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구미 3세아 사건 또 반전…모녀 '아이 바꿔치기' 공모 가능성↑
37,619 461
2021.03.25 18:47
37,619 461
|경찰, 숨진 아이와 사라진 아이 혈액형에서 결정적 단서 포착
사라진 아이, 김씨와 전 남편 친자 아냐…의심 덮으려 바꿔치기 가능성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경북 구미에서 숨진 3세아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숨진 아이의 친모 석모씨(49)가 아이를 바꿔치기한 동기와 관련해 결정적인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의혹만 남긴 이 사건의 얽히고설킨 실타래가 풀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일 뉴스1의 취재를 종합하면 숨진 아이의 외할머니로 알려졌다가 유전자 감식 결과 '친모'로 밝혀진 석씨가 자신이 낳은 아기와 딸 김모씨(22)가 낳은 아이를 바꿔치기한 정황과 관련해 중요한 단서가 포착됐다.

DNA 검사 결과 석씨의 딸로 밝혀진 숨진 아이와 병원 출산 기록은 있지만 행방이 묘연한 김씨가 낳은 여아의 혈액형에서 중요한 단서가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혈액형 분류법에 의해 나올 수 있는 아이가 정해져 있는데 국과수 감정 결과 등에서 아이를 바꿔치기한 동기와 관련한 중요한 내용이 나왔다"고 밝혔다.

숨진 아이의 친부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사라진 김씨의 딸 혈액형에 비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석씨의 딸 김씨와 김씨의 전 남편 사이에서 난 아이의 혈액형이 두 사람 사이에서 나올 수 없는 혈액형인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비슷한 시기에 석씨가 낳은 아이는 김씨와 전 남편 사이에서 나올 수 있는 혈액형이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7일 석씨를 검찰로 송치하기 전 가진 브리핑에서 숨진 아기의 혈액형과 관련, "친모로 알려진 김씨와 김씨의 전 남편 혈액형 사이에서 나올 수 있는 혈액형은 맞다"고 확인했다.

김씨가 낳은 사라진 아이의 혈액형이 김씨와 김씨의 전 남편 사이의 혈액형에서 나올 수 없는 혈액형이었다면 나중에 '친자' 관계가 들통날 수 있다.

하지만 숨진 여아는 석씨의 딸 김씨가 낳은 아기가 아니었지만 김씨의 딸로 둔갑시켜도 혈액형으로 인한 의심을 피할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석씨와 김씨가 낳은 아이 둘 중 1명이 나올 수 없는 혈액형이 있다"고 말했으며 "누군지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출산 기록이 없는 석씨가 병원 기록이 있는 딸 김씨와 비슷한 시기에 여아를 출산한 뒤 딸이 낳은 아이와 바꿔치기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금까지 경찰 수사에서 드러나 조각들을 맞춰보면 석씨와 그의 딸 김씨는 완벽한 범행을 공모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다만 석씨는 여전히 "아이를 출산한 적이 없다"고 버티고 있고, 딸 김씨는 숨진 아이가 자신이 낳은 딸로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앞서 지난 2월10일 구미시의 한 빌라에서 3살된 여아가 숨진 채 발견돼 수사에 나선 경찰은 숨진 아이를 양육하던 석씨의 딸 김씨를 살인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방임)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당시 경찰은 친모인 김씨가 혼자 아이를 키우다 재혼 등을 이유로 딸을 수개월간 빈 집에 방치해 숨지게 한 것으로 파악했다.

그러나 사건 발생 한달 가량 지나 나온 유전자 검사 결과 숨진 여아의 친모는 김씨의 친정 어머니인 석씨로 밝혀졌다.

세번의 유전자 검사에서 숨진 아이의 '친모'로 밝혀졌지만 석씨는 줄곧 "아이를 낳은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17일 석씨를 미성년자 약취와 사체유기 미수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석씨가 사용한 전자기기 등을 통해 출산을 앞둔 2018년 초 인터넷에 '출산 준비', '셀프 출산' 등의 단어를 여러번 검색한 사실을 확인했다.

또 출산 추정 시기인 2018년 1~3월쯤 석씨의 몸이 불어 "평소 입던 것보다 큰 치수의 옷을 입고 다녔다"는 증언도 확보했다.

석씨가 3차례나 실시한 유전자 검사 결과를 계속 부인하고 있어 검찰은 지난 23일 대검 과학수사부에 석씨와 김씨, 김씨의 전 남편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다시 의뢰했다.

newsok@news1.kr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21/0005246696?sid=102
댓글 46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9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3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3 15.02.16 333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206 20.05.17 21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48 20.04.30 6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슼은 일기장이 아님. 잡담성 본인 생각 게시물은 제발 다른 게시판에)🔥🚨🔥 1214 18.08.31 29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627 [단독] DJ DOC 측근 "이하늘이 故이현배에 사업 참여 제안..김창열 비난 안타까워"(인터뷰) 375 04.20 4.3만
11626 [단독] 2PM 돌아온다..'짐승돌'의 여름 귀환 174 04.20 1.7만
11625 '회당 1억' 이제훈, 대역 쓰는 액션신은 '기본 요금' 수준 1161 04.20 7만
11624 장애 여성들에 "사귀자"..집창촌 넘긴 20대들 징역 3년 623 04.20 3.8만
11623 [단독] KT '기가인터넷' 논란…내부 양심고백 "더 큰 문제 있다" 903 04.19 5.3만
11622 정화한 오염수 받은 스가 578 04.19 5.8만
11621 "고추파종, 마늘수확 일손을 구합니다"..안동서 8천명 모집 369 04.19 5.2만
11620 [단독]9인 완전체 트와이스, 6월 컴백 확정..제주서 MV 촬영 324 04.19 3.5만
11619 방탄소년단 뷔, "눈 여겨 봐야겠다"던 백종열 감독과 맥주로 맺어진 '특별한 인연' 982 04.19 2.5만
11618 강원도지사 : "강원도민은 차이나타운 반대 안 합니다" 97 04.18 6488
11617 [DA:이슈] 에이프릴, 입장문으로도 이현주 왕따시켜 (종합).gisa 463 04.18 6.2만
11616 ‘불법체류자’는 세계언론이 퇴출한 용어 680 04.18 5.4만
11615 외국인 노동자들이 느끼는 현실은 470 04.18 4.6만
11614 '폰 따로 요금제 따로' 커지는 자급제 시장..골치 아픈 이통사 808 04.18 4.8만
11613 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별세 744 04.18 5만
11612 중국 손절한 대만 경제 근황 593 04.17 7.5만
11611 [단독]'이하늘 동생' 45RPM 이현배, 심장마비로 사망 523 04.17 7.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