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어릴 때는 몰랐지만 지금 읽으면 심금을 울리는 어린왕자 명언.txt
17,656 444
2019.07.19 00:08
17,656 444
HoIDA






 












iJqxB


여기 보이는건 껍데기에 지나지 않아. 

가장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아.

















xXXYm



어른들은 누구나 처음엔 어린이였다. 

그러나 그것을 기억하는 어른은 별로 없다.





















PjWzh



만약 어른들에게

'창가에는 제라늄 꽃이 피어 있고, 지붕에는 비둘기들이 놀고 있는 아름다운 분홍빛의 벽돌집을 보았어요' 라고 말하면

그들은 그 집이 어떤 집인지 관심도 갖지 않는다.

하지만 그들에게 " 몇 십만 프랑짜리, 몇평의 집을 보았어요 " 라고 말한다면

" 아, 참 좋은 집이구나! " 하고 감탄하며 소리친다.











 





 






lJIUt


 

" 사람들은 어디에 있어? 사막에서는 조금 외롭구나 .. " 

" 사람들 속에서도 외롭기는 마찬가지야 " 뱀이 말했다.

 

 















CBdew

 " 너의 장미꽃이 그토록 소중한 것은 

그 꽃을 위해 네가 공들인 그 시간 때문이야 " 

 

 

" 하지만 너는 그것을 잊으면 안돼, 

너는 네가 길들인 것에 대해 언제까지나 책임이 있는 거야 

너는 장미에 대해 책임이 있어 .."



















QQWUe


꽃의 말이 아닌 행동을 보고 판단했어야 했어.

꽃들은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거든.

내게 향기를 전해 주고 밝은 빛을 주었는데...

그 얕은 꾀 뒤에 가려진 사랑스럽고 따뜻한 마음을 보았어야 했는데...


그때 난 꽃을 제대로 사랑하기에는 아직 어렸던 거야.


















dtQje



 " 사막이 아름다운 것은 그것이 어딘가에 우물을 감추고 있기 때문이야 "

 



















 




VQwWt


 

너는 나에게 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존재가 되는거고, 

나도 너에게 세상에 하나뿐인 유일한 존재가 되는거야 ..















 

 

CHVQL




누군가에게 길들여 진다는 것은 

눈물을 흘릴 일이 생긴다는 것인지도 모른다.


















qrYjF



나에게는 나의 장미꽃 한 송이가

수 백 개의 다른 장미꽃보다 훨씬 중요해.

내가 그 꽃에 물을 주었으니까.

내가 그 꽃에 유리 덮개를 씌워주었으니까.

내가 바람막이로 그 꽃을 지켜주었으니까.

내가 그 꽃을 위해 벌레들을 잡아주었으니까.

그녀가 불평하거나, 자랑할 때도 나는 들어주었으니까.

침묵할 때도 그녀를 나는 지켜봐 주었으니까. 

















qyiiy


만일 네가 나를 길들인다면, 

마치 태양이 내 인생에 비춰드는 것과 같을 거야.

나는 너만의 발자국 소리를 알게 되겠지. 다른 모든 발자국 소리와는 구별되는...

다른 발자국 소리들은 나를 땅 밑으로 숨어들게 만들겠지만,

너의 발자국은 마치 음악소리처럼 나를 굴 밖으로 나오게 할 거야. 













 







ZoMBK


 

" 네가 오후 네 시에 온다면 나는 세 시 부터 행복해질 거야 

시간이 가면 갈 수록 그 만큼 나는 더 행복해질 거야 

네 시가 되면 이미 나는 불안해지고 안절부절 못하게 될거야 

난 행복의 대가가 무엇인지 알게 되는거야.... "

 


















hdqpl



" 언젠가 하루는 해가 지는 것을 44번 보았어.... "


어린 왕자는 이렇게 말하고는 잠시 뒤에 다시 말을 이었습니다.


" 아저씨, 몹시 외롭고 쓸쓸할 때에는 해 지는 것이 보고 싶어져.... "

" 그러면 해 지는 걸 44번 보던 날은 그리도 외롭고 쓸쓸했었니? "


어린 왕자는 아무 대답이 없었습니다.




















VEeVf


" 안녕 " 어린 왕자가 인사했다. 

" 안녕 " 상인도 인사했다. 그는 갈증을 해소시켜주는 알약을 파는 사람이었다. 

일주일에 한 알씩 먹으면 더 이상 물을 마시고 싶은 욕구가 생기지 않는다는 것이다.



" 왜 이런 것을 팔죠? " 어린 왕자가 물었다. 

" 이 약은 시간을 아주 많이 절약하게 해주거든. 전문가들이 계산해본 결과, 일주일에 53분씩이나 절약을 할 수 있다는구나 " 

" 그러면 그 53분으로 무얼 하죠? " 

" 하고 싶은 일을 하지.. "



' 나에게 마음대로 쓸 수 있는 53분이 있다면, 나는 샘을 향해 걸어갈 텐데… ' 



















ShkKz



다른 사람에게는 결코 열어주지 않는 문을 

당신에게만 열어주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이야말로 당신의 진정한 친구이다.

 


 

















Azafv



" 황금빛 머리카락을 가진 네가 나를 길들인다면 정말 근사할거야 

그렇게 되면 황금빛 물결치는 밀밭을 볼 때마다 네 생각이 날 테니까 .. 

그렇게 되면 나는 밀밭 사이로 부는 바람소리도 사랑하게 될 테니까.. "

 

 

 

 

 

 

 

 

 

 

 

 

 

rOptj


" 사람들은 모두들 똑같이 급행 열차를 타고 어디론가 가지만 무얼 찾아가는지는 몰라.

그러니까 어디를 가야 할지 몰라서 갈팡질팡하고 제자리만 빙빙 돌고 하는 거야... "


어린 왕자는 이렇게 말하고는 다시 또 계속해서 말했습니다.


" 그것은 아무 소용도 없는 일이야... "

 



















JLJgd



밤이면 별들을 바라봐. 내 별은 너무 작아서 어디 있는지 지금 가르쳐 줄 수가 없지만  

오히려 그 편이 더 좋아. 내 별은 아저씨에게는 여러 별들 중의 하나가 되는 거지.  

그럼 아저씬 어느 별이든지 바라보는 게 즐겁게 될 테니까......  

그 별들은 모두 아저씨 친구가 될 거야










iJpdP

댓글 44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안녕 베일리》무대인사 시사회 당첨자 발표 ◀◀ 46 08.23 1.8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9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9 15.02.16 19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65293 상당히 괜찮았던 홍준표 공약 8 06:47 120
1365292 "정유라는 개인비리고 조국 딸은 입시제도 문제?" 하태경 "촛불 국민 얕잡아보는 것" 8 06:42 108
1365291 보아는 보아 1 06:34 156
1365290 D23에서 공개된 겨울왕국 2 새로운 스틸컷 3 06:32 320
1365289 만화 틀어달라고 부탁하는 딸 5 06:28 487
1365288 트와이스 9월 16일 미니 8집으로 컴백 5 06:24 481
1365287 디즈니 차기 애니메이션 두번째 동양인 공주 라야 컨셉아트 공개 16 06:24 725
1365286 부산대 의전원 교수들 "조국 딸 수준 미달… 재시험 기회 줘도 유급"  3 06:21 277
1365285 도라에몽 진구 엄마 2m 설.jpg 7 06:00 691
1365284 '지소미아 종료' 더 뜨거워지는 불매.."일본 여행 사라졌다"(종합) 7 05:44 768
1365283 소아과 의사가 쓴 조국 딸 의학 논문 의견 28 05:28 1205
1365282 CG 아님 19 05:22 1171
1365281 밑에 글 보고 생각난 엔시티 사이먼세즈 + 레드벨벳 루키 2 04:50 373
1365280 할매할배덬들 콜렉트콜? 그런거도 없던시절 전화하던거 56 04:49 1609
1365279 트위치 방송사고날 뻔.gif 41 04:48 2077
1365278 쇼미 탈락해놓고 패부로 올라가서 승자들 떨어뜨린 릴타치 인스타 9 04:46 1455
1365277 원덬이 생각하는 프듀48 신이 내린 비쥬얼 조합 13 04:30 1236
1365276 자한당이 확실히 더 맘에드는 부분 149 04:29 2718
1365275 비긴어게인 샹들리에 인질극에 지친 덬들을 위한 박정현-샹들리에 직캠 4 04:21 854
1365274 일본 불매운동용 휘발유.jpg 11 04:15 1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