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신천지 측, 대구 S교회 권사에 “우리 신도 맞다”
19,949 138
2020.02.26 17:37
19,949 138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S교회의 현직 권사가 신천지라는 의혹에 대해 신천지 측이 “오래 전부터 우리 신도가 맞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해당 권사는 ‘슈퍼 전파자’라고 불리는 신천지 소속 31번째 확진자와 함께 신천지 대구 집회에 참석했다는 소문이 전해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부산 지역의 안드레지파에서 홍보를 담당하고 있다는 한 신도는 본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다대오지파 소속이 맞다”고 인정했다. 다만 장로로 알려진 해당 권사의 남편도 신천지인지에 대해선 “확인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그는 “그분이 1차 양성 판정을 받을 때 신천지 교적부에서 신도임이 확인됐다. 해당 신도 역시 자신이 대구 S교회 출신이 맞다면서도 현재는 신천지 신도라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즉 해당 인물이 신분을 속이거나 추수꾼으로 활동한 것이 아니라, 그저 기존 교회에서 신천지로 옮겼을 뿐이라는 이야기다.

해당 인물이 S교회 ‘현직 권사’로 알려진 데 대해 그는 “기존 교회에서야 성도 수 관리 차원에서 교적부 정리를 안 하니 그럴 뿐이지, 오래 전에 이미 우리 쪽으로 나온 게 맞다”고도 했다.

그가 신천지 신도라는 걸 어떻게 확인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교적부는 생명책과도 같다. 거기에 이름이 올라가려면 쉽지 않다. 최소한 7~8개월 성경공부를 해야 하고 시험을 봐서 90점 이상 맞아야 한다. 입교가 되더라도 한참 조건을 충족시켜야 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 신도 수가 20만 명을 넘어가고 회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니, 손바닥으로 해를 가린다고 해서 가려지는 게 아니다. 드러날 때가 되었다”며 논란이 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내용들을 인정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 교리를 알게 된 분들은 한번 (신천지로) 넘어오면 그쪽(기독교)으로 다시 가지 않는다”고 자신했다. 또 “어디에서 넘어왔는지도 명단에 다 기록해놓는다. (부산의 대형교회인) S교회에서 온 교인 명단도 있다”고 했다.

본지는 사실을 확인하고자 대구 S교회에 수 차례 연락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29155

댓글 13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 5)항목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49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04/23 스크랩 분류 기능 적용] 19.05.21 49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4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7 15.02.16 25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344 05.17 4590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165 04.30 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81 18.08.31 20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8204 코로나도 못막는다…올 여름 4년전보다 독한 '역대급 더위' 299 04.29 3.4만
8203 대구 수성구 아파트 51층 중학생 투신 "에어매트로 떨어져" 187 04.29 4만
8202 [단독] 펭수, '유희열의 스케치북' 오늘(28일) 녹화…신곡 무대 최초 공개 129 04.28 6865
8201 n번방 이기야 신상공개 19세 이원호 일병 254 04.28 3.2만
8200 [단독]①‘하트시그널3’ 이가흔의 ‘학폭’ 피해女 “왕따에 엄마 욕까지…”(인터뷰) 195 04.28 3만
8199 [단독]"의도적 모욕" '1타 강사' 이지영, 다른 '1타 강사' 현우진 고소 298 04.28 3.6만
8198 [단독] 박지훈, 인기웹툰 '연애혁명' 드라마 男주인공 537 04.28 3.7만
8197 [인터뷰]민식이 부모 "법은 국회가…비난 멈춰주세요" 204 04.28 1.8만
8196 송윤아♥설경구, 실체 없는 소문에 언제까지 고통받나 257 04.28 2.2만
8195 [단독] 쇼트트랙 임효준 '성추행' 목격 선수들 "허위 사실 많다" 의견제출서 작성 243 04.28 2.6만
8194 [단독] 태연, 5월 4일 컴백 확정..신곡 'Happy' 드디어 빛 본다 139 04.27 1.4만
8193 초등생에게 "속옷 빨아서 인증하라"…울산 男교사 논란교사 "성적으로 해석될 줄 몰랐다" 437 04.27 2.4만
8192 [단독 인터뷰] 쇼트트랙 임효준 '성추행', 현장 목격한 노도희 선수 "벗기려는 의도 없었다" 313 04.27 2.8만
8191 재무제표로 기업의 생존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 922 04.27 2.1만
8190 송윤아♥설경구, 결혼 11년째 '불륜 의혹'…눈물 해명·악플 고소에도 '여전히ing' [종합] 238 04.27 2.5만
8189 울산 모 초등학교 교사, 과제로 '팬티빠는 사진제출' 논란 435 04.27 2.9만
8188 [단독] 방탄소년단 슈가, 아이유 신곡에 피처링도 맡아 131 04.27 1만
8187 "왜 야한 책 보냐" 혼난 제자 투신해 숨져...교사 실형 313 04.27 2.4만
8186 정윤호, 4살 연하 승무원과 결혼…이상훈·이수지 웨딩화보 총출동 [공식입장] 386 04.27 4.7만
8185 신상 꽃 향수 BEST 12 507 04.27 2.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