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도서관서 큰소리로 통화한 노인과 다툼.."노인혐오 확산"
26,099 235
2020.01.18 11:48
26,099 235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대학생 조모씨(25)는 겨울방학 동안 집에서 가까운 시립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다가 한 노인과 시비가 붙었다. 한 노인이 열람실에서 휴대폰 벨소리가 울리자 큰 목소리로 통화를 하는 것을 보고 조용히 해달라고 부탁을 하자 그 노인은 "젊은 사람이 그러면 안된다"고 하면서 결국 싸움으로 번졌다. 결국 조씨는 도서관 대신에 커피숍이나 스터디카페를 이용할 수 밖에 없게 됐다.

고령화 사회로 급속하게 접으들면서 우리나라에도 노인에 대한 부정적 편견 등으로 인한 노인혐오 문제가 확산되고 있다.

세대간의 갈등은 어느 사회에나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문제는 경제나 사회적으로 세대 간의 갈등이 심화되면서 노인 혐오로 이어지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2018년 실시한 노인종합보고서에 따르면 청년층의 80%가 노인에 대한 부정적 편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실시한 고령자에 대한 인식조사에서 '노인은 다른 사람에게 잔소리를 많이 한다', '노인은 실력보다 나이, 경력, 직위 등으로 권위를 세우려 한다'는 문항에 각각 71.7%, 63.7%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연구원은 "실력과 괴리된 권위주의 의식에 대한 편견을 높게 가지고 있는 것"이라며 노인혐오 문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노인혐오 문제는 세대 간 인식변화와 사회구조적 요인과도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20세기 후반 산업화와 도시화가 진행되면서 핵가족화로 인한 전통적인 노부모 부양체계가 붕괴했고, 이는 세대 간 소통의 기회를 없애 공동체를 중시하는 고령계층과 개인주의를 선호하는 젊은층 사이의 가치관 대립을 심화시켰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고령자가 크게 증가하면서 젊은 세대의 경제적 부담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통계청은 한국 노년부양비가 2019년 20.4명에서 2067년 102.4명으로 증가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연구원은 "고령화로 인한 사회적 영향을 위기가 아니라 하나의 변화로 인식하고 사회를 발전시키는 데 세대 간 간극을 줄이고 서로를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청년층의 노인인구 부양부담을 완화하고 고령층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한국에서도 일본의 사례를 참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은 고령자 고용안정법을 개정, 기업이 65세까지 노동자의 고용 안정성을 보장하도록 조치했다.

연구원은 "고령자의 고용안정성 보장을 통해 정부는 고령자로부터 더 많은 세금과 사회보장금을 징수할 수 있으며, 정부 재정상황에 대한 일부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도서관 매너 문제지 무슨 노인혐오?
댓글 23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4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5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2 15.02.16 28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473 05.17 9.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11 04.30 3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9 18.08.31 24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8061 (원덬기준) 우리나라 연예인 분야별 인스타그램 팔로워 1위.jpg 479 10.24 4.4만
128060 유재석 미담에 시니컬했던 허지웅 478 10.24 6.2만
128059 박보검 기본템+길거리에서 꾸안꾸 컨셉으로 찍은 화보.jpg 934 10.24 3.4만
128058 방탄 뷔의 빅히트 오디션썰 132 10.24 8871
128057 시우민이 한국 갓데뷔 했을 때.jpg 687 10.24 4.1만
128056 레드벨벳 조이 인스타 악플 701 10.24 6.6만
128055 mbti _ 과제를 받은 P 와 J 968 10.24 4.2만
128054 SBS 창사30주년 특집 그것이알고싶다 굿즈.jpg 683 10.24 5.5만
128053 우울증 갤러리에 올라온 살인예고 880 10.24 6.4만
128052 1년 전 더쿠에서 가장 혼란스러웠던 게시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jpg 524 10.24 5.6만
128051 같은 드레스를 입은 트와이스 모모와 아이즈원 김민주.gif 517 10.24 4.8만
128050 동양인과 서양인의 인식 차이...jpg 950 10.24 5.5만
128049 알고보면 묘한 심볼이 들어간 레드벨벳 아이스크림 케이크 가사.jpg 505 10.24 5.9만
128048 슬기: 나 브이해도돼? 웬디: 응☺️ 749 10.24 6.7만
128047 순수하고 예의바른 청년 공명 240 10.24 2.7만
128046 충격적인 케톡의 아이돌 사생활 근황.....jpg 438 10.24 7만
128045 아이폰12 & 12프로 실물 (모든 색상) 240 10.24 1.8만
128044 어느 계절노래인지 엄청 갈리는 작년 히트곡 2개.jpg 226 10.24 1.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