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25년 전, ‘여’가 출발대에 섰다. 짧게 깎은 군인 머리에 긴장한 표정으로 로진이 잔뜩 묻은 손에 침을 뱉었다. 25년 뒤 또 다른 ‘여’가 출발대에 섰다. 묶어 올린 머리에 표정이 담담했다. 오른손을 들어올린 다음, 달리기 시작했다. 1996년의 ‘여’와 2021년의 ‘여’가 겹치는, 25년의 시간을 넘는 데자뷔.
35,302 398
2021.08.01 18:57
35,302 398
기계체조 도마는 올림픽 모든 종목 중 가장 짧은 순간을 겨루는 종목이다. 남자 육상 100m도 10초 가까이 걸리고, 역도도 인상과 용상이 각각 3차시기 씩이다. 도마는 도움닫기 포함 4초 안에 끝나는 승부다. 기회는 2번 뿐. 8초가 채 안되는 시간으로 순위와 메달이 갈린다. 그 8초를 위해 ‘여 이대(二代)’는 수년 동안 뛰고 또 뛰고 날아 올랐다. 여서정은 “짧지만 주변의 모든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는 종목”이라고 도마의 매력을 밝혔다.

운명처럼 아버지와 어머니의 뒤를 이었다. 어머니 김채은씨도 아시안게임 체조 메달리스트다. 부모는 베란다에 평균대를 놓았다. 여서정은 “어릴 때부터 가만히 있는 걸 못했다”고 했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때 여홍철은 세계최고였다. 그때 기술 ‘여2’는 앞짚고 뛰어 두바퀴 반을 비튼다. 아버지를 따라 여서정도 고유기술 ‘여서정’을 가졌다. 아버지와 똑같은데 반바퀴 덜 비틀어 내린다. 여홍철은 뒤로 돌아 착지, 여서정은 앞을 보고 착지다.

그때의 아버지는 당대 최고의 기술을 가졌다. 여서정은 “지금의 나보다 도약도, 높이도 훨씬 잘했다”고 했다. 25년전, 힘껏 날아오른 여홍철은 착지 순간 뒤로 크게 밀렸다. 메달 색깔이 바뀌는 걸 직감한 여홍철의 표정이 굳어졌다. 여서정은 3년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고 “아버지가 못 딴 금메달 따서 꼭 목에 걸어드리고 싶다”며 울먹였다.

여서정이 입을 꽉 다문채 달리기 시작했다. 1차시기 ‘여서정’이었다. 힘차게 구른 뒤 앞짚고, 25년전 아버지처럼, 몸을 띄워올렸다. 손을 모아 비튼 뒤 두 발로 내렸다. 25년전 그때와 달리 여서정의 발은 움직이지 않았다. 전광판에 점수 15.333이 떴다. 마이크 앞에 선 아버지는 “아아아 서정아, 너무 잘했어요. 착지도 너무 완벽했어요” 라고 외쳤다.

2차시기에서 난도 5.4짜리 기술을 안정적으로 펼쳤고, 착지에서 외발로 두 걸음 물러섰지만 여서정은 연기를 마친 뒤 기쁜 표정으로 이정식 코치에게 달려가 안겼다. 여서정은 2차시기 14.133을 받아 합계 14.733을 기록했다. 충분히 대단한 기록이었다.

3년 전 아빠의 목에 걸겠다는 ‘금’은 아니었지만 레베카 안드라지(15.083·브라질), 미카일라 스키너(14.916·미국)에 이어 한국 체조 여자 올림픽 사상 첫 메달리스트가 됐다. 아버지는 “아아아 동메달, 하하하하. 네, 잘했습니다”라고, 목놓아 외쳤다. 자신의 은메달 때 실망했던 아버지는 딸의 동메달에 목이 메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32/0003089140?cds=news_edit
댓글 39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12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0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5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68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24 08.23 7.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480 20.05.17 28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4 20.04.30 87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2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678 휴대전화 반납하면 할인해 준다더니‥"삭제 사진 복원해 유출" 189 20:40 8858
13677 [단독] "탈북민 무시 심해 못 살아" 통일대교 통해 월북 시도 176 18:44 1.1만
13676 "말 이해 못해 불편" 귀화 계산원 불만 고객..사장 "다른 곳 가라" 453 15:40 2.9만
13675 김구라, 김연경에 반말·삿대질? '라디오스타' 시청자 항의 폭주 637 14:55 5.2만
13674 한한령도 무너뜨렸다...중국 홀린 '오징어 게임' 167 14:47 1.2만
13673 [단독]"10년 쓴 내 번호 '오징어게임'에..밤낮 전화와" 고통 호소 1205 14:15 7.1만
13672 국내 매장수 1,500개 돌파한 메가커피.jpg 490 11:55 3.4만
13671 ‘스우파' 모니카가 “노제에게 했던 '제 얼굴 똑바로 보세요' 발언 혼내려던 게 아니었다"며 속마음을 밝혔다 175 10:53 1.5만
13670 “갤럭시S22, 갤럭시 노트로 진화한다… S펜 내장” 561 10:06 3.3만
13669 [단독]사쿠라, 하이브와 계약 완료..김민주는 '안갯속' 350 09:01 4.2만
13668 [단독] 김구라 재혼 아내 A씨 연휴 직전 '출산'..래퍼 그리, 동생 생겼다 588 08:28 7.9만
13667 [속보] '살벌한 사랑꾼…'여친이 전화로 싸우자 남친들이 직접 나와 '현피' 흉기로 8곳 찔러 434 09.22 4.6만
13666 미국, 후쿠시마산 식품 수입규제 철폐… “한국도 풀어라” 985 09.22 4.1만
13665 BTS 지민, 소아마비 퇴치에 1억원 기부 "어떤 아동도 아픔 겪지 않도록" 168 09.22 1.2만
13664 "中 시장 예전만 못해"..국내 아이돌에서 중국인 멤버 없앨까 268 09.21 2.3만
13663 "96년생부터 절대 안 입어요"…태우고 자르고 '스키니진' 어쩌다 이지경이 됐나 1160 09.21 9.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