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갤럭시노트, 올해 스마트폰 계획에 언급 안돼.. 단종설 무게
20,149 349
2021.01.30 12:28
20,149 349

삼성전자가 밝힌 올해 스마트폰 사업 계획에서 갤럭시노트에 대한 언급은 없으면서 갤럭시노트 단종설에 더욱 더 무게가 실리고 있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정보기술(IT) 전문 블로거 아이빙저우(@IceUniverse)는 삼성전자가 지난 28일 개최한 4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갤럭시노트에 대한 설명이 없었던 점을 주목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 & Mobile Communications) 부문과 관련해 “갤럭시S21 시리즈와 갤럭시Z폴드, 갤럭시Z플립을 포함한 폴더블 카테고리 확장을 통해 프리미엄 분야에서의 리더십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발표했다. 갤럭시노트 시리즈도 갤럭시S21, 갤럭시Z폴드, 갤럭시Z플립과 같은 최고급형 모델임에도 언급조차 되지 않은 것이다.

최근 삼성전자가 그동안 갤럭시노트 시리즈에서만 지원했던 S펜을 갤럭시S21울트라에 도입한 가운데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은 “소비자들이 가장 즐겨 사용하는 갤럭시노트의 경험을 더 많은 제품군으로 확대해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외신과 업계 등을 중심으로 갤럭시노트가 단종되고 갤럭시S시리즈와 폴더블폰으로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이 재정비될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일각에서는 갤럭시노트21은 나오지 않겠지만 갤럭시노트20 FE(Fan Edition)은 출시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측은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단종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외신을 통해 “갤럭시S21울트라에서도 S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면서 “그렇다고 삼성이 노트 시리즈를 단종하는 것은 아니며 노트 경험을 기기별로 확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14&aid=0004575174



원래 지금쯤이면 어떤 루머든 조금이라도 나와야 하는데 하나도 안 나오는 게 이상하긴 하다

댓글 34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일부 유저에게 계속 뜨는 혐오류 구글 광고 관련 당부 유의사항 추가 04/12] 20.04.29 45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1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94 15.02.16 326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121 20.05.17 1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31 20.04.30 6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슼은 일기장이 아님. 잡담성 본인 생각 게시물은 제발 다른 게시판에)🔥🚨🔥 1214 18.08.31 28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316 그 드라마 작가 중국 회사에 손절당함.news 514 03.25 4.7만
11315 [단독]'조선구마사' 결국 폐지.. "PD가 배우들에게 통보 중" 2153 03.25 6.1만
11314 신발 태우고, 상품 삭제..중국서 불매운동 확산 88 03.25 7677
11313 사람들이 벚꽃놀이 안나오자 혼자 독차지한 동물 635 03.25 6.7만
11312 [단독]구미 3세아 사건 또 반전…모녀 '아이 바꿔치기' 공모 가능성↑ 461 03.25 3.7만
11311 [전문] 박나래 측 “성희롱 죄송, ‘헤이나래’ 하차키로” (공식) 400 03.25 4.5만
11310 "너무 우울한 얘기뿐이었다"···'인터뷰 통편집 논란'에 직접 해명한 BTS 진 400 03.25 3만
11309 [단독] ‘조선구마사’ 장소협조 대산후드 측 “촬영팀, 회사 마당 무단침입해 식사” 217 03.25 1.8만
11308 일주일 휴방하는 '조선구마사'…無광고에 촬영지도 없어, 운명은? 176 03.25 1.3만
11307 '조선구마사' 측 "中 스트리밍 서비스 소개글 수정 중" (공식) 438 03.25 1.7만
11306 방탄소년단 편에서 한국 문화 홍보하는 유퀴즈 81 03.25 5130
11305 세종대왕이 만든 한글을 쓰면서 왜곡에 대한 분노를 반중 정서로 몰아가는 건 논점 흐리기다. 한국인이라면 당연히 분노할 역사 왜곡을 왜 반중정서라고 표현하나. 330 03.25 1.6만
11304 황현필 “조선구마사 박계옥 작가, 中에 대단한 자부심” 511 03.25 4.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