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故손정민 친구A 측 합의금 요구, 법을 등에 진 협박" 진정 청원
12,636 292
2021.06.23 12:03
12,636 292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故손정민(22)씨 친구 측이 선처를 바라는 악플러들에게 합의금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진정을 요구하는 청원이 게재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22일 '반포 한강사건 관련 A군 측의 변호인단의 합의금 요구에 대한 진정을 청원합니다'라는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 B씨는 "반포 한강공원의 故***군 사망 사건과 관련하여 언론을 비롯한 경찰 등 사회 공공시스템의 신뢰할 수 없는 보도 및 수사행태에 시민 및 민간인들이 개인적 희생을 감수하며, 이의제기를 하고 국민청원이 다수 제기된 바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결국 이는 이미 공익의 영역에 접어든 사안"이라며 "A군 측의 변호인단은 악성게시물(악플)에 대한 선처 요청 메일을 공지한 바 있다"고 했다.

https://img.theqoo.net/CWnQA

그러나 "선처 요청을 메일로 받고, 수신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괄적인 합의금 요구를 했다"며 "법을 모르는 청소년, 할머니 등은 밤잠을 설치면서 괴로워하고 있다"라고 호소했다.

B씨는 "합의는 범죄가 성립된 이후의 이루어지는 절차"라며 "이는 법을 등에지고 전문가라는 미명하에, 국민에 대하여 이루어지는 일종의 협박으로 보인다"라고 A군 측의 변호인단의 합의금 요구 사건에 대한 진정을 청했다. 현재 해당 청원은 1,965명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

앞서 아이뉴스24가 입수한 제보에 따르면 친구 A씨 측의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원앤파트너스는 선처를 요구한 네티즌들에게 "이메일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아무런 조건 없이 합의해드리는 것은 곤란하다고 판단했다"는 내용의 글을 보냈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31/0000606232?sid=102
댓글 29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62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1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14 15.02.16 35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381 20.05.17 2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00 20.04.30 7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잡담성 글 주의********바이럴몰이 금지*******)🔥🚨🔥 1218 18.08.31 3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945 IOC "6일 원폭 기념 침묵 행사 없다"..日 요구 거절 455 08.01 1.8만
12944 대전 출신 우상혁, 환한 웃음 속 고른 치열 '화제' 346 08.01 3.1만
12943 우리 우상혁선수 한국신기록! 높이뛰기 4위! 143 08.01 9495
12942 시상대에서 양말 신은 갓기 여서정 선수 252 08.01 5.9만
12941 25년 전, ‘여’가 출발대에 섰다. 짧게 깎은 군인 머리에 긴장한 표정으로 로진이 잔뜩 묻은 손에 침을 뱉었다. 25년 뒤 또 다른 ‘여’가 출발대에 섰다. 묶어 올린 머리에 표정이 담담했다. 오른손을 들어올린 다음, 달리기 시작했다. 1996년의 ‘여’와 2021년의 ‘여’가 겹치는, 25년의 시간을 넘는 데자뷔. 383 08.01 3.2만
12940 [단독] 美, 삼성 현대차 SK 압박…"베이징 올림픽 후원 하지 말라 534 08.01 3.8만
12939 日 배구 '에이스+27점' 코가 "한국에 져 억울하다" 840 08.01 5.7만
12938 30대 남교사, 화장실・기숙사에 몰카 설치…영상만 699개・피해 여성 116명 513 08.01 3.8만
12937 (오늘나온기사)태권도 이대훈, 반려견 학대 및 파양 의혹 477 07.31 6.2만
12936 [SPO 도쿄] 끝내 눈물 흘린 이동경 "완패 아쉽다, 준비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303 07.31 3.3만
12935 [올림픽] "선수촌 음식, 일식이 가장 맛있대요" 일본의 자화자찬 181 07.31 3.1만
12934 김제덕 "떨려서 파이팅 외쳤다...아기호랑이 별명 좋아" 465 07.31 4.3만
12933 [올림픽] 미국 펜싱 남자 선수들이 '핑크 마스크' 쓴 이유는 678 07.31 7만
12932 “어떻게 해피엔딩만 있겠나, 잘못 쏴서 졌을 뿐” [도쿄 인터뷰]-양궁 김우진 선수 814 07.31 4.8만
12931 황교익 "한국 선수단 도시락 비판했더니 '친일 좌파'라고.." 643 07.31 3.5만
12930 [올림픽] 실격처리됐던 미국 혼성 계주팀, 재심 받아져 결선행 430 07.31 4.7만
12929 캐나다 부동산 가격 현재가 정점이고 점점 내려간다 537 07.31 4.9만
12928 中 남성, 변비 고쳐보겠다고 20cm 길이 장어 산 채로 항문에 쑥 372 07.31 4.9만