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2보]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대기업 창업1세대 막내려
22,004 206
2020.01.19 16:38
22,004 206

일본서 사업시작후 국내 제과·관광산업 기틀 마련   
맨손에서 국내 5위 롯데 ‘함장’으로…말년엔 두 아들 경영권 분쟁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19일 오후 4시30분께 별세했다. 향년 99세.


신 명예회장의 별세로 고(故) 이병철 삼성 회장, 정주영 현대 회장, 구인회 LG 회장, 최종현 SK 회장 등이 재계를 이끌던 ‘창업 1세대 경영인’ 시대는 완전히 막을 내리게 됐다.


신 명예회장은 한국과 일본 양국에 걸쳐 식품·유통·관광·석유화학 분야 대기업을 일궈낸 자수성가형 기업가다.


맨손으로 껌 사업을 시작해 롯데를 국내 재계 순위 5위 재벌로 성장시킨 ‘거인’으로 평가받는다.


신 명예회장은 1921년 경남 울산에서 5남 5녀의 첫째로 태어났다.


그는 일제강점기인 1941년 혈혈단신 일본으로 건너가 신문과 우유 배달 등으로 고학 생활을 했다.


1944년 선반(절삭공구)용 기름을 제조하는 공장을 세우면서 사업을 시작했으나 2차 대전에 공장이 전소하는 등 시련을 겪었다.


비누와 화장품을 만들어 재기에 성공한 그는 껌 사업에 뛰어들었고 1948년 ㈜롯데를 설립했다.


이후 롯데는 초콜릿, 캔디, 비스킷, 아이스크림, 청량음료 부문에도 진출해 성공을 거뒀다.


일본에서 사업을 일으킨 신 명예회장은 고국으로 눈을 돌렸다.


한·일 수교 이후 한국 투자 길이 열리자 그는 1967년 롯데제과를 설립했다.


국내 최대 식품기업의 면모를 갖춘 롯데는 관광과 유통, 화학과 건설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특히 “부존자원이 빈약한 우리나라는 기필코 관광입국을 이뤄야 한다”는 신념으로 롯데호텔과 롯데월드, 롯데면세점 등 관광산업에 대규모 투자를 했다.


국내 최고층 빌딩인 롯데월드타워 건설도 신 명예회장이 1987년 “잠실에 초고층 빌딩을 짓겠다”며 대지를 매입하면서부터 시작됐다.


고인은 관광산업을 국가전략산업으로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받아 1995년 관광산업 분야에서는 최초로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롯데를 굴지의 기업으로 키워냈지만, 말년은 순탄치 않았다.


2015년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간의 경영권 분쟁이 터지면서 롯데는 큰 위기를 맞았다.


이 과정에서 신동주 전 부회장과 한 편에 선 신 명예회장은 한일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물러났다.


국내 계열사 이사직에서도 퇴임해 형식적으로도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게 됐다.


경영권 갈등 속에 정신건강 문제가 드러나고 90대 고령에 수감 위기에 처하는 등 수난을 겪기도 했다.


법원은 정상적인 사무처리 능력이 없다며 사단법인 선을 한정후견인(법정대리인)으로 지정했다.


신 명예회장은 두 아들과 함께 경영비리 혐의로 2017년 12월 징역 4년 및 벌금 35억원을 선고받았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법정 구속은 면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시게미쓰 하츠코(重光初子) 여사와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장남 신동주 전 부회장, 차남 신동빈 회장,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와 딸 신유미 씨 등이 있다.


신춘호 농심 회장, 신경숙 씨, 신선호 일본 식품회사 산사스 사장, 신정숙 씨, 신준호 푸르밀 회장, 신정희 동화면세점 부회장이 동생이다.


댓글 20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연기장인들 총출동! 신혜선x배종옥의 무죄 입증 추적극 《결백》무대인사 시사회 123 13:30 1136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아카데미가 선택한 최고의 음악영화 25주년 기념 재개봉! 《샤인》➖예매권➖ 증정 779 02.14 3.1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7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4 16.06.07 520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 16.05.21 47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5 15.02.16 220만
공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글에서 정치 싸움 및 정치 선동 게시물 차단 (🚨😭최근 삭제된 게시물들 모두 삭튀가 아니라 신고 받고 운영진이 삭제하고 해당 회원들 처리하고 있는거임😭🚨) ::::: 한시적 정치글(댓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9.10.04 2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8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2966 30번 환자 접촉한 조선일보 표태준 기자, 접촉 이후 카페 들름 176 08:25 2.1만
102965 자가격리 조선일보 해명기사 184 08:04 1.9만
102964 미스터트롯에서 혼자 프듀찍고 있다는 이찬원 = 찬또 움짤 175 06:49 1.8만
102963 기생충을 보고온 일본인처럼 국뽕을 빨아보자 254 03:57 2.7만
102962 2주만에 바뀌는 동안 표정 운동 778 02:31 3.5만
102961 infp(인프피)가 공감할만한 짤들 262 02:06 1.4만
102960 인간관계 문제가 어려울 때 읽어보면 재밌을 <성인 애착 유형> 224 01:33 1.5만
102959 짝사랑 상대로 빠지면 답도 없다는 유형 137 01:12 2.5만
102958 허리 디스크 터지기 좋은 자세들.jpg 301 00:44 2.5만
102957 검색하기 힘든 연예인들 이름 TOP 4 337 00:41 2.8만
102956 일본에서 20년간 얘를 잇는 여돌 인재가 안나왔음 82 02.17 7891
102955 오늘자 순천-완주 고속도 터널 30중 충돌사고 CCTV 영상 329 02.17 3.2만
102954 韓, 日에 '코로나19' 검사역량 전수…크루즈 국민 안전 협의 592 02.17 2.2만
102953 내가 웨딩드래스를 가봉하고 나왔을때 원하는 예비신랑의 반응은?? 481 02.17 3.2만
102952 피에스타 사쿠라.gif 280 02.17 3.4만
102951 [속보]정부, 일본 크루즈내 한국인 18일 대통령 전용기로 국내이송 448 02.17 2.4만
102950 방탄소년단을 공부하시는 어머니.jpg 277 02.17 3.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