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여기는 중국] 바람난 신부에게 복수하려 결혼식장서 불륜영상 튼 신랑
34,774 256
2019.12.31 13:04
34,774 256

LCtAI.jpg


행복만 가득해야 할 결혼식장이 복수의 장으로 변해버렸다. 시나닷컴과 빈과일보 등 중화권 매체는 26일(현지시간) 중국 푸젠성의 한 결혼식장에서 신부의 불륜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많은 하객의 축복 속에 나란히 선 신랑과 신부의 예식은 여느 결혼식과 다름없이 물 흐르듯 진행되고 있었다. 주례에 앞서 사회자는 신랑과 신부의 ‘성장 동영상’을 감상하겠다는 말을 전했고 행복한 표정의 신랑과 신부는 서로를 마주 보고 섰다.


그때, 신랑 신부의 성장 동영상 대신 낯 뜨거운 불륜 동영상이 결혼식장 벽면을 가득 채웠다. 신랑은 “내가 모를 줄 알았느냐”며 신부의 어깨를 밀쳤고, 신부는 신랑에게 부케를 집어 던지면서 식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몸싸움을 벌이는 신랑과 신부를 하객들이 뜯어말리고 신랑의 아버지는 욕설을 퍼붓는 촌극도 연출됐다.



빈과일보에 따르면 신랑과 신부는 2년 전 연인 관계로 발전해 6개월 전 결혼을 약속했다. 그러나 신랑이 가정폭력을 행사하면서 위기가 찾아왔다. 그때 신부의 형부가 중재에 나서면서 두 사람의 관계는 다시 안정을 되찾았다. 신랑은 아파트와 자동차를 마련하고, 신부 오빠의 일자리를 찾도록 돕는 조건으로 다시 결혼을 승낙받았다.


얼마 후, 신랑은 신혼집을 수리하면서 설치한 감시카메라에서 신부가 다른 남성과 성관계를 갖는 충격적인 장면을 보게 됐다. 더욱더 놀라운 것은 상대 남성의 정체였다. 신부의 불륜 상대는 다름 아닌 신부의 형부였다. 두 사람은 신랑의 가정폭력 문제를 해결하면서 감정을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신부의 언니는 임신 6개월 차 임산부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신랑은 당장이라도 결혼을 엎어버리고 싶었지만, 복수를 위해 이를 갈며 예식 날만을 기다렸다는 전언이다. 그리고 식장에서 신부와 그녀의 형부의 불륜 사실이 담긴 5분 분량의 동영상을 폭로했다. 사건 이후 신부는 신랑에게 인터넷에 유포된 동영상을 모두 삭제하라고 요구했으며, 신랑은 결혼을 위해 18만8000위안(약 3100만 원)을 지출했다며 억울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댓글 25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스퀘어 정치글 및 코로나19글 전면 금지 & 코로나19 게시판 신설 & 대통방/정치토크방 폐쇄 02.27 3.2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7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4 16.06.07 524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16.05.21 48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9 15.02.16 22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1 18.08.31 18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7660 (정정-가짜뉴스)이 시국에 한국전력 근황의 진실 109 02.24 1만
7659 “왜 그렇게밖에 못해”…이젠 한국 나무라는 중국 142 02.24 9562
7658 코로나19 안양시 2번째 확진자 발생........신천지 과천본당 참여후 발열 111 02.24 7523
7657 지금이랑 비교해도 참 대단했던 노무현정부의 사스대처 190 02.24 2.2만
7656 대구시장 권영진 "그 분이 신천지 신도였을 뿐이다. 숨기던 것 아니고 오히려 스스로 검사 나선 것" 746 02.24 2.6만
7655 보건소팀장은 대구시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 받은 신천지 교인 9000여명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 107 02.24 9630
7654 [단독] 도서정가제, '위헌' 심판대 오른다…헌법재판 정식 회부 290 02.24 1.1만
7653 [공식브리핑] 대구 서구 코로나 총괄팀장도 신천지 교인 308 02.24 1.5만
7652 [단독]신천지, 서초구에서도 정통교회 잠입 시도…적발되자 괴성 질러 279 02.24 2.2만
7651 [속보]대구 서구보건소 감염예방팀장도 확진 354 02.24 1.7만
7650 靑 “신천지 교단 위법성 살피고 있다” 132 02.24 1.1만
7649 [단독]엑소 팬클럽, SM 공식입장·첸 사과에도 "퇴출해라" 2차 성명 발표 237 02.24 1.6만
7648 [단독] 옹성우, 이상윤·육성재 하차 후 '집사부일체' 첫 일일 제자 출격 88 02.24 3819
7647 [속보] 부산 20여명 추가 확진… 온천교회 관련 다수 141 02.24 1.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