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조민 입시자료, 고려대 전자 DB 흔적 남아 발각
16,107 140
2019.09.18 07:23
16,107 140
https://img.theqoo.net/EEVDd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씨가 2010학년도 고려대 생명과학대 지원 과정에서 단국대 제1저자 의학논문과 공주대 제3저자 국제학회 포스터를 모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고려대 압수수색을 통해 ‘2010학년도 고려대학교 수시모집 세계선도인재전형 지원자용 제출서류 목록표’를 확보했다. 입시 서류는 보존기간 5년이 지나면 학교 차원에서 폐기되지만, 조씨가 인터넷을 통해 수시 전형에 지원하며 함께 제출한 ‘제출서류 목록표’는 전자DB로 남아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 목록표엔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인턴십 관련 논문’, ‘공주대 생명과학과 인턴십 참가 증명서 및 포스터’ 등의 제출서류가 기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가 제1저자로 등재된 단국대 병리학 논문과 제3저자로 등재된 국제조류학회 포스터 모두 고려대에 제출된 정황이 드러난 셈이다. 앞서 조 장관 측은 후보자 시절 “고려대 입시는 어학 중심이었고, 논문은 제출되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대한병리학회는 단국대 논문을 직권 취소한 상태고, 포스터는 아직 공주대 윤리위원회 심의가 진행 중이다.

검찰은 전날인 16일 당시 고려대 생명과학대학 입학사정관 A교수를 불러 논문 등이 조씨의 합격에 얼마만큼 영향력이 있었는지도 확인했다. A교수는 검찰 조사에서 “세계선도전형에서 어학 비중은 전체 40% 반영되는데, 합격권에 드는 학생은 어학실력도 상당히 되기 때문에 (어학점수에서) 당락이 결정되진 않았을 것”이라며 “최종선발 과정에서 60%가 반영되는 학생부, 자기소개서 등에서 당락이 결정되지 않았을까 싶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교수는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당시 논문 제1저자 스펙을 가진 학생은 전체 지원자 중에 1명 더 있을까 말까 싶다”면서 “고등학생이 전문학술지에 이름이 등재되는 경우 자체가 매우 드문 일”이라고도 설명했다.

검찰은 같은 날 조씨도 직접 비공개로 불러 입시 전 과정을 세세히 캐물었다. 검찰은 조씨가 대학에 진학한 이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 증명서나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을 발급받는 과정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함께 조사했다. 그러나 이날 A교수와의 대면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m.seoul.co.kr/news/newsView.php?cp=seoul&id=20190917500058#Redyho#csidxcc34439210fcedbb603ea4127dd51e4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m.seoul.co.kr/news/newsView.php?cp=seoul&id=20190917500058#Redyho#csidx7cea3c2e9dc6ed4b76f01f7ed20dc
댓글 14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1017 update+ 4번 항목 확인요망】 (필독) [+++10월 24일 새벽 중 도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12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2 16.06.07 47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3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4.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1 18.08.31 16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389 이해할 수 없는 일본 아이돌의 안무.gif 196 21:47 9178
93388 경상도 사람만 아는 단어.jpg 330 20:50 1.4만
93387 현재 아이유 밤편지 답가 나옴 347 20:14 2.4만
93386 학식덬, 회식덬들 컴온 다음 달 11월 좋은 점.jpg 336 19:46 1.6만
93385 부탄왕비 예뻐서 구글링하니 나오는 내용 94 19:37 8146
93384 점점 팬들 불어나는 중인 것 같은 신인 배우.jpgif (스압) 236 19:36 2만
93383 구스 반 산트 감독(굿윌헌팅 감독) 방탄 지민 언급 193 19:10 1.2만
93382 아동포르노 다운로드 혐의로 330명 중 한국인 300명 이상 적발된 카페 상태...JPG 352 19:00 2.6만
93381 일본인曰 그냥 한국인들이 우리에게 돈 그만 달라고 하면 될 것 같아요. 254 18:39 1.5만
93380 자살하지 못한 이유.jpg 162 18:23 1.3만
93379 [속보] 영국, 화물 컨테이너에서 시신 39구 발견 155 18:21 2.8만
93378 방금 발표된 '겨울왕국 2' OST 한국 가수 (퀴즈임) 301 18:07 1.9만
93377 프로기숙사러덬이 추천/비추천하는 컵반류 몇개.jpg 463 18:02 1.1만
93376 악플보고 혼자 화장실 가서 우는 펭수.. 172 17:47 1.9만
93375 미국 중학교 인종차별 레전드.jpg 199 17:09 2.4만
93374 '문제적남자' 새 시즌 새 판 짠다..전현무·하석진·김지석·이장원 잔류 [단독] 146 17:04 9561
93373 어제 일왕 즉위식 참석한 여성들 의상 222 16:39 2.9만
93372 [단독]문세윤, 연정훈 이어 '1박2일' 시즌4 새 멤버 합류 194 15:23 2만
93371 기차에서 임산부 도와준 군인 그 후...jpg 470 14:06 3.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