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신발 태우고, 상품 삭제..중국서 불매운동 확산
7,778 88
2021.03.25 22:09
7,778 88

<앵커>

중국에서 나이키, H&M 같은 글로벌 패션 브랜드에 대한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신장 위구르 지역의 강제노동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던 회사들인데, 최근에 미중 갈등 속에 중국인들이 그 발언들을 문제 삼은 것입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나이키 신발들이 불에 활활 타고 있습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올라온 영상으로, "이렇게까지 할 필요는 없지만 안 사면 된다"며 제품 불매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스웨덴 의류업체 H&M은 상황이 더 심각합니다.

한 쇼핑몰은 아예 광고 간판을 철거했고, 인터넷 쇼핑몰과 지도 앱에서는 검색조차 되지 않습니다.


H&M은 지난해 강제노동 의혹이 제기된 중국 신장 지역에서 면화 구매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했고, 나이키는 신장에서 제품을 공급받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흘 전 유럽연합이 신장 인권 문제를 이유로 대중국 제재에 나서자 뒤늦게 이들 회사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는 것입니다.

[베이징 시민 : 중국인이잖아요. 기본적으로 애국의 마지노선이 있습니다. 저는 이 상표들을 사지 않을 것입니다.]

중국 정부는 불매운동을 두둔했고, 중국공산주의청년단과 CCTV 등 관영언론들은 비판에 가세하며 불매운동에 기름을 붓고 있습니다.

[궈즈젠/중국 CCTV 앵커 : 중국에서 돈 벌려고 하면서, 거짓말로 중국을 공격한다? H&M 머리글자를 이용해 표현하면 '황당무계'한 일입니다.]

이런 분위기 속에 해당 업체 광고 모델인 중국 인기 연예인들은 서둘러 계약을 해지하고 있습니다.

중국 누리꾼들은 신장 문제에 비슷한 입장을 보였던 아디다스와 유니클로 등도 불매운동 명단에 올렸습니다.

유럽을 방문 중인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대중국 동맹 결속을 재차 강조한 가운데, 서방의 공세 수위가 높아질수록 중국의 대응도 더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김호진, 영상출처 : 중국 웨이보)

송욱 기자songxu@sbs.co.kr

https://news.v.daum.net/v/20210325205704603

댓글 8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9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3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3 15.02.16 333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205 20.05.17 21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48 20.04.30 6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슼은 일기장이 아님. 잡담성 본인 생각 게시물은 제발 다른 게시판에)🔥🚨🔥 1214 18.08.31 29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627 [단독] DJ DOC 측근 "이하늘이 故이현배에 사업 참여 제안..김창열 비난 안타까워"(인터뷰) 375 04.20 4.3만
11626 [단독] 2PM 돌아온다..'짐승돌'의 여름 귀환 174 04.20 1.7만
11625 '회당 1억' 이제훈, 대역 쓰는 액션신은 '기본 요금' 수준 1161 04.20 7만
11624 장애 여성들에 "사귀자"..집창촌 넘긴 20대들 징역 3년 623 04.20 3.8만
11623 [단독] KT '기가인터넷' 논란…내부 양심고백 "더 큰 문제 있다" 903 04.19 5.3만
11622 정화한 오염수 받은 스가 578 04.19 5.8만
11621 "고추파종, 마늘수확 일손을 구합니다"..안동서 8천명 모집 369 04.19 5.2만
11620 [단독]9인 완전체 트와이스, 6월 컴백 확정..제주서 MV 촬영 324 04.19 3.5만
11619 방탄소년단 뷔, "눈 여겨 봐야겠다"던 백종열 감독과 맥주로 맺어진 '특별한 인연' 982 04.19 2.5만
11618 강원도지사 : "강원도민은 차이나타운 반대 안 합니다" 97 04.18 6488
11617 [DA:이슈] 에이프릴, 입장문으로도 이현주 왕따시켜 (종합).gisa 463 04.18 6.2만
11616 ‘불법체류자’는 세계언론이 퇴출한 용어 680 04.18 5.4만
11615 외국인 노동자들이 느끼는 현실은 470 04.18 4.6만
11614 '폰 따로 요금제 따로' 커지는 자급제 시장..골치 아픈 이통사 808 04.18 4.8만
11613 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별세 744 04.18 5만
11612 중국 손절한 대만 경제 근황 593 04.17 7.5만
11611 [단독]'이하늘 동생' 45RPM 이현배, 심장마비로 사망 523 04.17 7.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