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강다니엘, '더쇼' 1위 의혹 해소 …'가온차트' 전수 데이터 입수
32,324 812
2019.12.04 20:25
32,324 812

865f1cc1-a3bc-4ba8-932b-f8d54a337cbe.jpg

[Dispatch=김지호기자] 다음은, 가온 차트가 작성한 '가온지수'다. 집계기간은 11월 23일(토요일)부터 29일(금요일)까지다.


강다니엘(TOUCHIN')의 음원점수는 4,872만 8,828점. AOA(날 보러 와요)는 1,087만 7,791점을 얻었다. 둘의 스코어 차는 대략 4배 정도다.


'디스패치'는 4일 '가온' 측에 11월 마지막 주 '가온지수' 데이터를 요청했다. 해당 지수는 SBS-MTV '더쇼' 순위 산정에 반영되는 데이터다.


SBS-MTV '더쇼'는 지난 3일(12월 첫째 주) 순위 발표 이후, 조작 논란에 시달렸다. 강다니엘의 음원점수가 AOA보다 높을 수 없다는 것.


일각에서는 '더쇼'의 1등 밀어주기를 의심했다. 일부 팬들은 "강다니엘은 이미 차트 아웃했다. 반면 AOA는 50~70위권을 유지중"이라며 '멜론'을 근거로 삼았다.


하지만 '디스패치' 확인 결과, '더쇼'의 순위 산정에는 문제가 없었다. '가온'이 집계한 데이터에 따르면, 실제로 강다니엘의 점수가 4배 가량 높다.


'가온' 측은 "멜론 등 특정 음원 사업자의 차트 순위를 정리한 게 아니다"면서 "12개 음원 플랫폼 사업자의 데이터를 집계해 가온지수를 산출한다"고 설명했다.


SBS '더쇼' 측도 조작 논란을 일축했다. 관계자는 "가온에서 (특정) 주간 데이터를 미리 제공받는다"면서 "더쇼가 인위적으로 해당 점수를 건들 수 없다"고 말했다.

6de577a2-70ff-4bb6-b401-3204a57de083.jpg 


'더쇼' 및 '가온'과 나눈 일문일답이다.


Q. '더쇼'의 1위 선정 방식은?

"음원 40%, 음반 10%, 동영상(유튜브) 10%, 전문가 15%, 스타플레이 사전투표 5%, 실시간 투표점수 10%를 합산한다" (더쇼) 


Q. 집계 기간은? 

"12월 첫째 주의 경우, 11월 23일(토요일)부터 11월 29일(금요일)까지다. 이를 집계해 화요일에 방송한다." (더쇼)  


Q. 음원 점수가 논란이다.

"가온차트에서 받은 음원 점수를 환산한다. '더쇼'가 해당 데이터를 건들 수 없다. 일부 팬들이 '멜론차트'와 비교, 오해를 하는 부분도 있는 것 같다." (더쇼) 


Q. 디지털 음원 점수는 어떤 방식으로 집계하나. 

"12개의 음원 플랫폼 사업자로부터 다운로드와 스트리밍 건수 전수 데이터를 제공받는다. 이 데이터로 가온지수를 산출한다. 스트리밍·다운로드 등 서비스 상품별로 가중치를 부여한다." (가온) 


Q. '더쇼'에는 어떤 자료를 제공하는가.

"가온차트도 매주 목요일 위클리 차트를 발표한다. '가온'만의 기준으로 필터링한 데이터를 공개한다. 반면, '더쇼'에는 전수 데이터를 제공한다. '더쇼'가 매주 화요일에 방송해 필터링 작업을 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 (가온)


Q. '더쇼'에 제공된 수치를 확인하고 싶다.

"더쇼에 2가지 자료를 제공한다. 음원 점수와 유튜브 데이터다. ① 강다니엘의 '터칭'은 음원에서 4,872만 8,828점을 받았다. 유튜브는 202만 4,601점이다. ② AOA의 '날 보러와요'의 음원 점수는 1,087만 7,791점이다. 유튜브는 271만 8,739점을 획득했다." (가온) 


Q. 강다니엘은 디지털 싱글을 발매했다. 음반 점수는 없을텐데. 

"강다니엘의 음반 점수는 0점이다. 하지만 12개 플랫폼 전수 데이터 기준, 강다니엘의 음원 점수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것이 '더쇼' 순위에 반영된 것이다." (더쇼·가온) 


Q. 각 방송사 별로 해당 점수가 다를 수 있나?

"가온은 '인기가요', '음악중심', '더쇼', '쇼! 챔피언' 등 4개 방송사에 데이터를 제공한다. 음악방송의 방송일에 따라 집계 기준 날짜가 다르다. 가수들의 컴백 요일에 따라 반영되는 일수가 다르다.

게다가 '더쇼'의 경우 전수 데이터를 준다. '인가'나 '음중'에는 필터링 데이터를 보낸다. 분명한 건, 데이터를 조작할 수는 없다. 다만, 방송일, 컴백일, 필터링 등에 따라 약간씩 차이가 날 수는 있다." (가온) 


댓글 8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작은 아씨들》 시사회 당첨자 발표 84 01.24 1.3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하정우x김남길 ‘2020 미스터리의 시작!’ 《클로젯》➖예매권➖ 증정 1466 01.21 3.2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3 16.06.07 51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0 15.02.16 217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9.10.04 1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8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6915 아마도 그건' 최용준 "방탄소년단 정국, 고마워요" 85 01.15 5558
6914 엑소 첸 결혼+2세 발표, 日 매체도 주목...퇴출 요구 성명서까지 [종합] 255 01.15 1.7만
6913 방송가 밖에선 ‘내가 MC퀸’ 258 01.15 2.7만
6912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5천억원’ 신사옥 입주. 282 01.14 3만
6911 엑소 첸, 속도위반 결혼 발표에 이틀째 파장…악플·루머 곤욕까지 [종합] 325 01.14 3.1만
6910 [단독] 지창욱, '편의점 샛별이' 남자주인공..김유정과 호흡 218 01.14 2만
6909 [단독] 이한결X남도현, 첫 공식활동으로 '삿포로 눈축제' 199 01.14 2.1만
6908 주예지 강사 용접공 비난? 기안84 공인중개사 실언까지 '상처' 271 01.14 2.5만
6907 [단독] 펭수, 가수 데뷔 초읽기.."앨범 발매 논의中" 229 01.14 2.1만
6906 '배민' 안쓰고 매장에 직접 전화했는데 "배달비 2000원이요" 322 01.14 4.4만
6905 SM "첸 성당 결혼 오보, 사실 무근" [공식입장] 354 01.14 4.1만
6904 첸, 이미 결혼? "오늘(13일) 성당서 결혼식…임신 7개월차" 154 01.14 2.6만
6903 엑소 첸, 결혼+임신 겹경사..팬들 "용기 있다"·SM "일정 변동 없다"(종합) 231 01.13 2.3만
6902 첸 결혼설 사실로…수호 '웃는남자' 프레스콜 어쩌나[NC초점] 164 01.13 3만
6901 카카오 이어 네이버도 인물연관검색 개편···최하단 배치 161 01.13 1.3만
6900 SM 측 “엑소 첸, 소중한 인연 만나 결혼…활동으로 보답할 것” (공식) 577 01.13 3.7만
6899 SM 측 “엑소 첸 예비신부 임신, 책임감 있는 모습 예쁘게 봐달라” [공식] 448 01.13 3.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