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경남 중견 건설업체 '동원건설 부도'
69,648 454
2022.11.29 22:00
69,648 454
장기영 동원건설산업 대표는 회사가 최종 부도 처리됐다고 29일 밝혔다. 장 대표는 "지난 28일 경남은행에 도래한 어음 22억 원을 막지 못하면서 부도 처리됐다"며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경주했지만 결국 최종 부도를 면치 못했다"고 말했다.

동원건설산업은 2000년부터 22년간 지역을 기반으로 건설업을 일궈온 업체다. 전국 도급 순위 388위로 연 매출은 700억 원대에 달한다.

동원건설산업은 공사 금액 대부분을 PF(프로젝트 파이낸싱·금융 기관이 사업성과 미래 현금 흐름을 보고 투자금을 지원)로 마련했다. 그러나 올 6월부터 금융기관 대출 심사가 엄격해지고, '김진태발 금융위기'로 PF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유동성 위기에 몰렸다.

동원건설산업은 시중은행에서 이미 준공된 건물조차도 대출을 해주지 않자 자구책으로 연 이자 30%가 넘는 사금융에서 자금을 끌어 썼다. 그러나 결국 높은 이율을 감당하지 못해 부도가 났다.

현재 진행 중인 공사도 중단 위기에 처했다. 동원건설산업이 도내에서 공사 중이거나, 계획 중인 곳은 창원시 회성동 복합행정타운을 비롯해 현동·양덕동 상가 등이 있다. 이들 사업은 예정된 공사 금액만 600억 원 규모다.

지역 건설업계는 동원건설산업 부도로 협력업체 직격탄, 공사 중단에 따른 혼란 등 파장을 우려하고 있다. 또 지역 건설업계는 동원건설산업 부도에 김진태발 금융 위기뿐만 아니라 누적된 금리 인상, 은행권 대출 제한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건설협회 경남도회 관계자는 "부도 업체의 공사 형태가 공동 도급이라면 일부 구성원이 손해분을 메우면서 공사를 이어갈 수 있다"며 "다만 단독사업일 경우 공사 진행이 굉장히 어렵게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올해 건설업계는 철근 등 자잿값 폭등, 레미콘·철근콘크리트업계 파업 등으로 실질적인 조업 일수가 적었다"며 "금융권 대출 제한으로 공사 대금 지급이 어려워지면서 이런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동원건설산업은 70여 곳에 달하는 협력업체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는데 힘을 쏟기로 했다.

https://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811328

++ 비스타 로얄듀크는 동원개발이고 기사난 곳은 창원에 있는 건설업체야 다름
댓글 45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398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48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8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8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0 15.02.16 574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660 21.08.23 13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107 20.05.17 100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08 20.04.30 158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3 18.08.31 50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11115 최근 올라온 유튜버"새덕후"의 영상에 대한 팀캣의 입장 245 10:33 6574
211114 전주 한옥마을 물가.jpg 83 10:24 5148
211113 [KBO] 강백호 연봉 2억 9,000만원(47.3% 삭감) 계약 완료 82 10:18 3812
211112 [펌] 어느 의사 분의 한국 사회 통찰 185 10:13 1.1만
211111 아이돌에서 배우로 '대행사' 손나은, 연기 잘하는 이유 있었네 215 09:38 2만
211110 곽튜브 보면서 처음으로 실망한 순간... 343 09:11 5.2만
211109 오늘자 연말 무대 보는거 같은 블랙핑크 프랑스 갈라쇼 무대 281 07:43 3.9만
211108 tvn 일타스캔들 시청률 추이 254 07:31 4.6만
211107 손흥민 멀티골.gif (vs 프레스턴) 157 04:34 3.6만
211106 [프레스턴 vs 토트넘] 손흥민 선제골.gif 196 04:14 3.4만
211105 싸울때 자리를 피하는 이유.jpg 378 03:55 5.7만
211104 지금 뭔가 이상한 유플러스 와이파이 (실시간) 156 03:14 6.7만
211103 다들 중고딩 때 부모님이 학교에 전화 많이 했어?jpg 350 02:14 5.1만
211102 "원자폭탄을 개발하고 수많은 일본인들을 죽인 것에 사과할 생각 없습니까?" 204 01:06 2.5만
211101 점점 없어지는 추세인 자영업 중 하나 217 00:48 7.6만
211100 "No재팬 아니었나"…일본도 놀란 한국 '슬램덩크' 열풍 617 00:24 3.9만
211099 “집 얘기 그만하자” 광규형 절규…12억 송도 대장 아파트, 반토막 575 00:02 9.8만
211098 네이버페이 24원 248 00:00 2.7만
211097 ??? 엥 뉴진스 콜라보 그램 스펙 도대체 언제적 i5야? i5에 200만원??? 스펙 존나 구려 635 01.28 8.4만
211096 한전 농업용 전기 위약건 해명자료 나옴(무단침입 아님) 101 01.28 8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