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효린·다솜, 유닛으로 전격 컴백..씨스타의 반가운 귀환
45,822 325
2021.08.02 10:11
45,822 325

효린(왼쪽), 다솜© 뉴스1



2일 뉴스1 취재 결과, 효린과 다솜은 유닛을 결성하고 곧 신곡을 발표하고 활동에 나선다.


두 사람이 유닛을 결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파워풀한 성량의 보컬 효린과 씨스타에서 막내로 활약하며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했던 다솜의 시너지가 기대를 모은다.


특히 효린과 다솜은 지난 2017년 씨스타가 해체한 이후 처음으로 유닛으로 귀환하게 돼 팬들의 반가움을 살 예정이다. 2010년대 '서머퀸'으로 활약하며 여름 히트송을 다량 보유한 씨스타가 효린과 다솜의 조합으로 어떤 스타일의 곡을 발표할지 관심이 쏠릴 것으로 기대된다.


두 사람이 유닛은 송은이가 대표로 있는 콘텐츠랩 '비보(VIVO)'의 '2021년을 잘 보내는 방법' 프로젝트 일환으로 이뤄졌다. 앞서 비보는 첫번째 프로젝트 주인공 '둘째이모 김다비'에 이어 배우 라미란과 래퍼 미란이가 뭉친 '라미란이'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후략


https://entertain.v.daum.net/v/20210802095507742

댓글 32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14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0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6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69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24 08.23 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482 20.05.17 28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4 20.04.30 88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2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693 새로 산 노트북에 다른 사람 사진이?…쿠팡·애플은 “이유 몰라” 315 09.24 3.3만
13692 '오징어게임'에 번호 노출로 전화 폭주…제작사 "100만 원 보상하겠다" 941 09.24 5.1만
13691 [단독] '만나서 결제' 악용한 배달기사들‥"카드 복제해 판매" 377 09.24 3.6만
13690 [단독] 차은우, 최치훈 삼성물산 의장 소유 청담동 펜트하우스 49억에 매입 776 09.24 7만
13689 "펜션들 지금 난리 났다"…영수증 미발행·카드거부 신고 쇄도 363 09.24 5.7만
13688 [단독]김정현, 새 소속사 찾았다… "김태희와 한솥밥" 163 09.24 2만
13687 [단독]정규 편성 '꼬꼬무' 장항준 하차→장현성 새 MC 합류 444 09.24 4.3만
13686 [단독]40대 가장 무차별 폭행 만취녀..문자로 "나도 충격, 죄송" 176 09.24 1.7만
13685 임대차3법 수정 보완 예고 ㄷㄷㄷ 536 09.24 3.2만
13684 NCT 127, 정규 3집 일주일 만에 215만장 돌파..자체 최고 기록→더블 밀리언셀러 등극[공식] 409 09.24 1.3만
13683 [단독]김고은, '유미' 흥행 잇는다… '작은 아씨들' 주인공 307 09.24 3.8만
13682 교통사고 현장 그냥 지나치지 못한 의사…2차 사고에 참변 437 09.24 3만
13681 [단독] 韓, IMF 최대 개도국 채무탕감 참여…테러방지국 제외된 수단 돕는다 113 09.24 4579
13680 휴대전화 반납하면 할인해 준다더니‥"삭제 사진 복원해 유출" 856 09.23 6.2만
13679 [단독] "탈북민 무시 심해 못 살아" 통일대교 통해 월북 시도 401 09.23 3.6만
13678 "말 이해 못해 불편" 귀화 계산원 불만 고객..사장 "다른 곳 가라" 510 09.23 3.7만
13677 김구라, 김연경에 반말·삿대질? '라디오스타' 시청자 항의 폭주 678 09.23 6.4만
13676 [단독]"10년 쓴 내 번호 '오징어게임'에..밤낮 전화와" 고통 호소 1238 09.23 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