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학폭 인정' 진달래 "과오로 노력 물거품..평생 사죄하는 마음" [전문]
47,779 510
2021.01.31 22:59
47,779 510

https://img.theqoo.net/hMdPs


다음은 진달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글 전문

가수 진달래입니다.

어떠한 말로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지만 조심스럽게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먼저 저의 학창시절 잘못된 행동으로 상처받은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직접만나 사과하고자 고향 지인들을 통해 피해자 분과 연락하려고 노력했지만 수월치 않았기에 이렇게 서면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저의 어린 시절 철없는 행동이 아직까지도 트라우마로 남으셨다는 말에 가슴이 찢어지게 후회스럽고 저 스스로가 너무 원망스럽습니다.

가수 진달래이기전에 저도 한아이의 엄마가 되었기에 지난 시절 저의 행동이 얼마나 잘못된 것이었는지 뼈져리게 후회하고 있고, 평생 사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진달래라는 가수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팬분들과 가족처럼 돌봐주신 소속사 관계자분들, 미스트롯2 관계자분들과 함께 달려왔던 미스트롯 동료들께도 누가 된 것 같아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

오랜시간 가수 진달래를 위해, 저의 꿈을 위해 달려와주셨던 많은 분들의 노력이 지난날 저의 과오로 다 물거품이 되어버린 것 같아 저를 지지해주셨던 모든 분들게 죄송한 마음 뿐입니다.

자숙하겠습니다. 당당한 엄마가 될 수 있도록 오랜 시간이 지난일이더라도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확실히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겠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된다면 피해자 분과 꼭 만나서 직접 용서를 구하고싶습니다.

다시 한 번 진달래에게 응원을 보내주셨던 모든 분들게 실망을 안겨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https://m.star.mt.co.kr/view.html?no=2021013122501079417&shlink=tw&ref=

댓글 51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일부 유저에게 계속 뜨는 혐오류 구글 광고 관련 당부 유의사항 추가 04/12] 20.04.29 45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13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96 15.02.16 326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121 20.05.17 1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33 20.04.30 6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슼은 일기장이 아님. 잡담성 본인 생각 게시물은 제발 다른 게시판에)🔥🚨🔥 1214 18.08.31 2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326 신혜선도 손절 당했다…박계옥 작가 역사왜곡 논란에 ‘불똥’ 371 03.26 2.5만
11325 황교익 “판타지에 뭔 역사타령? 국뽕들 난리났네” 413 03.26 1.9만
11324 '조선구마사' 폐지됐지만..SBS서 트럭시위 "해외송출 중단" 116 03.26 8792
11323 소속사 입장에서 배우와 관련해 어떤 입장이든 밝혀야 하나 싶다가도 무엇에 대해 정확히 어떻게 사과를 하고 해명을 해야 할지부터 막막하다. 배우들은 그저 열심히 주어진 대본을 따라 연기한 죄밖에 없다. 이 상황을 겪어내야 할 배우들이 겪을 정신적 피해가 걱정된다 819 03.26 2.8만
11322 [속보]SBS, 결국 '조선구마사' 방송취소…"무거운 책임감" 1115 03.26 3.2만
11321 '놀면 뭐하니' 유재석 새 부캐 '유야호' 등장 "전통 사랑하는 힙스터" 243 03.26 2.7만
11320 그 드라마 작가 중국 회사에 손절당함.news 514 03.25 4.7만
11319 [단독]'조선구마사' 결국 폐지.. "PD가 배우들에게 통보 중" 2153 03.25 6.1만
11318 신발 태우고, 상품 삭제..중국서 불매운동 확산 88 03.25 7684
11317 사람들이 벚꽃놀이 안나오자 혼자 독차지한 동물 635 03.25 6.7만
11316 [단독]구미 3세아 사건 또 반전…모녀 '아이 바꿔치기' 공모 가능성↑ 461 03.25 3.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