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만나서 결제' 악용한 배달기사들‥"카드 복제해 판매"
40,635 389
2021.09.24 20:39
40,635 389
A씨는 최근 본인의 신용카드로 450만 원이 결제됐다는 알림문자를 받았습니다.

사용처는 자신이 가본 적도 없는 한 금은방, 구매 물품은 귀금속이었습니다.

경찰 수사 결과, 얼마 전 배달 어플로 음식을 시킨 것이 문제의 시작이었습니다.

'만나서 결제하기'를 선택했고 배달 기사에게 직접 신용카드 건네 결제를 했는데, 순식간에 카드 복제가 이뤄진 겁니다.

배달기사는 복제한 카드를 인터넷을 통해 판매했고 복제 카드를 산 30대 B씨가 귀금속을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배달기사들은 손님에게 받은 카드를 먼저 복제기에 긁은 뒤 결제가 제대로 안 됐다면서, 진짜 카드 단말기에 다시 긁어 음식값을 결제하는 방법으로 의심을 피했습니다.

이들은 '대면결제'를 선택한 고객을 노렸고 복제한 카드는 인터넷을 통해 팔았습니다.

현재까지 경찰은 배달원 20대 C씨 등 4명을 여신전문금융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는 한편,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배달 결제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만큼, 이 같은 신종 범죄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149902



뭐야 시발
댓글 38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7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8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6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2 08.23 1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17 20.05.17 2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6 20.04.30 89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3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88 영국 BBC "중국 최대스트리밍사이트 오징어 게임 표절 논란" (+요약) 215 10.21 1.9만
13987 왕릉 앞 아파트, 나무 심어서 가려라?…문화재청 “검토할 것” 363 10.21 1.8만
13986 [단독]日, ‘독도 전복 어선’ 발견 2시간 뒤에야 한국에 알려 631 10.21 3.9만
13985 '왕릉 앞 아파트' 건설사 개선안 "색, 마감 재질 변경" 545 10.21 2.4만
13984 누리호 발사 관련 기사 제목 잘뽑는 것 같은 사진기자.jpg 586 10.21 6.2만
13983 'K-로켓' 누리호, 미완의 성공..'대한민국 우주개발' 새 역사 썼다 327 10.21 2.5만
13982 누리호 성공의 비결 (웃음) 365 10.21 5만
13981 누리호 발사 순간 사진 국뽕 주의 441 10.21 5.7만
13980 '오징어 게임' 잘나가니까 질투하니…일본 작가 "랭킹 조작될 수 있다" 308 10.21 2.3만
13979 [Y초점] 김선호의 화무십일홍, 대중의 오만한 인민재판 1099 10.21 4.8만
13978 카레는 점점 잘 팔리고, 짜장 찾는 이들은 줄고…왜? 483 10.21 5.7만
13977 [단독] 국세청, 40만 라이더 세금 제대로 걷는다 300 10.21 4.1만
13976 [속보] 누리호 5시 발사예정 186 10.21 1.2만
13975 "펜싱 선수 L씨로부터 낙태 종용"… 김선호 이어 폭로글 등장 563 10.21 7.5만
13974 못생긴 외모 때문에 3시간 풀메이크업 후 출근한다는 여성이 공개한 놀라운 민낯 549 10.21 8.3만
13973 주일 美대사 지명자 "한일 관계 우려…위안부 문제는 20세기 문제" 598 10.21 2.3만
13972 [속보]건보-콜센터노조, '소속기관 정규직 전환' 합의 830 10.21 2.8만
13971 [단독] CJ ENM, SM엔터테인먼트 인수 1060 10.21 7만
13970 김선호 하차 반대 청원 봇물…"이렇게 외면하는 건 너무 가혹하다" 920 10.21 3.9만
13969 "소속사 나가려고 하면 죽여" 김선호 지인 주장 계정, 새폭로 예고 463 10.21 6.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