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배달비 5천원' 받으면서 '배달 용기값 1천원'까지 추가로 받기 시작한 음식점들
24,292 280
2019.09.18 10:14
24,292 280



Gccux


일부 요식업체가 배달비에 더해 '용기값'까지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13일 유튜브 채널 '범프리카'에는 수육 먹방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유튜버가 주문한 음식은 물 막국수, 비빔 막국수, 수육, 고기만두, 음료였다.


결제한 총 금액은 32,300원이었다.


ihojO


품목별 가격을 살펴보면 물 막국수와 수육이 12,000원, 비빔 막국수 8,000원, 고기만두 5,000원, 음료수 1,300원이었다. 


이 금액을 모두 더하면 26,300원으로 결제한 가격과는 6,000원의 차이가 난다.

과연 6,000원 치 음식은 어디에 갔을까 호기심이 드는 순간, 해당 유튜버는 주문서에 쓰인 가격을 차례로 읽었다.


"용기 값 두 개 1,000원, 배달료가 5,000원"


HOWhg


해당 음식점은 음식값에 포함해 배달료 5,000원과 용기 값 1,000원을 추가로 더 받았던 것.


5,000원이라는 배달료도 충격적이었지만 누리꾼들은 이보다 용기 값 1,000원을 더 받았다는 것에 충격을 금치 못했다. 

1,000원짜리 용기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보는 플라스틱 용기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방송을 진행한 유튜버는 "이 집에서 젓가락도 안 주더라고"라며 방송 마지막까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 또한 "살다 살다 용기 값 받는 데는 처음 보네", "배달료 5천 원도 심한데 용기 값이라니", "저 집은 젓가락 값도 아깝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당 음식점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이곳 외에도 여러 곳에서 용기 값을 별도로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https://www.insight.co.kr/news/246799

댓글 28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1017 update+ 4번 항목 확인요망】 (필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7.7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0 16.06.07 473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2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016 현아♥던, 11월 5일 동시 컴백..사랑의 경쟁 펼친다 [공식] 134 14:12 4643
93015 배종옥 "젊은 후배들 씁쓸, 기본적 질서 지켰으면"[EN:인터뷰] 277 13:41 1.7만
93014 월루하기 딱좋은 재미로하는 심리테스트 370 13:37 4658
93013 더 이상 남일이 아닌 몰카 문제 106 13:35 5459
93012 김치공격에는 그다지 데미지를 입지 않는 한국인.twt 257 13:34 1.4만
93011 [어쩌다발견한하루] 우리집 댕댕이가 알고보니 여우래요 근데 늑대였어요 277 11:56 1.6만
93010 망해도 역대급으로 처참하게 망한거같은 현재 방송중인 엠넷 남돌 서바이벌 219 11:45 2.4만
93009 [끌올] 유니클로 문제 된 광고 80년 문구는 한국판에만 들어있는 자막임 240 11:42 1.6만
93008 빅세일에 유니클로 ‘품절’…日누리꾼 “결국 굴복했다” 조롱 159 11:32 1만
93007 유니클로, 이번엔 위안부 할머니 조롱성 광고 논란 110 11:25 5655
93006 [단독]'대세' 펭수, '마리텔2' 출격…19일 생방송 출연 확정 179 11:24 6022
93005 ‘임신한 아내 상습폭행’ 前남편 살해한 여성 징역 8년 중형 258 10:54 9254
93004 생리기간때 아래 냄새가 신경쓰이는 여덬들을 위해 추천하는 오일 591 10:30 2.2만
93003 베트남 하노이 역대급 상수도오염 터짐 249 10:02 2.8만
93002 250억 대작 '배가본드', 왜 '동백꽃'·'어하루'가 되지 못하나 127 10:01 6400
93001 [단독] '아베에 일침' 유니클로...이번엔 위안부 조롱성 광고 논란 '시끌' 282 09:47 1.4만
93000 유니클로 의미심장한 광고 .JPG 397 09:40 2.6만
92999 윗집 아기 엄마가 애를 안고 울어요 445 09:35 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