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아산 입소자’ “실제와 달라, 감사해하며 아이들과 지내는데 이런 기사 자제해달라”
23,977 166
2020.02.04 12:07
23,977 166

채널A “세탁기 돌려쓴다”에 SNS “비누로 손 씻으라며? 공포조장”



전문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법으로 비누로 손 씻기를 적극 권장하고 있는 가운데 채널A입소자들이 세탁기를 같이 쓴다는 보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채널A3<전염될까 걱정인데세탁기 돌려쓰는 입소자들>란 단독 기사에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입소자가 내부를 찍어 제보했다는 영상을 공개했다.


jJSSe.jpg

PoBSI.jpg
▲ <이미지 출처=채널A 화면 캡처>

 

해당 기사에 네티즌들은 개인 세탁기라도 지급해야 하는가”, “손만 씻어도 사라지는 바이러스가 세탁기 세제에 버틴다고?”, “확진자도 아닌데 감옥인가등 어처구니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mhle****’그러다 전부 단독주택 달라고 하겠네요라고 했고 ‘medi****’적당히 해라 기자들아! 불안감 조성하는데 일등공신이네라고 지적했다.

 

‘airf****’비누에 살균 기능 있잖아? 너희 카메라는 소독하고 가져갔냐?”라고 반박했고 ‘kjui****’코로나 바이러스 생존력 쩐다, 세탁해도 살아남고ㅋㅋ 손 씻어도 노(NO)소용일 듯하니 다들 집밖에 나오지 맙시다라고 비꼬았다.

 

네티즌 ‘burn****’단독이라고 내는 채널A 수준 진짜 실망이다. 그럼 개인 세탁기라도 지급해야 되냐, 세탁물까지 걷어서 빨래해줘야 하나라며 우한 교민 때문에 고생하는 분들 얼마나 힘 빠지겠냐. 단독 제보한 사람도 진짜 그러는 거 아니다라고 의견을 남겼다.

 

영상 제보에 대해 ‘char****’방에서 세탁하라고 안내 받아서 안 나가고 손세탁하고 있는데...저거 찍느라 돌아다니는 저 제보자는 뭐죠?”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네티즌 ‘phuk***’아산 입소자다. 보다보다 참지 못하고 적는다며 다음과 같이 내부 상황을 전했다.

 

아산 입소자입니다. 보다보다 참지 못하고 적습니다. 실제 생활과 기사 내용이 너무 틀리네요. 저희 다 각자 방에서 손세탁 하며 생활하고 있고요. 공용 세탁실이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3일 동안 방문에서 나간 적이 없습니다. 매일 저희들의 식시와 필요물품을 챙겨주시는 분들과 나라에 송구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아이들과 지내고 있습니다. 제발 이런 기사 쓰지 말아주세요. 여기 있는 우한 입소자들 너무 가슴이 아파요.”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9471






댓글 16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스퀘어 정치글 및 코로나19글 전면 금지 & 코로나19 게시판 신설 & 대통방/정치토크방 폐쇄 02.27 31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98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8 16.06.07 539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16.05.21 50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50 15.02.16 227만
공지 RH-O 혈액형의 전혈헌혈 (지정헌혈) 을 구하고 있습니다 359 17:14 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9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7839 [이슈] 故 이지은(소피아) 유가족의 분노 "루나, 동의도 없이 방송서 언급…죽음 이용하지 말라" 268 03.04 3.8만
7838 김희철, “모모와 연애 후 인기 많아졌죠?” 질문에 ‘후끈’ 248 03.04 3.1만
7837 [단독] 이하이, AOMG와 전속계약 체결…박재범·사이먼 도미닉과 한솥밥 369 03.03 2.6만
7836 “안전 조치 미흡? 팬들 중심 사고”...SBS, 웬디 사고 회의록 논란 99 03.03 9045
7835 [단독]전지현, 김은희 작가作 드라마 '지리산' 주인공 275 03.03 3만
7834 [속보] 방탄소년단, 빌보드 ‘핫 100’ 4위…K팝 사상 최고 247 03.03 1.6만
7833 12층에서 투신자살한 여고생, 친구가 받아내 339 03.03 4.9만
7832 '모모♥' 김희철 "여친에게 애교 없는 편, 멋진 남자 보이고파" 389 03.02 3.1만
7831 '구속 피한' 가수 승리, 군 입대 임박 ...지인들, 거수경례 사진 공개 195 03.02 2.2만
7830 [단독] 이청아, ‘낮과 밤’ 여주인공…남궁민과 호흡 186 03.02 2.1만
7829 서울시 7급 최연소 합격수기- “매일 부단하게 반복된 작은 노력의 결실” 416 03.01 2.3만
7828 세월호 참사 단원고 희생자 아버지 또 숨진 채 발견 433 03.01 3.8만
7827 ‘인기가요’ 방탄소년단vs아이즈원, 1위 트로피 놓고 대격돌 99 03.01 7084
7826 83년생까지는 만혼..84년생부터 결혼 안한다 329 03.01 3.3만
7825 [속보] 문대통령 “홍범도 장군 유해 드디어 봉환” 225 03.01 2.4만
7824 “중학생 딸은 아빠가 씻겨주면 안 되나요?” 278 03.01 4.2만
7823 "새벽 2시까지 숨어 있었다"...방탄소년단, 센트럴 터미널의 비밀 130 02.29 1.7만
7822 ‘궁금한 이야기 Y' 딸 임신시킨 친아빠 궤변 "성폭행 N0, 난 딸 애인" 434 02.29 3.8만
7821 [단독] 이수만 SM 회장, 이달의 소녀에 자본투자 고려 294 02.28 3.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