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김용건, 혼전 임신 법적 다툼···39세 연하, 출산 문제로 갈등
72,194 1569
2021.08.02 10:04
72,194 1569
https://img.theqoo.net/YARyF

배우 김용건(76)이 혼전 임신 스캔들에 휘말렸다. 출산 여부를 두고 법적 다툼이 시작됐다. 해당 여성은 현재 김용건을 고소한 상태다.

김용건은 지난 2008년 고소인 A(37)씨를 만났다. 한 드라마 종영파티에서 인연을 맺었고, 13년 동안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

김용건의 지인은 '디스패치'에 "둘은 부담을 주지 않는 선에서 만남을 이어갔다"며 "서로에게 도움을 주며 의지하던 사이"라고 귀띔했다.

김용건과 A씨의 갈등은 지난 3월 불거졌다. A씨가 임신 소식을 전하자, 김용건이 출산을 반대한 것. 둘은 입장차는 급기야 소송으로 번졌다.

김용건은 76세라는 나이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태어날 자식을 끝까지 돌보지 못할 거라는 현실적인 문제에 부딪혔다.

A씨는 낙태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A씨 측은 "13년을 숨어서 만났다. 이제는 배 속에 있는 생명까지 지우라 한다”며 하소연했다.

A씨 측은 이어 “김용건 씨의 (남은) 삶이 소중한 만큼, 한 여자의 인생도 중요하다”면서 “이기적이며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결국, 혼전 임신은 법정 싸움으로 비화됐다. A씨는 지난 24일, 김용건을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했다. 최근 경찰에 출두,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김용건은 법적 대응에 유감을 표했다. 김용건 측은 "A씨가 갑자기 대화를 차단하고 고소를 했다. 경찰서에서 다툴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용건은 A씨의 의견을 전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5월 말, (A씨의 출산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전했다”고 설명했다.

김용건 측은 "76세에 임신이 됐다. 처음에는 당황했다”면서 “A씨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커졌다. 지금은 오해를 풀고 싶다”고 했다.

이어 "현재 (김용건) 자신의 상황보다 A씨와 태아의 건강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면서 "A씨와 대화를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직접적인 대화를 거부했다. 임신 이후 2개월 동안 받은 상처가 너무 크다는 것. 그는 모든 것을 법적 대리인에 일임했다.

선종문 변호사(광야)는 "A씨는 24살에 김용건을 만났고, 37살에 임신을 했다”면서 “13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 책임감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댓글 156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15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0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6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69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25 08.23 8.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485 20.05.17 28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4 20.04.30 88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2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700 성관계 몰카 들키자 여친 감금한 남자친구.jpg 591 09.25 5.4만
13699 방탄소년단 정국은 천재가 아니다. 217 09.25 1.2만
13698 [차이나 리포트] 中에서도 ‘오징어게임’...하루 '조회수 2억· 평론 5만개' 384 09.25 2.3만
13697 "45일내 반도체 정보 안 넘기면.." 삼성전자 압박하는 백악관 587 09.25 4.3만
13696 오징어게임 번호노출 100만원 -> 500만원 940 09.25 5.1만
13695 이혜정 "남편과 이혼? 힘든 일 겪고 쉬운 일 내려놓는 것" (해방타운) [전일야화] 505 09.25 4.7만
13694 새로 산 노트북에 다른 사람 사진이?…쿠팡·애플은 “이유 몰라” 334 09.24 3.9만
13693 '오징어게임'에 번호 노출로 전화 폭주…제작사 "100만 원 보상하겠다" 954 09.24 5.3만
13692 [단독] '만나서 결제' 악용한 배달기사들‥"카드 복제해 판매" 387 09.24 3.9만
13691 [단독] 차은우, 최치훈 삼성물산 의장 소유 청담동 펜트하우스 49억에 매입 786 09.24 9.1만
13690 "펜션들 지금 난리 났다"…영수증 미발행·카드거부 신고 쇄도 369 09.24 6만
13689 [단독]김정현, 새 소속사 찾았다… "김태희와 한솥밥" 163 09.24 2.1만
13688 [단독]정규 편성 '꼬꼬무' 장항준 하차→장현성 새 MC 합류 446 09.24 4.4만
13687 [단독]40대 가장 무차별 폭행 만취녀..문자로 "나도 충격, 죄송" 179 09.24 1.8만
13686 임대차3법 수정 보완 예고 ㄷㄷㄷ 540 09.24 3.4만
13685 NCT 127, 정규 3집 일주일 만에 215만장 돌파..자체 최고 기록→더블 밀리언셀러 등극[공식] 413 09.24 1.4만
13684 [단독]김고은, '유미' 흥행 잇는다… '작은 아씨들' 주인공 308 09.24 3.9만
13683 교통사고 현장 그냥 지나치지 못한 의사…2차 사고에 참변 444 09.24 3.1만
13682 [단독] 韓, IMF 최대 개도국 채무탕감 참여…테러방지국 제외된 수단 돕는다 115 09.24 5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