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25년 전, ‘여’가 출발대에 섰다. 짧게 깎은 군인 머리에 긴장한 표정으로 로진이 잔뜩 묻은 손에 침을 뱉었다. 25년 뒤 또 다른 ‘여’가 출발대에 섰다. 묶어 올린 머리에 표정이 담담했다. 오른손을 들어올린 다음, 달리기 시작했다. 1996년의 ‘여’와 2021년의 ‘여’가 겹치는, 25년의 시간을 넘는 데자뷔.
35,305 398
2021.08.01 18:57
35,305 398
기계체조 도마는 올림픽 모든 종목 중 가장 짧은 순간을 겨루는 종목이다. 남자 육상 100m도 10초 가까이 걸리고, 역도도 인상과 용상이 각각 3차시기 씩이다. 도마는 도움닫기 포함 4초 안에 끝나는 승부다. 기회는 2번 뿐. 8초가 채 안되는 시간으로 순위와 메달이 갈린다. 그 8초를 위해 ‘여 이대(二代)’는 수년 동안 뛰고 또 뛰고 날아 올랐다. 여서정은 “짧지만 주변의 모든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는 종목”이라고 도마의 매력을 밝혔다.

운명처럼 아버지와 어머니의 뒤를 이었다. 어머니 김채은씨도 아시안게임 체조 메달리스트다. 부모는 베란다에 평균대를 놓았다. 여서정은 “어릴 때부터 가만히 있는 걸 못했다”고 했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때 여홍철은 세계최고였다. 그때 기술 ‘여2’는 앞짚고 뛰어 두바퀴 반을 비튼다. 아버지를 따라 여서정도 고유기술 ‘여서정’을 가졌다. 아버지와 똑같은데 반바퀴 덜 비틀어 내린다. 여홍철은 뒤로 돌아 착지, 여서정은 앞을 보고 착지다.

그때의 아버지는 당대 최고의 기술을 가졌다. 여서정은 “지금의 나보다 도약도, 높이도 훨씬 잘했다”고 했다. 25년전, 힘껏 날아오른 여홍철은 착지 순간 뒤로 크게 밀렸다. 메달 색깔이 바뀌는 걸 직감한 여홍철의 표정이 굳어졌다. 여서정은 3년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고 “아버지가 못 딴 금메달 따서 꼭 목에 걸어드리고 싶다”며 울먹였다.

여서정이 입을 꽉 다문채 달리기 시작했다. 1차시기 ‘여서정’이었다. 힘차게 구른 뒤 앞짚고, 25년전 아버지처럼, 몸을 띄워올렸다. 손을 모아 비튼 뒤 두 발로 내렸다. 25년전 그때와 달리 여서정의 발은 움직이지 않았다. 전광판에 점수 15.333이 떴다. 마이크 앞에 선 아버지는 “아아아 서정아, 너무 잘했어요. 착지도 너무 완벽했어요” 라고 외쳤다.

2차시기에서 난도 5.4짜리 기술을 안정적으로 펼쳤고, 착지에서 외발로 두 걸음 물러섰지만 여서정은 연기를 마친 뒤 기쁜 표정으로 이정식 코치에게 달려가 안겼다. 여서정은 2차시기 14.133을 받아 합계 14.733을 기록했다. 충분히 대단한 기록이었다.

3년 전 아빠의 목에 걸겠다는 ‘금’은 아니었지만 레베카 안드라지(15.083·브라질), 미카일라 스키너(14.916·미국)에 이어 한국 체조 여자 올림픽 사상 첫 메달리스트가 됐다. 아버지는 “아아아 동메달, 하하하하. 네, 잘했습니다”라고, 목놓아 외쳤다. 자신의 은메달 때 실망했던 아버지는 딸의 동메달에 목이 메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32/0003089140?cds=news_edit
댓글 39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15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0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6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69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25 08.23 8.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486 20.05.17 28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4 20.04.30 88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2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5168 27년전 남산을 가로막는다는 이유로 폭파철거된 아파트 (feat.시원하다) 314 09.25 4.6만
165167 내가 오징어게임 참가자라면 어디서 뒤질지 추측해보기 (스포) 1026 09.25 5만
165166 방탄소년단 진 & 배우 유승호에게 커피차 선물 받은 권현빈 381 09.25 4.6만
165165 인천서구청 `김포 장릉 근처 아파트는 절차상 문제가 없는게 분명하다` 550 09.25 3.7만
165164 남편의 사촌네가 제 난자를 원합니다.pann 936 09.25 6.4만
165163 자취하는 30대 여성의 현실적인 가계부.jpg 406 09.25 6.8만
165162 트와이스(TWICE) 영어싱글 'The Feels' 컨셉포토 개인사진 (10.01 금요일 오후1시 발매) 380 09.25 3.6만
165161 이혜정 "남편과 이혼? 힘든 일 겪고 쉬운 일 내려놓는 것" (해방타운) [전일야화] 505 09.25 4.9만
165160 아시아에서 남자가 제일 잘생긴 나라는.jpg 957 09.25 7.1만
165159 (사진주의) 사람들이 출산에 대해 생각보다 전혀 모르는 것 744 09.25 6.3만
165158 은근히 메인여주 늦게 한 배우.jpg 418 09.25 7.8만
165157 불법이라서 하면 안 되는데 안 지키는 사람 존~~나 많은 거.JPG 700 09.25 6.9만
165156 제주도 이색 디저트 모음 895 09.25 3.8만
165155 한국인들 최악의 음식문화.gif 895 09.25 7.3만
165154 현실적인 2030 돈 소비 줄이는법 349 09.25 4.8만
165153 서울 강남 스테이크 맛집 827 09.25 3만
165152 핫게 갔던 걸스플래닛 중국인 연습생 어제 또 리더 지원함 567 09.25 5.2만
165151 방탄소년단에게 뺏겼던 1위 다시 찾아온 저스틴 비버 243 09.25 2.2만
165150 이대로면 한국인 없는 케이팝 아이돌이 되게 생긴 걸스플래닛 데뷔조 977 09.25 6.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