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NCT 127, 정규 3집 일주일 만에 215만장 돌파..자체 최고 기록→더블 밀리언셀러 등극[공식]
14,780 415
2021.09.24 13:21
14,780 415
[OSEN=이승훈 기자] NCT 127(엔시티 127)이 정규 3집 ‘Sticker’(스티커)로 발매 일주일 만에 음반 판매량 215만장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9월 17일 출시된 NCT 127 정규 3집 ‘Sticker’는 오늘(24일) 정오까지 2,152,399장의 판매고를 기록, 발매 일주일 만에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더블 밀리언셀러에 등극해, NCT 127의 초강력 파워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었다.

특히 NCT 127은 작년 정규 2집 ‘NCT #127 Neo Zone’(엔시티 #127 네오 존)으로 데뷔 후 첫 밀리언셀러에 등극하며 ‘영웅’ 신드롬을 일으켰고, 이번 앨범으로도 215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 2연속 밀리언셀러 타이틀을 차지하며 압도적인 인기와 영향력을 입증했다.

또한 NCT 127은 정규 3집 ‘Sticker’로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가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최신 발매 앨범을 기준으로 발표한 ‘톱 텐 글로벌 앨범 데뷔 (Top 10 Global Album Debuts)’ 차트 2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톱 10 미국 앨범 데뷔 (Top 10 USA Album Debuts)’ 차트에서도 4위에 랭크되어 전 세계 팬들의 높은 관심을 실감케 한다.

NCT 127은 이번 앨범으로 컴백과 동시에 국내 음원 및 음반 차트 1위, 음악 방송 1위는 물론, 중국 QQ뮤직 디지털 앨범 판매 차트 1위, 일본 라인뮤직 앨범 톱 100 차트 1위, 일본 라쿠텐 뮤직 실시간 차트 1위 등을 기록한 바 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09/0004479540
댓글 41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0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0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7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4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1 08.23 11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11 20.05.17 2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5 20.04.30 89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3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12 심석희 측 "극심한 정신적 충격 시달리고 있다. 2차 가해 멈춰달라" 460 12:22 4.6만
13911 [단독]음료에 플라스틱 숟가락 갈아서 배달한 대구 한 커피전문점..4명 병원행 707 10:33 8.6만
13910 2021년 10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순위 87 09:40 4694
13909 초저출생: 미래가 없다 958 08:42 5.3만
13908 초등학교 무상 '과일급식' 추진에 교사 집단반발 왜? 778 10.15 5.5만
13907 [단독] ‘그들은 왜 녹음기를 켰을까’ 최민정-김아랑 카톡 대화록 공개 428 10.15 6.2만
13906 “연애하느라 애인에게는 문자 보내면서” 분노한 조이 팬들…무슨 일? 1983 10.15 14만
13905 오징어게임·BTS열풍에···한류진흥협회 공식 출범 198 10.15 8865
13904 "한국말 할줄 아냐 물으면 채용차별"… '공정채용법' 발의 276 10.15 2.1만
13903 “탁현민, 국민 상대 거짓말”… BTS 뉴욕 공연료, 정부는 아직도 안줬다 212 10.15 1.2만
13902 BTS 뷔, 재벌딸과 열애설에 '욱'했다 "한심해…독침 쏘겠다" 504 10.15 4.1만
13901 “잘못은 문화재청, 김포 장릉 세계문화유산 등재 해제해달라”...靑 청원 1079 10.15 4만
13900 동서식품, '동서 한잔용 보리차' 출시 652 10.15 6.7만
13899 [단독][취재파일] 중국 귀화 임효준, 베이징올림픽 출전 무산 544 10.15 5.2만
13898 러블리즈, 재계약은 떠난 버스? '해체각' 재는 울림 [TEN스타필드] 418 10.15 4만
13897 [SC초점] '라켓보이즈' '해치지않아'…SBS 심어놓은 씨앗, 열매는 tvN이 따먹네 451 10.15 3.9만
13896 [제보는Y] 60대 환자가 병원에서 10살 남아 성폭행 의혹.."CCTV 확보" 510 10.15 4.6만
13895 김만배 "곽상도 아들 병명 알고 나면 50억은 상식" 586 10.14 4.4만
13894 100만원 훔친 간 큰 9살…부모 "돈 당장 돌려주기 어렵다" 387 10.14 4.9만
13893 "전시회 간것도 죄?"…방탄소년단 뷔, 파라다이스 그룹 딸과 뜬금포 열애설→"지인일뿐" 1494 10.14 8.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