하 ’MMA 2019‘)가 11월 30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 및 2만여 명의 글로벌 K-POP팬들이 공연장을 가득 채우며 11월의 마지막 밤을 더욱 화려하게 수놓은 가운데, ’MMA 2019‘는 대규모 무대와 무대장치는 물론, 출연 아티스트마다 색다른 콘셉트와 구성의 무대를 선보였다.  

시상식이 끝난 후에도 출연자들의 무대는 계속 회자되고 있다. 특히 인트로 영상부터 마지막 장면까지 해석본이 넘쳐나는 방탄소년단의 공연에 관심이 주목됐다. 최고의 무대를 선보이기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멤버들과 제작진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방탄소년단 퍼포먼스는 ‘Map of the soul : The show’라는 테마로 기획됐다. 이는 올해 방탄소년단의 앨범인 MAP OF THE SOUL : PERSONA와 3가지 키워드로 구성했다.


TXGGT.jpg

#. 1ST :Dream  

인트로 영상은 편안히 꿈을 꾸고 있는 멤버들이 모습 위로 그림자가 겹쳐진다. 그 의미를 담은 첫 곡인 RM의 ‘Intro : Persona’로 시작해 방탄소년단의 초창기 곡 ‘상남자 (Boy In Luv)’로 이어졌다. 이는 꿈을 향해 거칠 것 없던 소년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상남자’ 활동 당시의 비주얼을 그대로 재현했다.  

#. 2nd : Love  

‘상남자(Boy In Luv)’와 맞닿아 있는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퍼포먼스가 연결되면서 자연스럽게 두 번째 키워드로 넘어갔다. 꿈을 이룬 내 모습을 사랑하고 그 과정의 즐거움을 맘껏 표현한 순서로 무대를 이어간 방탄소년단은 아미를 향한 마음을 팬들에게 선사했다. 이는 ‘소우주 (Mikrokosmos)’ 시작에서 들려온 내레이션에 그 의도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처음엔 희미한 불빛이었지. 그저 최선을 다해 깜빡이는 법 밖에 몰랐어. 우리는 서로를 발견했고 우리라는 우주가 태어났어. 이제 우리 자신의 빛으로 서로를 비추자. 우리는 더 이상 작지 않아. 우주가 팽창하는 것처럼 우리라는 우주도 영원할거야’라고 메시지를 전달했다.

무엇보다 ‘소우주 (Mikrokosmos)’ 공연 중간 중간에는 팬들을 향한 방탄소년단의 애틋함이 표현돼 있어 볼거리를 더했다. AR기술로 별과 우주가 만들어져 공연장을 가득 메운 모습부터 35개국의 언어로 ‘사랑해’라는 글귀를 표현해 감동을 전했다.  

Llbri.jpg

#. 3rd :Happiness  

“나는 아직도 찾고 있어. 과거의 나는 누구였는지, 현재의 나는 누구인지. 미래에 나는 어떤 사람이 될지”라고 이야기하는 정국의 목소리와 함께 퍼포먼스는 세 번째 키워드로 넘어갔다.

꿈을 이루고 사랑의 즐거움을 찾은 행복함을 가장 화려한 쇼로 보여준 해당 공연은 뿔피리 소리와 함께 고대 그리스로마 신화를 연상케 하는 일곱 멤버의 개별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40여명의 병사들을 거느리고 등장한 첫 번째 주인공 뷔의 무대에서는 고난도 ‘에어리얼’ 퍼포먼스가 더해져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충분했다.  

이어서 진은 대형 말 세트를 이끌고 나와 ‘바람의 힘’을 더하며 카리스마 있는 임팩트를 남겼다. 지민은 그 바람 속을 유영하듯 하얀 천을 이용한 아름다운 퍼포먼스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지민의 춤선과 함께 온통 하얗던 무대는 이내 붉게 타오르며 슈가의 화끈한 불 퍼포먼스로 이어졌다.

이어진 퍼포먼스는 불과 상반되는 차가운 물과 함께 등장한 정국의 무대였다. 동작을 할 때마다 물에 젖어가는 정국의 퍼포먼스는 ‘물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사랑하게 된 ‘나르키소스’의 이야기에서 착안된 무대였다.  


QHOmc.jpg

물에 누운 정국의 모습에 비춰진 빛줄기는 다음 타자인 제이홉의 레이저 퍼포먼스로 이어졌다. 레이저와 함께 파워풀한 솔로 댄스를 선보인 제이홉에 이어 마지막 주자인 RM은 각 멤버들의 퍼포먼스 때 하나씩 등장한 키네틱아트를 7개의 별자리인 ‘북쪽왕관자리’로 완성시켰다.

특히 이 별자리는 디오니소스 신이 아내에게 증정한 선물로 알려져 있고 이는 이어질 ‘Dionysus’의 본격적인 시작을 암시하는 장치였다.  

‘Dionysus’ 무대는 대규모로 세팅됐다. 방탄소년단의 월드투어 때 등장한 대형 표범 ABR(Air Balloon Robot)이 ‘MMA 2019’에서도 등장했고, 병사들과 신전의 여인들 등 150여명이 넘는 퍼포머들, 그들을 둘러싼 거대한 신전 세트를 배경으로 ‘Dionysus’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이는 앞서 인트로 때 꿈을 꾸던 소년들이 ‘지금의 행복’을 ‘The SHOW’로 완성한, 방탄소년단의 스토리텔링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MMA 2019 Imagine by Kia(멜론뮤직어워드, 이하 ’MMA 2019‘)가 11월 30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 및 2만여 명의 글로벌 K-POP팬들이 공연장을 가득 채우며 11월의 마지막 밤을 더욱 화려하게 수놓았다.

시상식이 끝난 후에도 출연자들의 무대가 회자되고 있는 가운데, 특히 인트로 영상부터 마지막 장면까지 최고의 무대를 선보였던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제작진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한다.


#. 연출 비하인드


cIpwA.jpg

이번 ‘MMA 2019’ 방탄소년단의 퍼포먼스는 기획 기간만 3개월을 두고 숱한 회의 끝에 탄생했다. 연일 바쁜 스케줄 속에도 아이템 기획과 퍼포먼스 구성에 적극 참여한 멤버들은 7인 7색 개별 퍼포먼스를 위해 연습을 거듭하며 퍼포먼스 완성도에 심혈을 기울였다.

MMA 제작진은 아티스트의 열정을 뒷받침하기 위해 대형 신전세트, 멤버별 등장 세트를 별도 제작에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멤버 정국의 개별 퍼포먼스를 위해 물이 새지 않는 특별 수조를 제작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를 투입해 제작했고, 국내 최고 기술의 에어리얼 퍼포머 등을 찾아다니며 섭외하는 등 연출의 완성도에 집중했다.

무대 제작에만 270여명의 제작인원이 투입됐고, 멤버들 외에도 170여명의 퍼포머가 무대를 빛냈다. 그 170여명의 헤어메이크업도 30여명이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개별 디자인을 했으며, 또한 퍼포먼스를 위해 준비된 의상수가 218벌에 달하며 각 의상에 어울릴 장신구와 소도구에도 세심한 신경을 썼다.

퍼포먼스에는 메인곡으로 선보인 ‘Intro : Persona’, ‘상남자(Boy In Luv)’,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feat. Halsey’, ‘소우주(Mikrokosmos)’, ‘Dionysus’ 등을 포함해 총 11곡이 사용됐다. 특히 ‘소우주(Mikrokosmos)’를 시작하기 전 내레이션과 함께 흘러나온 곡 ‘전하지 못한 진심’을 비롯해 개별 퍼포먼스를 위해 7곡이 새롭게 편곡되어 각자의 색깔을 더했다. 이 편곡 작업 역시 1개월 이상의 시간을 두고 무대, 안무 등과의 조화를 생각하며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멜론 관계자는 “바쁘게 활동 중인 아티스트와 관계자들의 열정 어린 도움과 음악산업 관계자 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성황리에 MMA 2019를 마칠 수 있었다”며 “음악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이 보내주신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국내 음악산업 발전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최선을 다해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jinaaa@mkculture.com

댓글 7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2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7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5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1 08.23 1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14 20.05.17 2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5 20.04.30 89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3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34354 액체화는 나만 가능하다 냥 16:42 29
2034353 [Datalook] 온라인 커뮤니티가 출입처가 된 기자들 2 16:41 206
2034352 18층 건물 높이, 거대한 '쓰레기 산'에 사는 사람들 1 16:40 315
2034351 AKB 이번 싱글 센터의 놀라운 기억력.JPG 9 16:40 424
2034350 정부에서 이번에 공식 지정한 인구감소관리지역.jpg 11 16:39 575
2034349 경찰, '무면허·경찰폭행' 래퍼 장용준 19일 구속 송치 5 16:37 304
2034348 날이 추워지면 생각난다는 샤이니 키의 그 머플러.jpg 20 16:37 1276
2034347 손재주는 없지만 열심히 한 남자친구 17 16:36 1227
2034346 美 유명 반인종차별 학자, 1시간 화상강연에 2400만원 논란 2 16:36 273
2034345 정말 지독한 소통광공인 트와이스 모모 근황..JPG 26 16:35 1570
2034344 기억하나요, 단 하나의 노래만 히트시키고 잊혀진 가수들을 4 16:35 424
2034343 2021.10.22 - 11.21 방탄소년단 팝업 오픈 6 16:34 630
2034342 "K배우=김선호, 9월부터 前여친 문제로 곤욕" 의혹 제기 161 16:32 1.3만
2034341 공포영화보고 혼자 씻을때 14 16:32 667
2034340 세계 에너지 위기의 배경..화석연료 시대 저무는데 재생에너지는 아직 준비중 1 16:32 89
2034339 수배 중인 살인 용의자에 中네티즌들 "차라리 도망가서 행복해라" 1 16:30 1516
2034338 미국 심야 전철서 벌어진 성폭행 외면한 승객들..경찰 "개탄스럽다" 16 16:28 1578
2034337 "소총 무장한 인물 활보"..독일 경찰 잡고보니 장난감 든 소년 1 16:28 295
2034336 앙큼상큼 여우같은 ITZY(있지)채령 막주 4주차 활동모음.jpgif 3 16:27 369
2034335 신기한 케이크 9 16:27 15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