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中 언론 "한국, 대응 느리다...우한 실수 되풀이 우려"
38,577 415
2020.02.24 07:55
38,577 415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무섭게 확산하는 가운데 발원지인 중국의 언론과 누리꾼도 한국의 상황을 주목하고 있다.

23일 오후 인민일보와 중국중앙방송(CCTV) 등 여러 중국 매체는 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600명을 넘어선 사실과 한국이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인민일보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한국의 누적 확진자가 602명이고 사망자는 5명이며, 이는 하루 만에 환자 169명이 늘어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오후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서는 인기 검색 순위 10위권 안에 한국 관련 화제가 2개 포함됐다.

'#한국#'이 5위로 상승했고 '#한국이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로 격상한다#'는 8위에 올랐다.

웨이보의 한 이용자는 "중국은 곧 끝나가는데 한국은 곧 끝장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이용자는 "한국에서 돌아오는 사람들은 중국에 바이러스를 전파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많은 누리꾼은 신천지 교회를 통해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진 것이나 서울에서 바이러스 전파 위험에도 성조기가 등장한 대형 집회가 열린 일에 큰 관심을 표하기도 했다.

웨이보에서는 최근 며칠 새 한국의 코로나19 상황 관련 화제가 연일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중국 관영 환구시보의 후시진(胡錫進) 총편집인은 전날 트위터 계정에서 "우한의 실수가 다른 나라에서 되풀이되고 있어 걱정스럽다"면서 "중국인들이 보기에는 한국의 상황은 매우 심각해 보인다. 한국의 대응은 느리다"고 말했다.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 편집인이 지난 22일 트위터에 올린 글. [트위터 캡처]




그는 지난 21일 웨이보에서도 한국과 인구, 면적이 비슷한 중국 저장(浙江)성의 일부 도시가 거주단지의 전면 폐쇄식 관리와 대중교통 운행 중단으로 확산 추세를 저지한 것을 효과적인 방역 조치로 제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215&aid=0000850452





댓글 41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스퀘어 정치글 및 코로나19글 전면 금지 & 코로나19 게시판 신설 & 대통방/정치토크방 폐쇄 02.27 34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9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8 16.06.07 540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16.05.21 50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50 15.02.16 228만
공지 RH-O 혈액형의 전혈헌혈 (지정헌혈) 을 구하고 있습니다 604 04.01 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9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7870 "전현무 연인 이혜성 아나, 연차수당 부당수령 드러나 징계" 265 03.11 3.7만
7869 [공식]빅뱅, YG와 세 번째 재계약 체결…"15년 신뢰 이어간다" 370 03.11 2.8만
7868 [단독] 마지막 성폭행 고소도 '혐의없음'.. 김학의 사건 수사 대단원 207 03.10 1.1만
7867 오반 측 "사재기 논란 억울해, 아이돌 팬덤 스트리밍은 정당하냐?" 445 03.09 2.4만
7866 멸종된 줄 알았던 독도강치, 울릉도 선녀탕에서 포착 334 03.09 3.5만
7865 [공식]방탄소년단 뷔, '이태원 클라쓰' OST로 박서준에 힘 보탠다…자작곡 13일 공개 100 03.09 5828
7864 오반 측 "사재기 논란 억울해, 사재기는 오히려 팬덤" [전문] 911 03.09 2.9만
7863 [단독]소녀시태 태연, 9일 부친상…31번째 생일에 비보 879 03.09 4.3만
7862 [단독 인터뷰] 구하라 오빠 입 열었다..."이제야 나타난 어머니 용서할 수 없어요" 339 03.09 3.8만
7861 [단독] “자식 버린 친모, 자격있나?”...故 구하라 유족, 상속재산 분할소송 415 03.09 3.7만
7860 CJ, '계륵' 된 CGV 매각한다 208 03.09 3.8만
7859 [소셜iN] 박유천, 변 모양 안경 쓰고 동생 박유환 트위치 출연 270 03.09 3.9만
7858 [n번방 추적기] 텔레그램에 강간노예들이 있다 447 03.09 3.3만
7857 “6월부터 아파트 경비원 재활용·택배수령 일 못한다” 223 03.09 2.6만
7856 오반 "해명 2년째...너무 아프고 슬퍼" 고통 호소 238 03.08 2.3만
7855 가수 박재범, UFC 현장서 폭행당해…오르테가에게 뺨 맞아 315 03.08 4.9만
7854 담대하게 ‘노브라’에 도전하는 여성들 451 03.08 3.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