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도서관서 큰소리로 통화한 노인과 다툼.."노인혐오 확산"
25,513 235
2020.01.18 11:48
25,513 235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대학생 조모씨(25)는 겨울방학 동안 집에서 가까운 시립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다가 한 노인과 시비가 붙었다. 한 노인이 열람실에서 휴대폰 벨소리가 울리자 큰 목소리로 통화를 하는 것을 보고 조용히 해달라고 부탁을 하자 그 노인은 "젊은 사람이 그러면 안된다"고 하면서 결국 싸움으로 번졌다. 결국 조씨는 도서관 대신에 커피숍이나 스터디카페를 이용할 수 밖에 없게 됐다.

고령화 사회로 급속하게 접으들면서 우리나라에도 노인에 대한 부정적 편견 등으로 인한 노인혐오 문제가 확산되고 있다.

세대간의 갈등은 어느 사회에나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문제는 경제나 사회적으로 세대 간의 갈등이 심화되면서 노인 혐오로 이어지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2018년 실시한 노인종합보고서에 따르면 청년층의 80%가 노인에 대한 부정적 편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실시한 고령자에 대한 인식조사에서 '노인은 다른 사람에게 잔소리를 많이 한다', '노인은 실력보다 나이, 경력, 직위 등으로 권위를 세우려 한다'는 문항에 각각 71.7%, 63.7%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연구원은 "실력과 괴리된 권위주의 의식에 대한 편견을 높게 가지고 있는 것"이라며 노인혐오 문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노인혐오 문제는 세대 간 인식변화와 사회구조적 요인과도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20세기 후반 산업화와 도시화가 진행되면서 핵가족화로 인한 전통적인 노부모 부양체계가 붕괴했고, 이는 세대 간 소통의 기회를 없애 공동체를 중시하는 고령계층과 개인주의를 선호하는 젊은층 사이의 가치관 대립을 심화시켰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고령자가 크게 증가하면서 젊은 세대의 경제적 부담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통계청은 한국 노년부양비가 2019년 20.4명에서 2067년 102.4명으로 증가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연구원은 "고령화로 인한 사회적 영향을 위기가 아니라 하나의 변화로 인식하고 사회를 발전시키는 데 세대 간 간극을 줄이고 서로를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청년층의 노인인구 부양부담을 완화하고 고령층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한국에서도 일본의 사례를 참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은 고령자 고용안정법을 개정, 기업이 65세까지 노동자의 고용 안정성을 보장하도록 조치했다.

연구원은 "고령자의 고용안정성 보장을 통해 정부는 고령자로부터 더 많은 세금과 사회보장금을 징수할 수 있으며, 정부 재정상황에 대한 일부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도서관 매너 문제지 무슨 노인혐오?
댓글 23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포켓몬스터 공식 스티커북 <픽셀 포켓몬> 출간 기념 도서 증정 이벤트 1367 02.19 1.9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연기장인들 총출동! 신혜선x배종옥의 무죄 입증 추적극 《결백》무대인사 시사회 470 02.18 2.2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76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4 16.06.07 522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 16.05.21 48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6 15.02.16 221만
공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정치적인 목적으로 활동하는 모든 회원들 강력처리 중(본인들이 알거임), 더쿠 내 작전세력 및 신천지들이 활동하여 글 삭제하게 만든다는 뇌피셜 음모론 루머 유포 강력 처리중, 더쿠 일베 잠식설에 이은 더쿠 신천지 잠식설까지 확인 즉시 차단중 [정치 관련 글 스퀘어 금지] 19.10.04 2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1 18.08.31 18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3481 "신천지랑은 달라, 위생 철저"…전광훈, 주말 집회 강행 234 02.21 1.3만
103480 대구 계명대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참가자, 코로나 확진 244 02.21 1.7만
103479 방탄소년단 신곡 가사가 잘 안들리는 이유 344 02.21 2.9만
103478 [사설] ‘신천지 비난’ 코로나 사태 해결에 도움 안 된다 223 02.21 1.4만
103477 방금 한터 터진 방탄소년단....jpg 134 02.21 2.1만
103476 BTS (방탄소년단) 'ON' MV 591 02.21 1.7만
103475 [뮤뱅] 방금 컴백무대한 아이즈원 컴백무대 83 02.21 5273
103474 [단독 전화인터뷰] 신천지 교회 31번 확진자가 밝힌 ‘코로나 진단 2번 거절’의 진실 🚫천지일보 신천지 쉴드 기사🚫 102 02.21 5399
103473 계명대학교 신입생 OT 참가자 코로나-19 확진 254 02.21 2만
103472 [코로나19] 전세계 사망자 2200명↑… 한국 확진자 세계 2위 99 02.21 6992
103471 [단독][인터뷰]31번 환자 "수성보건소서 1시간 실랑이 끝에 코로나19 검사받았다" 411 02.21 2.3만
103470 [소름주의]MBC 관계자한테 연락해서 지키겠다는 아이즈원 팬 144 02.21 1.2만
103469 서울시장, 광화문 집회시 벌금 개인당 300만원 256 02.21 1.7만
103468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전국적 확산 징후는 아직 없다"(종합) 88 02.21 5029
103467 "대구가 더 위험"…중국인 유학생들 휴학 문의 폭주 498 02.21 2.6만
103466 코로나 갓물주 뜻밖에 불편러...jpg 186 02.21 3.3만
103465 코로나 공포에도 서울에선 대규모 케이팝 콘서트? 213 02.21 1.7만
103464 [속보]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204명 중 140명이 신천지 관련  248 02.21 1.4만
103463 신규 확진 48명 중 46명 신천지 관련 186 02.21 1.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