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서울시 "따릉이로 배달하지 마"..배달대행 업체 난감
36,182 298
2019.11.19 19:16
36,182 298
서울시가 공유자전거 '따릉이'를 활용한 배달 영업 금지령을 내렸다.

공공자산인 따릉이를 타고 배달 아르바이트에 나서는 사람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배달 대행업체들은 난감하다는 반응이다. 배달에 쓰이는 이동 수단까지 관리·감독할 방법이 없다는 입장이어서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서울시설관리공단은 최근 서울 시내 주요 배달 대행 업체에 따릉이의 상업적 이용을 막아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수신처는 메쉬코리아, 바로고, 제트콜, 배민라이더스, 로지올, 인비즈소프트 등 7개사다. 서울시설관리공단 이사장 직인이 찍힌 공문은 업계의 협조를 당부하기 위해 발송됐다. 공단은 따릉이로 영업하는 일부 업체의 배달기사 사례를 적발했다.

공단은 공문에서 따릉이는 서울시민 공공자산이기 때문에 시민 통행 용도 외 영리 목적의 이용을 엄격히 금지한다고 적시했다. 특히 적발되면 민·형사 처벌을 포함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업체들은 고민에 빠졌다. 일반인이 배달원으로 참여하는 공유경제 기반 플랫폼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공공자산을 이동 수단으로 삼는 문제까지는 신경을 쓰지 못하기 때문이다. 현재 플랫폼 참여 시 이동 수단을 등록하도록 하는 것 외 별다른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다. 구두로 주의를 주는 곳도 있지만 개별 배달기사가 이를 어겼는지 확인할 방법은 없다.


배달 대행업계 관계자는 19일 “자전거로 배달할 수 있는 플랫폼이 늘면서 이 같은 문제가 대두된 것”이라면서 “약관에 공공자산 이용 금지 조항을 넣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도 비슷한 상황이다. 뚜렷한 해결책은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따릉이 서비스 전 과정이 무인으로 운영되다 보니 단속마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서울시가 업계에 협조 요청 공문을 보낸 이유이기도 하다. 따릉이에는 무인 대여·반납 시스템이 적용됐다. 대여소에는 폐쇄회로(CC)TV 설치가 불가능하다.


서울시 관계자는 “따릉이 이용 약관에 상업적 이용 사실이 드러나면 회원 자격을 무기한 박탈한다고 명시했다”면서 “그러나 현실적으로는 배달용으로 쓰는지 적발해 낼 방법이 없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따릉이 관리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따릉이는 도난 문제로도 수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경찰에 입건된 사례만 45건에 이른다. 98%가 중·고교생 등 청소년이 저질렀다. 서울시는 교육청에 협조 공문을 보내 학생 대상 계도 활동을 주문하기도 했다. 현재 서울 시내 따릉이는 약 2만5000대가 운용되고 있다.


서울시는 따릉이에 실시간 위치 추적기를 부착, 도난 문제를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와이파이망을 사용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신형 단말기에는 롱텀에벌루션(LTE) 통신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상직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는 “따릉이는 시민들의 라스트마일 통근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가 많은 비용을 들여 야심 차게 도입한 공공 서비스”라면서 “상업적 이용을 자제시키는 자율 규제 시스템 도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119160242056
댓글 29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97444 한국과자 초코칩 쿠키 삼파전.jpg 607 12.12 2.5만
97443 유재석이 맡는 프로그램 대부분의 특징.jpg 244 12.12 3.2만
97442 한때 국초딩사이에서 유명했던 김민지 괴담 290 12.12 2.3만
97441 나만 애용했나 싶은 화장실 물때 줄여주는 제품 936 12.12 3.4만
97440 방탄 알엠의 “수트 입은 CEO 모먼트”와 “티 한장 입은 모먼트” 모음 139 12.12 3475
97439 친구가 엘사포스터를 주문했는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52 12.12 3.6만
97438 우주소녀 다원 활동중단 147 12.12 2.9만
97437 도서정가제 관련 청원에 대한 답변 요약 (답변자: 문체부장관) 198 12.12 1.3만
97436 마켓팅 잘못하고있는듯한 가방브랜드 338 12.12 4만
97435 후방주의) 섹시한 브라운 박사.jpg 183 12.12 1.8만
97434 [속보] 전두환, 오늘 강남서 1인당 20만원짜리 기념 오찬 329 12.12 2.3만
97433 [단독] 동남아 단체관광객 내륙 무비자 입국 가능해진다 436 12.12 1.5만
97432 사랑의 불시착 박지은 작가 한테 고소 당했다는 작가 지망생분 글.jpg 170 12.12 2.6만
97431 인사안하는 신입사원 꼰대논란.jpg 424 12.12 2.7만
97430 은근히 밥 먹을때 힘든 부류.JPG 245 12.12 2.6만
97429 공익이 외제차 타는게 아니꼬운 공무원.jpg 264 12.12 2.5만
97428 로또 당첨자의 통장 잔액.jpg 892 12.12 3.4만
97427 日 매체 불만 “세계 주목받은 쿠보 알까기인데 한국 반응은 싸늘” 336 12.12 2.2만
97426 BTS 정국 교통사고… 한문철 "12대 중과실, 합의돼도 처벌 대상" 447 12.12 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