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아이오아이 재결합은 시기 상조인 이유.jpg
26,117 166
2019.10.21 08:51
26,117 166
https://img.theqoo.net/GbSdU

2016년 3월 15일 촬영된 A연예기획사 사무실의 컴퓨터 화면. 화면 왼쪽으로 투표 조작에 사용된 많은 계정이 보인다.

경찰이 케이블채널 엠넷의 아이돌 연습생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의 생방송 투표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수사 대상에 오른 한 연예기획사가 10만 개가 넘는 ID를 동원해 온라인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는 관련자 증언이 나왔다. 시청자 1명이 하루에 한 차례만 투표할 수 있도록 돼 있는 방식인데, 이 연예기획사는 다수의 차명 ID로 소속 연습생의 득표수를 끌어올렸다는 것이다.
A연예기획사에서 일했던 복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2016년 3월 이 회사 간부가 사무직 직원과 매니저, 연습생을 불러 모은 뒤 프로듀스 시리즈 시즌1에 해당하는 ‘프로듀스 101’ 출연자에게 투표하는 데 필요한 ID와 비밀번호가 정리된 자료를 나눠줬다고 한다. 같은 해 1∼4월 방영된 ‘프로듀스 101’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투표로 최종 11명의 아이돌 연습생을 선발하는 프로그램이었다. 문자 투표는 마지막 생방송에서만 진행됐다.
기획사 간부는 나눠준 ID로 ‘프로듀스 101’에 출연한 소속 연습생 2명에게 집중적으로 투표하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일과 시간에는 사무직 직원들이, 밤에는 연습생과 매니저 등이 투표에 동원됐다. 이 회사의 연습생이었던 B 씨는 17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하루에 할당된 투표량을 다 채울 때까지는 집에도 가지 못하게 했다”며 “온라인 투표가 시작되는 0시부터 오전 7시까지 매일 투표를 했다”고 주장했다. B 씨는 “투표를 지시한 간부가 ‘다음 시즌에는 너가 (조작 투표의) 보상을 받을 것이다’라고 하면서 투표를 강요했다”고 말했다. ‘프로듀스 101’에 참가한 이 회사 소속 연습생 3명 중 한 명은 최종 11명에 선발됐다.
투표를 하는 데 사용된 ID는 한 사람당 하루 평균 1400개 정도였다고 한다. 이 회사 연습생이었던 C 씨는 “간부가 처음엔 몇만 개를 나눠줬는데 며칠 뒤 부족하다고 판단했는지 추가로 더 가져온 ID가 10만 개가 넘었다”며 “우리가 그런 식으로 투표를 하지 않았더라면 최종 11명에 뽑힌 연습생은 데뷔를 못 했을 수도 있다”고 했다.
C 씨는 “참다못한 연습생들이 간부에게 문제 제기를 하자 증거를 없애려고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우리를 사무실에 가두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이 회사는 사무실 컴퓨터에 인터넷주소(IP주소) 추적을 어렵게 만드는 프로그램을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듀스 시리즈의 투표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1일 연예기획사 사무실 5곳을 압수수색했는데 A사도 포함됐었다.
이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다수의 ID를 동원한 투표 결과 조작과 관련해 17일 “그런 일은 없었다”고 밝혔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20&aid=0003247802



그동안 클린한줄 알았던 시즌 1조차 투표사재기 기사 뜸
댓글 16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온에어관련 협조 부탁공지 (금일부터 적용) 11.05 24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8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8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57 15.02.16 290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561 05.17 12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55 04.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10 18.08.31 25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1510 서울대 치대 학생회장 후보자 레전드 사건 567 11.23 5.4만
131509 한식으로 인정해줘야되는 음식 576 11.23 5.1만
131508 쿠팡에서 파는 동물 모양 케이크 만들기 세트 536 11.23 5.8만
131507 (길거리 캐스팅 당시) 캐스팅 디렉터: 저는 이렇게 생긴 사람 처음 봤어요 348 11.23 4.6만
131506 [속보] 이수만, 박진영 오디션 안뽑은거 아냐 지발로 안와 지금이라도 받을 의향 있어... 646 11.23 6.2만
131505 방탄 지민 기워입은 바지 근황 441 11.23 3.1만
131504 서로가 신기한 70년대생과 90년대생 442 11.23 4.4만
131503 모 유명 드라마 작가 작품에 백마탄 왕자가 자주 등장하는 이유 674 11.23 4.7만
131502 '미쳤다' 소리 듣는 미국 에스콰이어 방탄 뷔 화보 .jpg 420 11.23 2.3만
131501 방탄소년단 에스콰이어 본지(미국판) 커버 337 11.23 1.8만
131500 [속보] 서울 중구 대기업서 직원이 아내 살해 후 극단선택 571 11.23 6.7만
131499 둘째를 낳을 수 없는 세상.jpg 492 11.23 4.9만
131498 소련여자의 서울 지하철 1호선 후기 620 11.23 4.1만
131497 쯔양 복귀를 욕하는 일부 사람들의 마인드.jpg 723 11.23 3.1만
131496 방금 뜬 에스파 카리나 프리뷰.......jpg 521 11.23 4.4만
131495 방금 공개된 방탄소년단 지민 화보 243 11.23 1.3만
131494 [단독] 시우민, 말년휴가 중 미복귀 제대..엑소 내 첫 군필돌 탄생 445 11.23 2.4만
131493 오늘자 방탄소년단 AMAs 'Life Goes On' 'Dynamite' 엔딩 무대.twt 288 11.23 1.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