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임산부 배려석’ 앉은 남성에 시비...성추행 허위 신고까지
49,551 748
2021.09.12 14:45
49,551 748
기사 원문 :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639841
https://img.theqoo.net/cXoGW
한 여성이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남성에 시비를 걸고 오히려 성추행을 당했다며 허위로 경찰에 신고했다. 이 남성은 경찰로부터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10일 한국성범죄무고상담센터 페이스북에 ‘남자 장애인이 임산부 배려석에 앉았다는 이유로 여자가 성추행범으로 허위 신고한 사건’에 대한 글과 보고서가 올라왔다.

센터 측은 남성 A씨가 임산부 배려석에 앉았다는 이유로 여성 B씨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들었다면서 “(B씨는) 오히려 A씨가 자신을 모욕했다는 이유로 경찰에 신고했다”라고 했다. A씨는 뇌하수체 종양으로 저혈압과 부정맥이 있는 장애인이다.
https://img.theqoo.net/ltsPG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4월 서울시 한 지하철에서 B씨가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A씨를 보고 “여기 아저씨가 앉는 자리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후에도 B씨는 다른 자리에 앉아서도 주위 사람에게 들릴 정도로 “재수 없어”라고 했다.

이내 A씨는 자리에서 일어났고 B씨는 그를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자 A씨는 신고 상황에 대해 증거를 남기기 위해 카메라 영상 녹화 기능을 켜 렌즈를 막고 녹취를 했다. 이에 B씨는 “여기 도촬(불법 촬영)까지 하고 있다”라고 경찰에 말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A씨에 “조용하지 않으면 바로 현행범으로 체포하겠다”라고 말했다. A씨는 경찰서로 가 조사를 받게 됐다. A씨는 “X랄이다” 등 욕설을 하고 B씨 팔뚝 부위 코트를 잡아당기는 등 추행을 했다는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B씨 옆에 앉았던 목격자는 A씨와 B씨 사이에 욕설이나 신체적 접촉이 없었다고 증언했다. 또 승강장 CCTV 영상에서 신체적 접촉 등 혐의를 인정할만한 장면이 나오지 않았다. 결국 경찰은 증거가 충분하지 않아 혐의가 없다며 A씨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댓글 74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8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8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6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2 08.23 1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19 20.05.17 2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6 20.04.30 89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3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77 "배송된 타이어 4개 현관문 막았다…반나절 동안 감금됐다" 693 10.13 6.5만
13876 '사랑해 중국' 마스크 쓰고 바이올린 켠 헨리…이유 있었다 458 10.13 8.6만
13875 KBS 국감서 "'오징어 게임' 같은 콘텐츠 못 만드나" 925 10.12 5.3만
13874 거제 해수욕장서 하반신만 남은 시신 떠올라..해경 조사 중 243 10.12 4.9만
13873 북한 매체, 'D.P.' 이어 '오징어게임' 언급…"부정부패 판치는 남한 사회" 340 10.12 2만
13872 안유진은 대기발령? '인가' MC 미복귀 미스터리 209 10.12 3.2만
13871 인천 연수구 청학동 왕복 12차로 '무단횡단' 60대, 차에 치여 숨져 273 10.12 2.8만
13870 왕릉 경관 훼손 논란 아파트 건설사들 “철거 없이 외관 변경으로” 1056 10.12 4.4만
13869 '눈물셀카 원조' 채연,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로 컴백 298 10.12 4.1만
13868 방탄소년단 정국 서포터즈∙정국갤러리, 악플러들의 조직적인 악행에 분노 '고발' 착수…"하이브, 아티스트 명예훼손 권리침해 조속히 법적대응하라" 217 10.12 7812
13867 뉴요커는 한국식핫도그에 빠졌는데…"문화원은 여전히 김치시대" 107 10.12 1.2만
13866 170kg때 청혼받은 신부 "기다려줘"하고 깜짝 변신 395 10.12 6.1만
13865 "어린 손녀 인생 망칠까봐" 조현병 친딸 살해한 노부부 837 10.11 6.9만
13864 "방탄소년단 제이홉, 18세기 한복 입고 황홀한 무대 펼쳐" 조영기 디자이너 극찬 (+이때싶 짤털) 533 10.11 3.6만
13863 심석희 사과 "동료 비하 미성숙했다, 최민정 충돌 고의는 아냐" [공식입장] 712 10.11 5.1만
13862 심석희, 동료와 분리 조치…내주 월드컵 출전 불발 311 10.11 4.3만
13861 英 언론들 "한국 문화가 어떻게 세계를 정복했나" 조명 667 10.11 4.4만
13860 法 "모모랜드 소속사, 前멤버 데이지에 미정산금 7900만원 지급해야" 237 10.11 4.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