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올해 '집콕족', 청소·설거지 자주 했지만 머리는 덜 감았다
48,527 864
2020.12.25 20:30
48,527 864
‘집콕족’이 급증하면서, 올해 청소·요리·설거지 등 집안일은 예년보다 늘었지만, 머리는 자주 감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에 오래 머물다 보니 실내 환경은 깨끗하게 유지하되, 외출이 줄어 외모를 가꿀 필요는 없어졌기 때문이다.

https://img.theqoo.net/LBOwj

https://img.theqoo.net/Xeyhf

http://naver.me/FqSvIjzT


한줄요약: 떡진 머리로 종일 집안일함




민간인사찰을 멈춰주세요ㅜㅜ 수치
댓글 86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9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6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8 15.02.16 315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012 20.05.17 17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685 20.04.30 5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212 18.08.31 27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784 “애플, 협력사 아닌 하청업체 원한다” 906 02.09 5.5만
10783 [단독]'싱어게인' 이승윤·정홍일·이무진·이소정, '아는 형님' 출격 확정 402 02.09 2.7만
10782 "욕조에 빠져 숨졌다"던 이모…폭행 · 물고문으로 조카 목숨 앗아 286 02.09 2.5만
10781 [공식] 7급 공무원 극단선택…서울시립미술관 “tvn 출연자 맞다” 866 02.09 8만
10780 박유하, '위안부는 매춘부' 주장한 하버드 교수에 "역사적 디테일 틀리지 않다" 324 02.09 2.3만
10779 중국 "2022년 동계올림픽 보이콧하면 강력 제재할 것" 664 02.09 4.1만
10778 아이돌 ‘유료 서비스’의 명암 360 02.09 3.6만
10777 韓 진출한 스포티파이 "가격만 보지 말고 일단 써봐라" 836 02.08 5.1만
10776 [단독] 20대 서울시 공무원 극단적 선택… 경찰 조사 중 714 02.08 6만
10775 레깅스 몰카 '유죄' 판결에 고심 깊어진 사진가들 638 02.08 5만
10774 '왕따설?' 인삼공사, 연패 스트레스로 인한 단순 해프닝이었다 128 02.08 1.5만
10773 '씨네타운' 이동휘 "류준열 사진전서 민폐, 사과하고파" 640 02.08 6만
10772 차은우 "결혼하고 싶다" 눈물..양세형 "너 이혼했었니?" ('집사부일체') 778 02.08 7만
10771 성민 "♥김사은과 결혼, 슈퍼주니어 스케줄표 펴놓고 가능한 날 찾아" 588 02.08 4.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