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이혜정 "남편과 이혼? 힘든 일 겪고 쉬운 일 내려놓는 것" (해방타운) [전일야화]
51,172 511
2021.09.25 13:04
51,172 511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해방타운' 이혜정이 시집살이에 대해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결혼 43년 만에 첫 해방 데이를 맞았다. 


이날 결혼 43년 만의 첫 해방을 만끽한 이혜정의 해방 라이프가 공개됐다. 이혜정은 '혼자 있고 싶은 순간이 있냐'는 물음에 "한 번도 안 해봤다. 늘 어릴 때 시집을 갔으니까 가족에서 제가 있었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이혜정은 24세에 결혼해 1남 1녀의 자녀를 뒀다. 그녀는 "결혼 후 제일 가슴에 사무치는게 시댁 식구들과 함께 살던 결혼 초. 저는 아이를 등에 업고 식사하는 동안 과일을 깎았다"라며 식사도 제대로 못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과일을 드실 때 차를 끓인다. 식구들이 일어나기를 기다리면서 떨어진 것들을 엎드려 기어 다니며 닦았다"며 "그 때가 제일 치욕스럽고 제일 가슴에 남는다"라며 시집살이에 대한 설움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주부로 살다가 요리 연구가의 일을 시작했기에 주부가 본업이라는 이혜정은 "강박관념이 있다"고 했다. 또, 이혜정은 평소 새벽 4시 30분에 일어나 가족을 위해 밥을 짓고, 약수까지 끓이는 모습을 보였다.

솥밥을 한다는 이혜정. 백지영은 "남편 분이 겉절이를 좋아한다고 한다. 식사 때마다 하신다고 하더라"고 했다. 이에 붐은 "좋아하는 음식 중에 가장 소름끼치는 음식이다"라며 경악했다. 그러나 이혜정은 "그냥 세수하는 것처럼 한다"라고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남편은 물론 시부모님도 겉절이를 좋아했기에 매일 했다는 이혜정은 "가족이 된 이상 그건 저의 의무였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의 첫 번째 일이라고 했다.

출근 전 반려견들도 돌보는 이혜정은 바쁜 아침 시간을 보내고 난 후 요리 연구가로 변신해 바쁘게 살아왔다. 오로지 자신을 위한 시간이 없었다는 이혜정은 "행사나 출장이 있으면 아무리 멀어도 밤에 집에 왔다가 다음 날 다시 내려가는 스타일이다"라며 남편의 밥을 43년째 차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입주 하루 전 남편을 위한 밥 준비를 하는 이혜정의 모습이 공개됐다.


전자레인지에 돌려먹을지도 걱정하던 이혜정은 "남편이 국을 안 먹는다. 마른반찬만 먹는다"며 "'안 먹어' 라고는 안 하는데 젓가락으로 밀어놓는다"라며 남편의 식습관을 밝혀 백지영, 장윤정, 윤혜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또, 전복을 좋아하는 남편을 위해 전복죽까지 만드는 이혜정. '매일 식사를 차리는 것이 힘들지 않냐'는 물음에 "(지금까지) 43년을 한 끼도 안 거르고 밥을 해줬는데, 이제와서 그만두기엔 그동안 해왔던 노력이 아깝다"며 계속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혼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지금까지 사는 게 힘들었는데 앞으로는 쉽지 않냐"며 "힘든 일 다 겪고 왜 쉬운 일을 내려 놓겠냐"라며 자신을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이어 밥과 국을 다 하고 나면 한 끼 먹을 양으로 소분, 전복죽까지 먹기 쉽게 소분하는 정성을 보였다. 이날 다양한 화장품은 물론 향수, 옷까지 한 가득 챙기는 이혜정의 모습에 백지영은 생각에 잠겼다.

백지영은 "저는 사실 겉으로 보기엔 화려하셔서 집에서 되게 공주님이실 줄 알았다"며 "뭔가 엄마 생각이 많이난다"라며 울컥하기도 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https://entertain.v.daum.net/v/20210925071002304


그동안 해왔던 노력들이 아깝다니 난 저 말이 이해가 안되네, 오히려 너무 참고 사시는 것 같아서 답답한데...

댓글 5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1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7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5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1 08.23 11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13 20.05.17 2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5 20.04.30 89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3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105 김고은의 베스트 케미 상대배우는?? 177 10.16 7181
167104 귀신이 진짜 있기는 있는 것 같은 파주영어마을 귀신썰 😨 717 10.16 5.8만
167103 이쯤되니 원덬만 안보고 있는것 같은거.jpg 625 10.16 6만
167102 오늘자 갯마을 차차차 요약: 467 10.16 5.6만
167101 오늘자 전개때문에 답답하고 짜증나고 화나는사람 많았던 드라마(갯마을차차차).jpg 180 10.16 2.1만
167100 에스파 노래듣는덬들이 킬링파트로 자주꼽는 부분 159 10.16 1.9만
167099 ㅅㅍ) 갯마을 차차차 오늘 죽은 캐릭터 131 10.16 3.3만
167098 20% 부족한 광공 재질이라는 방탄소년단 정국 425 10.16 2.9만
167097 오늘자 갯마을차차차 보고 화난 은행 직원 474 10.16 6.7만
167096 쌍문동 하면 생각나는 작품은?? 885 10.16 3.6만
167095 너무 잘만들어서 민폐소리까지 나오는 영화.... 895 10.16 8.4만
167094 우리나라에서만 '억대' 연봉받는 의외의 직업.jpg 323 10.16 6만
167093 국립한글박물관에서 운영중인 무료 한글폰트 배포 사이트 606 10.16 1.7만
167092 뭐야 얘 춤 어떻게 알아?? 형은 뭐야???? 494 10.16 8.4만
167091 현 실시간 단체로 오징어게임중인 네덜란드 광장 모습.jpgif 495 10.16 7.8만
167090 운동과 자세 교정으로 어깨 라인이 많이 달라진 남자 아이돌.jpgif 913 10.16 9.3만
167089 벌써 그리워 지는 그 녀석 909 10.16 5.1만
167088 [단독] 그룹 포시즌 멤버 가을 소속사 "사실무근" 해명 809 10.16 6.6만
167087 엄마가 기가쎄. 첫인상부터 좀 쎄 보이고 말투도 쎄고 진짜 성격도 쎄고 걍 다 쎄. 어디 점보러 가면 무당해도 성공했을 팔자라는 소리 들을만큼 보통이 아닌 사람임.jpg 1457 10.16 8.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