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SBS, 웬디 낙상사고 회의록 "댓글 대부분 레드벨벳 팬" 논란
21,575 208
2020.03.05 11:32
21,575 208
https://img.theqoo.net/Hlvbz

SBS 시청자 위원회 회의록 공개
웬디 낙상사고 관련 발언 논란
"댓글 대부분 레드벨벳 팬"
"안전 점검 수시로 하지만 말 못하는 이유는…"

그룹 레드벨벳 웬디가 '2019 SBS 가요대전'에서 낙상 사고로 부상을 입고 치료 중인 가운데, 일각에서 SBS 측이 해당 사고에 대한 심각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SBS 측은 지난 1월 2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방송센터 대회의실에서 제348차 시청자 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스토브리그'의 3부 쪼개기 편성, 예능프로그램의 남성 편향 문제 등의 문제가 논의됐다. 이와 함께 출연자 안전대책 문제로 웬디의 낙상사고에 대해서도 다뤘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 2일 SBS 홈페이지를 통해 시청자 위원회 회의록이 공개되면서 알려지게 됐다.

앞서 지난해 12월 25일 웬디는 '2019 SBS 가요대전' 리허설 도중 무대 아래로 추락해 얼굴을 다치고 손목과 골반이 골절되는 심각한 부상을 당했다. 격한 안무를 소화해야 하는 아이돌 가수로서 치명타가 가해지는 부상이었다. 더불어 '2019 SBS 가요대전'은 레드벨벳의 컴백 무대였던 바, 사고로 인해 팀의 컴백 스케줄에도 지장이 생겼다. 웬디는 현재도 통원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며, 레드벨벳은 그를 제외한 4인 체제로 활동하고 있다.

사고 당시 SBS는 "리허설 중 레드벨벳 웬디가 부상을 입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레드벨벳이 '가요대전' 생방송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되어 팬 여러분 및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레드벨벳 웬디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향후 SBS는 안전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짧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정작 당사자에 대한 사과가 빠진 입장문에 팬들의 분노는 더 높아졌다.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SBS는 다시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부상을 당한 웬디는 물론 가족들과 레드벨벳 멤버,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웬디의 회복이 우선인 만큼 사고 직후부터 현재까지 SBS 예능본부장 및 제작진이 소속사인 SM측과 긴밀한 협의 하에 적절한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확한 진상 파악을 위해 내부 조사에 착수했으며 철저한 원인 규명을 통해 향후에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했다.

시청자 회의에서 이윤소 위원은 "약 2m 높이의 무대 아래로 추락해 손목 및 골반 골절상을 입는 큰 사고였다. SBS는 사고가 발생한 당일 사과문을 발표했다가 '무성의한 사과'라는 비판을 받고 다음날 다시 사과했다"면서 "출연자와 스태프 안전은 프로그램 제작의 기본 중의 기본이다. 이러한 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안전수칙을 만들고, 이를 지킬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야 한다. 또 이러한 안전수칙이 SBS의 모든 프로그램 제작 시 지켜질 수 있도록 안전굥규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 위원 또한 "많은 이들의 지적과 비판이 이미 있었다. 여러 대응책들도 나왔을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문제에 대한 대처도 중요하다. SBS는 문제 발생 이후 가장 먼저 해야 하는 사과는 피해 당사자에 대한 것임을 잊지 않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유윤재 CP는 "'가요대전'은 지금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과정이라 상당히 간략하게 해왔는데 그 부분을 조금만 이해해주셨으면 감사하겠다"면서 "피해 아티스트에게는 직접 사과를 드렸고, 가급적 빨리 그리고 가족들에게도 사고경위를 확실히 설명드린 것으로 알고 있다. 그리고 여러 가지 치료 과정에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앞으로 유사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약간 원론적인 답변인데 과정에 있으므로 계속 당부와 주의 말씀을 해주시면 계속 주의를 기울여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기홍 콘텐츠전략본부장도 답변했다. 박 본부장은 "철저하게 조사를 했고, 유윤재 CP가 말했듯 가족들과 또 본인 당사자에게도 충분히 사과를 하면서 초반에는 매일, 지금은 매주 컨택을 하면서 차도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바로 논란이 되고 있는 발언이 이어졌다. 박 본부장은 "댓글들이 대부분 레드벨벳 팬덤, 팬들이 쓰게 되는데 모든 안전수칙을 지킨 상황에서 일어난 안타까운 사고가 아니라 최소한의 안전수칙도 지키지 않은 상황에서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예견된 사고라는 댓글들이 많다. 그런 것들은 사실은 팬들 중심으로 쓰여진 것"이라며 "방송사 쪽에서는 점검에 점검을 계속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이런 큰 행사를 할 때는 수도 없이 체크하고 점검하고 있지만 아주 작은 부분에서 이런 일들이 일어났을 때 그리고 이런 비판을 받게 됐을 때 방송사가 '아닙니다. 저희는 모든 준비를 완벽하게 했습니다'라고 말을 못 하는 거다. 그러면 더 욕 먹는다. '방송사가 완벽하게 준비했으면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길 수 있냐' 이런 비난이 폭증하게 되는 거다"라면서 "우리로서는 어쨌든 지속적으로 사과를 드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 것이다"라고 다소 억울한 듯한 늬앙스의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도 안전교육을 안 한 건 아니다. 안전교육도 다 하고, 관객들에게도 고지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무엇이 좀 부족한 점이 있었는지를 생각해서 예능 쪽에서는 아마 3월 슈퍼콘서트 할 때부터 전 스태프, 전 제작진에게 보내는 메일이나 어떤 사이트에 가입할 때 '동의합니다'를 눌러야지만 가입이 되는 것처럼 안전수칙에 대한 동의를 반드시 구하는 작업까지 한번 해볼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을 두고 일각에서는 SBS가 낙상 사고를 안일하게 생각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을 쏟아내고 있다. 이들은 안전 문제에 이의를 제기한 댓글을 팬들 중심으로 쓰여진 것이라고 한정하며 구체적인 안전 대책을 내놓기보다는 해명에 급급했다고 비판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댓글 20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 5)항목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40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04/23 스크랩 분류 기능 적용] 19.05.21 44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4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5 15.02.16 253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117 04.30 8.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79 18.08.31 20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8171 [단독] 현실판 '부부의 세계'..의사 형부를 사랑한 '연애의참견3' 여배우 386 04.24 4.8만
8170 [속보]담양 골프장서 쓰러진 여성, 머리에서 ‘탄두’ 발견 266 04.24 4.5만
8169 5억 3천만원 보이스피싱 당한 30대 자살 302 04.23 4.8만
8168 엑스원(X1) 출신 크래비티 강민희, 롤모델에 "김시대 사장님" 언급 483 04.23 3.3만
8167 김희애, 남편 '이찬진'…"무슨 일 하는지 지금도 잘 몰라" 304 04.23 5.6만
8166 [단독]차은우, 드라마 '여신강림' 주인공 442 04.23 4.2만
8165 [단독] 장성민 “대북소식통 ‘김정은, 사실상 사망한 듯’…회생불가 추정” 307 04.23 4.8만
8164 [단독] 이원일, '편스토랑' 하차 가닥…방송 잠정중단 217 04.23 2.7만
8163 [단독]투모로우바이투게더, 5월 중순 컴백..4세대 활약 포문 연다 109 04.23 4204
8162 '부부의 세계', 9회부터 다시 19금 198 04.23 4만
8161 공무직 1천234명 집단소송.."공무원과 복리후생에서 차별" 86 04.23 3304
8160 ‘성추행 혐의’ 강은일 무죄확정…法 “피해자 진술 신빙성 떨어져” 168 04.23 2.1만
8159 [단독] "볼빨간사춘기 측 사재기 의혹 곡에 지분있다"...거짓 해명 의혹 155 04.22 3만
8158 갤럭시S20 판매 부진 '정말 코로나 때문?' 125 04.22 1.3만
8157 월세 33만원 넘게 받으면, 건보료 폭탄 떨어진다 333 04.22 3.1만
8156 박유천, 팬 주머니 털어 성폭행 여성 손해배상 지급액 줄까 189 04.22 2.1만
8155 어린이 등뼈로 만들었다고?… 4년전에 만든 이 가방, 뒤늦게 논란 85 04.22 1만
8154 박지민 활동명 변경하자..동명 가수 제이미 "어쩌지" 난색 219 04.22 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