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중학생 딸은 아빠가 씻겨주면 안 되나요?”
42,294 278
2020.03.01 10:08
42,294 278

[서울신문]



다 큰 자녀를 부모가 씻겨주는 것을 놓고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예비 중학생 A양이 올린 글이 논란이 됐다. A양은 “아버지가 지난해까지 늘 씻겨주려고 했다. 화장실 문을 닫고 ‘혼자 씻겠다’고 말을 해도 완강하시다”고 말했다.

이에 아버지의 행동에 혼란이 생긴 A양은 “어떻게 생각해야 하냐”고 조언을 구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대부분 “선을 넘은 행동”, “이제 그만”, “상황 자체가 말이 안 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A양에게 “거절 의사를 제대로 밝혀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지난 2018년에는 KBS2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일명 ‘스킨십 父’, ‘스킨십 아빠’로 불린 최 씨가 악플러들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한 사건이 있었다.

최 씨는 당시 개인 SNS에 “웃자고 하는 예능 방송에는 제발 그냥들 웃으십시다”며 “명예훼손, 모욕, 업무방해, 허위사실유포 등 죄목이 4가지나 된다”며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을 공개했다.

내용은 이렇다. ‘안녕하세요’에 아빠의 과도한 애정표현과 스킨십에 불편해하는 고등학교 2학년 딸이 출연했다.

사연자는 “아빠가 눈만 마주치면 뽀뽀하고, 얼굴을 혀로 핥는다. 배를 만지고 배에 바람을 분다. 설거지를 할 때 엉덩이를 만진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또 “남들이 아빠랑 저를 이상한 시선으로 쳐다볼 때가 있다”면서 등교 중에 아버지와 뽀뽀하는 모습을 본 학교 선생님이 오해를 해 교장실에 끌려가 가족관계증명서까지 제출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사연자의 14살, 10살 여동생들도 아버지의 과도한 스킨십이 싫다고 말했다. 14살 여동생은 “제 엉덩이는 아무도 안 만졌으면 좋겠다”며 아직도 목욕할 때 아버지가 문을 열고 들어와 씻겨준다고 말해 충격을 더했다.

사연자는 아버지의 스킨십을 거부한 적이 있는냐는 질문에 “하지 말라고 했더니 ‘내 새끼는 내 몸’이라고 하면서 삐쳤었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몇 살까지 자녀를 씻겨야 할까. 전문가들은 “자녀가 원할 때까지(수치심을 느낄 때까지)”라고 입을 모은다. 보통 자녀가 초등학생이 되고 학년이 올라가면 저절로 “엄마 내가 씻을게”, “아빠 내가 씻을게”한다. 처음엔 혼자 대충 씻고 나오는 아이들이 못마땅해도 기다려줘야 한다. 부녀, 모자지간이라도 성적수치심을 느낀다면 성폭력임을 기억해야 한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댓글 27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 5)항목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49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04/23 스크랩 분류 기능 적용] 19.05.21 49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4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7 15.02.16 25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344 05.17 4470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164 04.30 9.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81 18.08.31 20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8223 '삼시네세끼' 젝스키스, 나영석 유니버스 속으로‥15일 첫방송(공식) 278 05.02 2.6만
8222 "결혼 발표 3개월만"..엑소 1호 아빠 첸, 싸늘한 팬심 달랠까 683 05.02 3.1만
8221 성범죄자, 교원임용시험 응시 못한다 281 05.01 1.8만
8220 방탄소년단 뷔, '미다스의 손' 또 입증..니트 품절 118 05.01 9999
8219 CNN 게이 앵커 앤더슨 쿠퍼 아빠됨 494 05.01 4.2만
8218 [단독] 원더걸스 혜림♥신민철, 7월 결혼…7년 '찐사랑' 결실 386 05.01 4.1만
8217 성공한 사람들의 주말: 생활습관 12가지 535 05.01 2.3만
8216 "아들 찾아달라" 재투성이 아빠는 주저앉았다···통곡의 이천 642 04.30 2.7만
8215 NCT 태용, 팬덤이 일 키웠나... 왕따 피해자 논란 또다시 수면 위로 453 04.30 2.6만
8214 [단독]김호중, 미스터트롯 콘서트 출연할까 174 04.30 2.2만
8213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재 사망자 25명…"사상자 더 늘어날 듯" 339 04.29 2.8만
8212 사라진 아기 울음 늘어난 곡소리..대한민국이 사라진다 319 04.29 2.3만
8211 SM 측 “엑소 첸 오늘(29일) 득녀”(공식입장) 341 04.29 3.3만
8210 [전문] 소리, 과감 노출 폴댄스 의상논란 해명 "스포츠 의상, 편견 버려달라" 127 04.29 2.3만
8209 [단독]엑소 첸, 오늘 청담 마리산부인과서 득녀 993 04.29 4.8만
8208 '적나라한 응급실 유튜브' 의료윤리 논란…"교육용 영상" 해명 194 04.29 1.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