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도 넘은 ‘문빠’ 행태, 문 대통령이 자제시켜야
4,826 17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35716844
2017.12.18 06:00
4,826 176
[동아일보]
문재인 대통령 열혈 지지층의 비이성적 행태가 갈수록 도를 넘고 있다. 일부 극성 지지자들은 대통령의 방중 기자단 폭행사건에 대해 “늘 대통령을 힘들게 하는 기레기(기자+쓰레기)들이 맞을 짓을 했다”고 조롱하는가 하면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용인 못 하는 사람들의 문제점을 지적한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 ‘적폐세력’으로 모욕하는 등 전방위 무차별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런 과격함으로 인해 이른바 ‘문빠’에 이어 ‘달(Moon)레반’이라는 호칭이 생겼을 정도다.

문 대통령 열혈 지지자들은 정도의 차이가 있으나 문팬 문사모 젠틀재인 등 온라인 공간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거점으로 삼아 게릴라식 공격을 벌인다. 이러한 활동을 우려하는 이유는 인터넷상에서 다수의 힘으로 소수를 압박하면서 여론을 왜곡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그 과정에서 항의전화, 문자나 악성댓글 폭탄을 활용해 심리적 위축감을 노린다. 이들의 통제받지 않는 활동은 대선 전부터 그 조짐을 드러냈다. 타 후보 지지를 언급한 가수 전인권 씨가 집중 공격에 시달린 것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대통령에게 방해된다고 생각하면 좌우불문 상대를 가리지 않고 맹공격을 퍼붓는다. 청와대와 정부, 집권여당 같은 대통령의 우군뿐 아니라 진보 정당이나 언론도 한번 찍히면 공격을 피할 수 없다. 내년도 예산안 통과와 관련해 민주당 원내지도부에 대해서도 ‘적폐세력’이란 비난이 쏟아졌다. 이들의 결집력과 과격한 행동을 의식해 정부 여권 내에도 눈치를 살피는 듯한 분위기가 있다. 오죽하면 안희정 지사가 “현 정부의 정책에 대해 할 이야기가 있다면 집에 가서 문을 걸어 잠그고 하겠다”고 뼈 있는 얘기를 했을까.

정치인에 대한 건전한 팬덤은 정치 참여의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하지만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한 치도 용납할 수 없다는 일부 지지층의 독선과 폐쇄성은 걱정스럽다. 진정 문 대통령을 아끼는 마음이 있다면 맹목적 지지 활동이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을지 성찰해야 한다. 문 대통령은 상궤를 벗어나는 지지층의 탈선이 국정 운영에 독이 될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 자신에 대한 배타적, 열광적 팬덤이 ‘문빠 패권주의’로 흐르지 않도록 분명한 메시지를 보낼 필요가 있다. 한국 사회를 휘젓는 이들의 폭주를 막기 위해 대통령이 나서야 할 때다.

▶ 동아일보 단독 / 동아일보 공식 페이스북
▶ 핫한 경제 이슈와 재테크 방법 총집결(클릭!)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7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8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6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2 08.23 1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20 20.05.17 2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6 20.04.30 89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3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63 유아인, 인면조 열풍에 "인간은 떠들고 작품은 도도해" 263 18.02.12 1.6만
1062 인스타그램서 '스샷'찍으면 상대방도 안다 135 18.02.12 1.7만
1061 4월부터 통신사 고객센터 점심시간엔 긴급상담만 받는다 143 18.02.12 4781
1060 [단독]고현정의 프롬프터, 정말 있었다 ”증거 사진” 256 18.02.12 1.8만
1059 동해 ‘Japan sea’로 표기한 日 여자 피겨 선수 ‘뭇매’ 135 18.02.12 6527
1058 '망언' NBC 앵커, 결국 해고 조치 131 18.02.12 1.1만
1057 '81.06점' 김연아 신기록 하나씩 깨가는 메드베데바 81 18.02.12 8071
1056 문 대통령 손 꼭 잡는 김여정.jpg 99 18.02.11 9944
1055 러시아 여객기 이륙 직후 추락 "탑승객 전원 사망한 듯" 148 18.02.11 1.7만
1054 김여정 "평양서 다시 만나자"…김영남 "'우리는 하나다' 눈물" 131 18.02.11 9109
1053 [단독]고현정 '리턴' 출연료 70% 선지급 받았다 205 18.02.11 1.2만
1052 우리선수 응원하는 북한 150 18.02.11 8835
1051 [올림픽] 개막식 무대난입 관중은 한국계 미국인…경찰에 입건 92 18.02.11 8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